6.16 일 12:36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운세
     
금주의 운세-2014. 3. 3∼ 2014. 3. 9
2014년 03월 03일 (월) 01:00:42 박훈영 기자 phy3623@ikoreanews.com




쥐 띠
.薄志弱行格(박지약행격)으로 입사시험에 합격하여 연수를 받는 도중에 의지가 약하여 온갖 어려운 일을 견디지 못하고 스스로 탈락하는 격이라. 조금만 더 버티면 한 순간에 영광과 환희를 맛보게 될 터인데 아쉬운 일이지만 낙심만 할 것은 아니라.

36년생 우선 나라도 먼저 빠져 나오라.

48년생 자금줄, 융자는 불투명하다.

60년생 출장 중 병고를 조심해야 되리라.

72년생 답답해하지 말고 조깅이라도 하라.

84년생 도움 요청에 상대의 회답이 없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소 띠
.經營統制格(경영통제격)으로 우수한 두뇌를 가진 사람들이 합자하여 회사를 설립하고 의욕적으로 사업을 시작하려는데 관계 기관의 경영통제를 받는 격이라. 그동안에 들였던 노력이 모두 수포로 돌아갈 위기에 처했은즉 슬기롭게 대처해야 하리라.

37년생 기쁨 후에는 반드시 슬픔이 온다.

49년생 나의 형제를 포용하라.

61년생 일부만 보고 전부 보았다고 하지 말라.

73년생 그것이 전부는 아니다.

85년생 절반은 해결되고, 나머지도 곧 해결된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호랑이띠
.多福多男格(다복다남격)으로 어느 고을에 가장이 복이 많고 자식도 여럿을 두어 팔자가 좋아 세상 사람들의 부러움을 사는 격이라. 아무 근심 걱정이 없어지는 때로서 그간에 걱정하였던 일이 해결되고 모든 일이 순조롭게 풀려 나가리니 추진해 보라.

38년생 금전적인 고통이 따르리라.

50년생 요령 피우지 말 것이라.

62년생 친구와의 다툼이 관재 수로 발전한다.

74년생 아직 해결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86년생 알아주는 사람이 없어 고민하는 운이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토끼띠

구박사의

오늘의 운세
.四苦八苦格(사고팔고격)으로 모험가가 밀림지대를 탐험함에 있어 한번은 맹수와 사투를 벌이고, 또 한번은 질병으로 사경을 헤매는 등 온갖 어려움을 겪는 격이라. 왜 이 일을 시작했던가 하고 후회하는 일도 있을 것이나 조금만 참고 기다리면 되리라.

39년생 걱정하지 않아도 해결된다.

51년생 문서를 취득할 운이 좋음이라.

63년생 욕심은 욕심을 낳는 법이다.

75년생 귀인의 도움으로 기사회생할 운이라.

87년생 이성간에 있었던 미묘한 갈등이 해소된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용 띠
.孤立無救格(고립무구격)으로 폭풍으로 배가 표류하다 무인도에 도착하였으나 나의 배가 파선된 줄 모르고 있어 아직 구조가 없는 격이라. SOS를 전할 길이 없으니 나 혼자 힘으로 살아날 방법을 모색해야 되니 궁리하고 또 연구하여야 될 것이라.

40년생 집안 가득 웃음꽃이 피리라.

52년생 목전의 일부터 처리하라.

64년생 사업, 자금 융통 모두 좋으리라.

76년생 이성으로 인한 구설수가 따르게 될 것이라.

88년생 화해하라. 그러면 예상 밖의 소득이 생길 것이니....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뱀 띠
.氷山一角格(빙산일각격)으로 나에게 아주 크나큰 능력이 있음에도 이제 조금 그 능력을 씀으로써 아직 나의 진면목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는 격이라. 적재적소에 쓰일 날이 곧 오리니 모든 것을 참고 기다리면 순리대로 풀려 나가게 될 것이라.

41년생 빨리 다른 쪽으로 방향을 전환하라.

53년생 나의 노하우를 인정받을 운이라.

65년생 한 발 양보함이 좋으리라.

77년생 뜻하지 않던 횡재수가 생길 운이라.

89년생 나 아니면 안 된다라는 생각을 하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말 띠
.萬無一失格(만무일실격)으로 복 있는 사람이 있어 어떠한 일이든 크고 작은 것이던 간에 실패한 적이 없이 승승장구 성공하는 격이라. 모든 일은 나로부터 시작되는 법이요 모든 일은 역시 나에게서 끝나는 법이니 모든 일이 내 손에 달려 있음이라.

42년생 친구 것에 눈독들이지 말라.

54년생 친구와 의논해 보면 답이 있으리라.

66년생 어차피 잊을 건 빨리 잊으라.

78년생 과욕은 눈을 멀게 한다.

90년생 은혜는 반드시 기억해 두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양 띠
.叛覆無常格(반복무상격)으로 어떤 일을 처리함에 있어 주장하는 바가 일관성이 없이 배반했다 복종했다 하여 그 주장과 태도가 늘 일정하지 못한 격이라. 사람은 무릇 목에 칼이 들어오더라도 옳지 못한 일은 옳지 못하다고 말할 수 있어야 함이라.

31년생 친구의 말에 귀를 기울이라.

43년생 부부화합이 되는 운.

55년생 실망하지 말라 좋은 일이 곧 오리니...

67년생 죽는다 한들 누가 알아 주리.

79년생 절대 표시 내지 말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원숭이띠
.怒甲移乙格(노갑이을격)으로 종로에서 뺨 맞은 사람이 한강에 가서 화풀이하는 것과 같이 어떤 사람에게서 당한 노여움을 다른 사람에게 화풀이하는 격이라. 이것은 수양이 부족하여 일어난 일이니 우선 남을 탓하기 전에 내 탓이라 생각해야 함이라.

32년생 자신의 주특기를 살리라.

44년생 나의 속사정을 누가 알랴.

56년생 내가 최선을 다했으니 후회 말라.

68년생 무 특기도 특기인 법이다.

80년생 재주가 없다고 한탄 말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닭 띠
.破廉恥漢格(파렴치한격)으로 아주 세상에서 비난을 비난받아야 할 죄를 짓고서도 그것을 수치스럽게 생각하지 않고 뻔뻔스럽게 태연히 행동하는 사람과 같은 격이라. 부끄러운 줄을 알고 자숙하고 근신해야 할 것인바 경거망동을 삼가야 하리라.

33년생 오랜만에 용돈이 두둑해진다.

45년생 내가 마음 먹은 대로 이루어진다.

57년생 자녀들에게 재산을 분배해줄 생각을 말라.

69년생 재산증식의 기회, 전력투구하라.

81년생 좋았던 지난 날을 회상한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개 띠
.八道名山格(팔도명산격)으로 산을 좋아하던 한 외국인이 몇 년 간에 걸쳐 수많은 산들을 돌아보고 팔도의 모든 산들이 명산이라고 감탄해 마지 않는 격이라. 어느 집에 민속품으로 가득 찬 것 같이 내 능력 역시 모든 것이 빛날 수 있는 기회가 왔음이라.

34년생 남의 것을 욕심 내지 말라.

46년생 친구를 진심으로 사귀라.

58년생 가족들에게 나의 과실을 인정하라.

70년생 내 공이 아니니 빨리 돌려 주라.

82년생 지난 날의 죄를 눈물로 참회하게 된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돼지띠
.滿面羞참格(만면수참격)으로 그동안 남 모르게 죄를 저지르던 사람들이 사법기관에 적발되어 TV에 중계되자 얼굴에 부끄러움이 가득 차 어찌할 줄 모르는 격이라. 사람으로 태어난 부끄러운 줄 모르는 것이 더 큰 업이 되는바 회개하고 회개하라.

35년생 한 발 양보하고 일단 접어 두라.

47년생 불효가 아닌가 생각해 보라.

59년생 부모님 생각에 눈물짓는다.

71년생 부모님 산소를 가꾸면 좋으리라.

83년생 가족들과 마음과 뜻이 맞게 된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출처] 춘강 구홍덕 원장-구박사의 금주의 운세-2014. 3. 3∼ 2014. 3. 9 (구박사인생클리닉) |작성자 구홍덕010 8010 1777


박훈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본사: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광명로 31.205(성남동) | [발행/편집인 대표이사 朴勳映]
TEL:02.6080-9093  | F:02-6080-7005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서울사무소 : 금천구 독산로44길 46-2 | TEL. 010-8335-3998 | 웹하드: phy3692/ikn1234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