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8 목 10:55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정치 > 국회사무처
     
국회, 인문학 아카데미 6주차 강의 : 삼봉 정도전편
"民本으로 조선을 설계한 삼봉 정도전"
2014년 11월 25일 (화) 10:45:42 채병민 객원기자 pegasus0264@hanmail.net
   
 
   
 
이번 가을 국회에서 ‘한국의 사상가를 국회에서 만나다’라는 테마로 진행되고 있는 한국학이 중심이 되는『국회 인문학 아카데미』과정은 지난 10월 25일에 포은 정몽주를 필두로 서애 유성룡, 퇴계 이황, 율곡 이이에 이어 남명 조식 까지 5주차 강의를 실시하였다.

지난 토요일인 11월 22일에는 140여명의 인문학에 관한 열정을 가진 많은 시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다섯 번째 시간으로 박병련 한국학중앙연구원 부원장님을 통하여 조선의 실천하는 지성인! 남명 조식 선생님에 관하여 들어보았다.

남명 조식 선생님은 ‘이기논쟁(理氣論爭)이 진정으로 백성의 삶에 무슨 도움이 있는가?’ 하며 학문의 공은 백성을 위한 치용(致用)에서 드러나야 함을 강조하였다. 또한 ‘안으로 마음을 밝게 하는 것은 경이요(內明者敬), 밖으로 행동을 결단하는 것은 의다(外斷者義)’ 라고 말하며 ‘의(義)의 사회적 실천과 연결되지 않은 경(敬)은 사경(死敬)’이라고 보고 실천성을 가장 강조하였다.

무엇이 바르고 옳은 일인가에 정진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옳은 일’임을 알았다면 실천과 행동으로 구현되어야 한다는 남명 조식 선생님의 가르침은 현재의 우리에게도 필요한 정신이라 하겠다.

오는 토요일인 11월 29일에는 ‘민본(民本)으로 조선을 설계하다!’란 주제로 삼봉 정도전의 정치철학에 대하여 이야기를 들어 볼 예정이다.

정도전은 “임금이 해야 할 가장 중요하고도 유일한 일은 훌륭한 재상을 의논해서 정하는 것”이라고 보고 재상중심의 국정운영을 주장하였다. 이러한 재상중심의 국정운영은 세종에 의해 구현되었고, 또 <경국대전>에도 반영되어 조선조의 정치운영 시스템으로 자리 잡았다.

그는 결코 권력을 맹목적으로 추구하거나 권좌에 안주하려 한 권력인이 아니라 백성이 중심이 되는 조선을 건설하려 했던 정치가였다고 볼 수 있다.이런 삼봉 정도전의 정치철학에 관하여 박현모 여주대 세종리더십연구소장을 통하여 살펴 볼 예정이다.

『국회 인문학 아카데미』과정은 미리 신청하지 못한 경우에도 당일 현장 신청으로 누구나 청강할 수 있으니 주말에 가족과 함께 국회에 나들이하여 인문학 강의를 듣는 것도 좋은 추억과 교육이 될 것으로 생각된다.

자세한 사항은 국회 의정연수원 홈페이지(http://training.assembly.go.kr)>연수안내>국회인문학아카데미)를 참조하면 된다.
채병민 객원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