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22 일 20:18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운세
     
춘강 구홍덕 원장-구박사의 금주의 운세-2014. 5. 26∼ 2014. 6. 1
2014년 05월 24일 (토) 15:29:14 박훈영 기자 phy3623@ikoreanews.com





쥐 띠
.莫不嘆服格(막불탄복격)으로 한 트럭의 쌀을 부려놓아 혼자 쌓아 가느라 땀을 뻘뻘 흘리며 애쓰고 있는데 장사 한 사람이 와 양쪽 어깨에 쌀 두 가마씩 짊어지므로 탄복하지 않을 수 없는 격이라. 나의 능력을 능가하는 사람을 만나리니 기다려 보라.

36년생 생이사별의 고통을 맛보리라.

48년생 자신의 주위를 돌아볼 때라.

60년생 이 세상에 독불장군은 없는 것임을 알라.

72년생 친구들의 감언이설에 속지 말라.

84년생 은인을 은인으로 알 것이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소 띠
.防微杜漸格(방미두점격)으로 어느 소년이 둑 밑을 지나다 보니 물이 새고 있어 그 둑의 무너짐을 방비하고자 동네 사람들을 불러 모아 단단히 고치는 격이라. 일이 한번 터지면 걷잡을 수 없이 커지게 되는 것이므로 사전에 미리미리 점검해야 되리라.

37년생 가는 말이 고와야 오는 말이 고운 법이라.

49년생 친구들과 상의하라 해결될 것이다.

61년생 데이트가 성사되어 환호성을 지른다.

73년생 나는 나, 그것은 불변의 법칙이다.

85년생 믿으라, 복이 따를 것이니....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호랑이띠
.三台六卿格(삼태육경격)으로 덕망이 있고 지혜가 뛰어나며 총명한 사람이 중요한 자리에 기용되어 승승장구하더니 육 판서와 삼정승을 두루두루 거치는 격이라. 그동안 쌓았던 경험과 축적된 지혜를 다시 한번 공익을 위하여 써야 할 때임을 알라.

38년생 그동안 고민했던 일이 해결되리라.

50년생 친척들과의 불화로 우울해진다.

62년생 지금은 힘든 일이니 철수하라.

74년생 최대한의 힘을 쏟아 부으라.

86년생 모든 일을 대범하게 대처할 것이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토끼띠

구박사의

오늘의 운세
.收實豊厚格(수실풍후격)으로 농부가 가을을 맞아 풍요로운 곡식을 거두어 들이는 격이라. 그동안 고생하였던 것이 드디어 결실을 보게 되는 때로서 주위의 찬사와 박수갈채를 받게 될 것이니 미리미리 준비하고 대비토록 하여야 하리라.

39년생 돈 때문에 형제와 다투게 되리라.

51년생 무조건 상대방을 얕잡아 보지 말라.

63년생 우선 먼저 자세히 알아보고 따지라.

75년생 모른 것은 모른다고 대답하라.

87년생 그 일은 차분하게 처리하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용 띠
.紛亂無力格(분란무력격)으로 집안에 어려운 일이 일어났어도 이 일을 해결할 만한 힘이 없는 격이라. 어려움이 있어 구조를 기다려 봐도 구조가 없어 혼자 고통을 감내해야 하는 때이니 만큼 너무 급하게 서두르지 말고 대처해야 하리라.

40년생 내 분야가 아니니 넘보지 말라.

52년생 동남쪽으로 여행을 다녀 옴이 좋으리라.

64년생 첨단 장비를 이용하면 이룰 수 있다.

76년생 멀리 사는 친척의 방문이 있다.

88년생 투자한 것이 손해만 따르는 운이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뱀 띠
.繼成豊富格(계성풍부격)으로 계속 이어서 좋은 일들이 연발하고 모처럼 풍부한 포만감에 젖어있는 격이라. 아무리 어려운 일이라 하더라도 다 성사되어 즐거운 비명을 지르는 때이니 걱정은 하지 말 것이나 주위 사람들 입장을 생각하여 행동을 자제하라.

41년생 떨어져 사는 형제가 그리운 때라.

53년생 순서를 따지지 말고 협조 해 주라.

65년생 내 손이 닿지 않으면 안되리라.

77년생 아직은 역부족인 상태이니 좀더 노력하라.

89년생 자녀로 인한 근심 운이 따르리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말 띠
.一身安健格(일신안건격)으로 모든 일이 순조로이 풀려 모두 마무리가 되고 이제는 나의 일신이 편안한 때가 된 격이라. 그동안의 숙제가 풀려 내 자신에게 유리한 쪽으로 기울게 될 것인바, 아무 근심걱정을 하지 말 것이라.

42년생 내 개성대로 해도 좋으리라.

54년생 신병, 조기검진을 필요로 함이라.

66년생 가족간에 화합이 되는 운이라.

78년생 이성으로 인한 구설수가 따르게 될 것이라.

90년생 친구, 동료를 탓하지 말 것이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양 띠
.倍道兼行格(배도겸행격)으로 걸음이 아주 빠른 사람이 보통 사람들 보다 갑절로 길을 걷게 되므로 나라에서 중요하게 쓰고자 요새에 배치하는 격이라. 나의 능력이 드디어 빛을 보게 되는 때이므로 한 가지 일이라도 최선을 다하여 처리하여야 함이라.

31년생 지금 당장 목전의 일부터 당장 처리하라.

43년생 자녀의 교통사고를 조심 시키라.

55년생 직장 상사와의 대립은 절대 금물이다.

67년생 나의 업적을 인정받는 때라.

79년생 원거리 여행, 휴식을 취할 때다.

91년생 지금은 가족의 화합이 우선이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원숭이띠
.或歌或泣格(혹가혹읍격)으로 어느 집에 기둥 격인 사람이 돌아 가셔서 혹은 울기도 하나 유산이 많아 혹은 노래를 부르는 격이라. 나쁜 일이 있으면 곧 좋은 일로 변모되어 되돌아오는 이치를 깨닫게 해주는 때라.

32년생 부부간에 불화가 해소되는 운.

44년생 공과를 구분하여 정확히 하라.

56년생 친구의 배신을 주의하라.

68년생 금전거래는 절대 불가하다.

80년생 이성교제에 적신호, 점검 필요.

92년생 이성과의 다툼으로 상심할 운.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닭 띠
.敗軍之將格(패군지장격)으로 전쟁터에 나가 갖가지 전술을 써보았어도 상대방의 최신식화된 무기에는 당할 길이 없어 패군 한 장군과 같은 격이라. 쥐구멍이라도 있으면 들어가고만 싶은 충동이 이는 때로서 나의 힘으로서는 어찌할 수 없으니 참으라.

33년생 배우자의 건강을 조심시킬 것.

45년생 오랜만에 집안에 웃음꽃이 피리라.

57년생 잃어버린 물건을 찾는다.

69년생 동북간 방에 행운이 있다.

81년생 직장 변동 운이 있으니 대비하라.

93년생 선물을 받고 싱글벙글 하는 운이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개 띠
.得比利財格(득비리재격)으로 우연하게 만난 친구가 권하여 투자했던 것이 순식간에 뛰어올라 큰 재산을 이루는 격이라. 재산이 불어나게 되고 주위의 도움으로 막 꺼져 가는 촛불이 기사회생하게 되어 휘파람을 불게 되는 때라.

34년생 재산에 미련을 가지지 말 것이라.

46년생 많은 것 중에서 단 하나만 선택하라.

58년생 혈압 주의, 스스로 조심하라.

70년생 손해만 보니 너무 급히 서둘지 말라.

82년생 교통사고 조심, 특히 영업용을 주의하라.

94년생 나의 능력이 녹슬지 않았음이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돼지띠
.防微杜漸格(방미두점격)으로 어느 소년이 둑 밑을 지나다 보니 물이 새고 있어 그 둑의 무너짐을 방비하고자 동네 사람들을 불러 모아 단단히 고치는 격이라. 일이 한번 터지면 걷잡을 수 없이 커지게 되는 것이므로 사전에 미리미리 점검해야 되리라.

35년생 이성으로 인한 고민수가 생긴다.

47년생 배우자와 말다툼 무익하다.

59년생 나의 양심에 맞게 처리하라.

71년생 욕심, 부린 만큼 손해다.

83년생 세상이 깜짝 놀랄 일이 생긴다.

95년생 내가 뿌린 씨이니 내가 거둬야 하리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출처] 춘강 구홍덕 원장-구박사의 금주의 운세-2014. 5. 26∼ 2014. 6. 1 (구박사인생클리닉) |작성자 구홍덕010 8010 1777


박훈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본사: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광명로 31.205(성남동) | [발행/편집인 대표이사 朴勳映]
TEL:02.6080-9093  | F:02-6080-7005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서울사무소 : 금천구 독산로44길 46-2 | TEL. 010-8335-3998 | 웹하드: phy3692/ikn1234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