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파워브랜드
11.29 화 17:28
 
 기사/사진검색
> 뉴스 > 라이프
     
남녀 10명중 7명 “살림하는 남자, 출근하는 여자 찬성”
2014년 11월 11일 (화) 11:09:43 안명진 리포터 akdwls1121@hanmail.net

- ‘찬성’ 이유 1위, ‘ 업무능력이 뛰어난 사람이 일하는 것이 효율적’(38.1%)
- ‘반대’ 이유 1위, ‘아이에겐 엄마가 더 필요하다 생각’(40.8%) 


 
   
남녀 역할분담 반대 이유
(사진제공: 알바천국)
여성의 사회활동이 증가하면서 ‘여성=육아. 남성=일’이라는 유교적 성역할에 대한 인식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취업포털 파인드잡(대표 최인녕 www.findjob.co.kr)이 20대 이상 성인남녀 1,367명을 대상으로 ‘남녀 역할분담 의식’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10명중 7명은(67.1%) 남성이 집안일을, 여성이 바깥일을 담당하는 것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20대’가 남녀 역할분담 변경에 대해 74.5%로 가장 강력한 찬성의사를 나타냈다. 반대로 △‘20대’ 25.5%, △‘30대’ 36.6%, △‘40대’ 37.0%, △‘50대’ 51.0%로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반대’의견이 높아져 남녀역할에 대한 보수적 성향이 강해짐이 파악됐다.

특히 성별로는 경제활동 왕성기인 ‘3040 남성’이 남자가 집안일을, 여자가 바깥일을 담당하는 것에 대해 가장 적극적인 찬성 의견(30대 66.1%, 40대 66.4%)을 내비쳐 눈길을 끌었다. 이는 반대의견 보다 2배 가까이 높은 수치다.

또한 ‘20대 여성’의 79.1%가 가장 강력한 찬성의사를 보여 결혼 후 계속해서 일을 하고 싶어하는 워킹우먼을 꿈꾸는 젊은 여성이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남녀 역할분담 ‘찬성자’ 983명에게 그 이유를 물어본 결과 ‘업무 능력이 더 뛰어난 사람이 일하는 것이 효율적’이 38.1%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2위 ‘남녀평등사회에서 육아에 남녀를 따지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음’(29.8%), △3위 ‘꼭 남성이 가장으로 돈을 벌어야 된다 생각하지 않음’(27.9%), △4위 ‘남성이 더 육아에 뛰어난 재능이 있을 수 있음’(4.3%) 순이었다.

성별로는 ‘업무능력이 더 뛰어난 사람이 일하는 것이 효율적’이 1위로 동일한 가운데, 2위는 ‘남성’은 ‘남녀평등사회에서 육아에 남녀를 따지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음’(32.9%), ‘여성’은 ‘꼭 남성이 가장으로 돈을 벌어야 된다 생각하지 않음’(29.4%)이 차지해 각각 다른 의견을 보였다.

연령별로는 결혼 전령기인 ‘30대’ 중 ‘능력에 따른 업무분담’에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여 젊은이 사이에 가정 내 역할 분담에 있어 합리성과 효율성을 중요시하는 새로운 가족관이 형성되고 있음을 추측할 수 있었다.

반면, ‘반대자’ 584명은 ‘아이에겐 엄마가 더 필요하다 생각’(40.8%)을 가장 큰 반대 이유로 꼽았다. 다음으로 △2위 ‘남성이 가장으로 돈 버는 것이 가정에 이로움’(30.8%), △3위 ‘남녀 분담변경은 서로의 책임전가 행위’(17.9%), △4위 ‘사회적 편견 등 주변 사람 눈초리 신경’(10.5%)순으로 답했다.

특히 남녀 모두 반대 의견에 동일한 순위를 보였으나 ‘남성’은 ‘아이에게 엄마가 더 필요하다 생각’에, ‘여성’은 ‘남성이 가장으로 돈 버는 것이 가정에 이로움’에 각각 더 높은 응답률을 나타내 여전히 유교적 성역할 인식이 사회 내 다소 강하게 남아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연령별로는 ‘50대’만 유일하게 ‘남성이 가장으로 돈 버는 것이 가정에 이로움’을 1위로 꼽아 고연령대에서 보수적 성향이 가장 강함을 확인 할 수 있었다.

안명진 리포터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