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4 월 17:47
 
 기사/사진검색
> 뉴스 > 법률
     
'입찰비리' 道公간부.대학교수 기소
2008년 03월 10일 (월) 08:03:53 박준호기자 pjh@newsis.com

서울 송파구 장지동 '동남권 유통단지' 입찰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회재)는 9일 건설업체로부터 금품을 받고 입찰 평가점수를 높게 준 도로공사 지모(50) 기술심사실장을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기소하고, 역시 향응을 접대받고 특정 업체에 높은 설계점수를 준 이모(43) 서울 모대학 교수(평가위원)를 건설산업기본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지씨는 동남권 유통단지 턴키 평가위원으로 활동하면서 "높은 점수를 달라"는 H개발 임원 안모씨(53) 등과 함께 국외 골프여행을 떠난 뒤 700만원 상당을 안씨에게 대납하도록 하는 등 2차례에 걸쳐 1000만원 상당의 향응을 제공 받은 혐의다. 또 이씨는 2006년 11월 연구용역비를 받는 것처럼 허위로 꾸민 뒤 P건설로부터 5000만원을 받은 것으로 검찰 조사결과 드러났다.

앞서 검찰은 건설업체로부터 금품을 받은 수도권 I대학교수 L씨(52)와 서울시 과장 S씨(56), 공기업체 상무 J씨(54)등 평가위원 3명과 금품을 준 A건설사 S상무(52)를 비롯 건설업체 관계자 3명 등 6명을 건설산업기본법 위반 혐의로 기소하고, 수도권 K대학 P교수(50.평가위원)와 D건설사 K상무(58)를 비롯한 건설업체 관계자등 2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검찰은 대형 건설업체가 주로 채택하는 '턴키·입찰공사(Turn-Key)'는 응찰했다가 탈락할 경우 적게는 수억 원에서 많게는 수십억 원에 이르는 설계비용 손실이 발생하므로 건설업체 간에 치열한 수주경쟁을 유발할 수밖에 없고, 이 과정에서 금품 및 향응을 제공하려는 유혹에 빠지기 쉽다고 지적했다.

박준호기자 pjh@newsis.com

박준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