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파워브랜드
10.30 금 05:06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여성/문화
     
'여교수의 은밀한 매력' 문소리, 지진희의 미니다큐 공개
2006년 02월 15일 (수) 00:00:00 고영제 기자 newsvj@gmail.com
어린 것들은 모르는 여교수의 은밀한 매력과 한 남자만 아는 그녀의 사생활을 적나라하게 그린 코미디 <여교수의 은밀한 매력>(제작 엔젤언더그라운드, MK 픽처스/감독 이하/주연 문소리, 지진희, 박원상)의 두 주연배우 문소리, 지진희의 알려지지 않은 색다른 매력을 담은 다큐멘터리가 공개됐다.

'문소리의 은밀한 매력', '지진희의 양아치 본색'을 주제로 한 두 편의 다큐멘터리는 매 질문 배우의 대답과 그에 대한 주변 사람들의 반응을 비교해 볼 수 있는 독특한 컨셉으로 제작되었다. 솔직하다 못해 과감한 주변인들의 코멘트가 이제껏 보지 못했던 두 배우의 새로운 모습을 가감 없이 전달해 특별한 재미를 선사하는 것.

첫 번째 질문인 '여교수 캐릭터'에 대해서 '다섯 남자와 은밀한 교류를 가지고 있다'며 직접적인 설명을 피한 문소리. 그러나 '남자에 대해 모든 것을 알고 있는 대단한 여자, 무서울 정도다'라는 지진희의 코멘트가 이어지며 여교수의 우아한 이미지를 지키려는 문소리의 노력은 수포로 돌아간다. X등급 매력을 발산하는 여교수로 변신하는데 어려웠던 점에 대한 질문에 문소리는 '큰 어려움은 없었다. I체형을 S로 구부리는 것이 좀 힘든 정도'라며 덤덤하게 답변한다.

그러나 지진희를 비롯, 프로듀서, 매니져, 의상팀장, 포토그래퍼 등 이구동성으로 '다이어트'를 외친 문소리의 측근들은 그녀의 다이어트에 얽힌 각별한 노력에 대한 속얘기들을 풀어놓는다. 특히 김서현 의상팀장은 ‘흔히 44반 사이즈의 몸매는 말랐다고만 생각하지만 상의 사이즈는 55, 66에 육박할 정도였다’며 문소리의 볼륨감 있는 몸매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러나 '문소리의 은밀한 매력'편의 가장 큰 재미는 이제껏 잘 알려지지 않았던 문소리의 유머 감각. <여교수의 은밀한 매력>을 통해 첫 번째 코미디 연기에 도전한 문소리는 '코미디가 적성에 맞는 것 같다. 평소에도 유머 감각이 많은 편이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으며, 인터뷰 중에도 특유의 솔직한 입담을 마음껏 과시하며 '문소리표 코미디‘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부풀렸다. 문소리의 자작시가 영화의 대미를 장식하게 된 뒷얘기 또한 빠뜨릴 수 없는 재미있는 대목이다.

<여교수의 은밀한 매력>을 통해 기존의 젠틀한 이미지를 깨고 양아치로 일대 변신을 꾀한 지진희. 어린 시절부터 화려한 과거를 가진 양아치로, 겉모습은 멀쩡하지만 입만 열면 쌍시옷을 남발하는 캐릭터를 너무나 자연스럽게 연기해 스탭들을 혼란에 빠뜨렸다는 소문의 진실이 다큐멘터리를 통해서 드러난다. 캐릭터에 대한 질문에 문소리와 마찬가지로 '엉뚱하고 특이한 캐릭터'라며 직접적인 답변을 피한 지진희. 그러나 문소리는 '지진희씨 캐릭터는 번듯한 양아치'라는 직설적인 코멘트를 통해 지진희의 점잖은 답변을 무색하게 만든다.

'혹시 진짜 양아치 아닌가'라는 질문에 지진희는 정색을 하고 '그렇지 않다'고 대답하지만 문소리를 비롯한 스탭과 주변 사람들이 '혐의가 짙다', '양아치 캐릭터가 몸에 꼭 맞는다', '젠틀한데 양아치 기질이 있다'는 의견을 강력하게 피력하면서 지진희의 답변은 설득력을 잃는다. 그러나 '지진희의 양아치 본색'의 가장 큰 매력은 양아치 캐릭터에 도전하는 지진희의 여유 넘치는 모습이다.

다큐멘터리 중간 중간에 삽입된 메이킹 필름에서 보여주듯, 이하 감독과 함께 웃고 대화하며 매 장면을 완성해 나가는 그의 모습을 통해 그가 진심으로 연기를 즐기고 있음이 느껴지기 때문이다. '준비를 해야 한다는 부담감 없이 현장에 나간 첫 번째 작품이다. 매 장면 나의 아이디어가 들어가 있다'며 웃는 그의 모습이 영화를 더욱 궁금하게 만든다는 평.

네티즌 사이에 큰 화제를 몰고 온 포스터와 예고편으로 각종 포털 사이트 영화 인기 검색어 순위 1위에까지 오른 이후 두 배우의 숨겨진 매력을 담은 다큐멘터리로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여가고 있는 <여교수의 은밀한 매력>은 어린 것들은 모르는 여교수 문소리의 은밀한 매력과 지진희만 알고 있는 그녀의 사생활을 그린 코미디로, 막바지 후반작업을 마친 후 3월 여교수의 은밀한 사생활을 공개할 예정이다.
고영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TEL. 010-3795-3998 | 웹하드: korealife/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