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파워브랜드
11.29 화 17:28
 
 기사/사진검색
> 뉴스 > 라이프
     
세계적 슈퍼스타 저스틴 비버와 슈퍼모델 라라 스톤
2015년 01월 13일 (화) 12:21:49 이채령 기자 chrang0526@naver.com
   
PVH 코퍼레이션(PVH Corp., NYSE: PVH)의 완전소유 자회사인 캘빈클라인(Calvin Klein, Inc.)은 세계적 슈퍼스타이며 30회나 플래티넘 판매를 기록한 최고 가수인 저스틴 비버(Justin Bieber)가 네덜란드 슈퍼모델인 라라 스톤(Lara Stone)과 함께 ‘캘빈클라인 진 및 캘빈클라인 언더웨어’(Calvin Klein Jeans and Calvin Klein Underwear) 2015년 봄 글로벌 멀티미디어 광고 캠페인에 참여한다고 오늘 발표했다.

패션 사진작가인 머트 알라스(Mert Alas)와 마커스 피고트(Marcus Piggott)가 뉴욕에서 찍은 최신 광고물에는 비버와 스톤이 계절의 핵심 진과 언더웨어를 입고 출연함으로써 패션과 음악을 접목시키는 우상적 브랜드의 오랜 전통을 한층 더 돋보이게 연출했다. 캠페인의 이미지와 비디오는 현재 http://goo.gl/AW3BhA 사이트에서 볼 수 있다.

캘빈클라인의 멜리사 골디(Melisa Goldie) 최고마케팅책임자(CMO)는 “저스틴 비버는 회사의 글로벌 광고 캠페인에 참여한 수많은 음악가, 모델, 사회 저명인사 및 패션 우상 중 한 사람이 되었다. 저스틴 비버의 세계적 인지도와 브랜드에 대한 그의 친밀감 그리고 강한 모습은 우리 회사의 진과 언더웨어 브랜드에 강렬한 에너지를 불어 넣어 준다”고 말했다.

저스틴 비버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이처럼 우상적인 브랜드인 캘빈클라인의 브랜드 전통에 내가 참여하게 되어 매우 기쁘고 영광이다. 나는 오래 동안 이 브랜드의 팬으로서 그 진과 언더웨어를 입어 왔기 때문에 이번 캠페인 참여는 나의 꿈이 이뤄진 셈이다”고 말하고 “이 캠페인은 개인적으로나 직업적 차원에서도 신나는 새해의 시작으로 환상적인 기회와 경험이다”고 덧붙였다.

캘빈클라인은 인기 가수인 마크 “마키-마크” 월버그(Mark “Marky-Mark” Wahlberg)가 모델인 케이트 모스(Kate Moss)와 함께 참여한 최초의 가장 상징적인 캠페인을 시작으로 음악계와 인연을 맺어 오고 있다. 회사는 지난 여러 해 동안 음악 및 대중 문화계와 유대관계를 유지하면서 전세계 광범위한 음악인의 의상과 다양한 지원을 해왔다. 지난해에 인연을 맺은 예술인만 하더라도 테일러 스위프트(Taylor Swift), 드레이크(Drake), 샘 스미스(Sam Smith), 카니예 웨스트(Kanye West), 해리 스타일스(Harry Styles), 시애라(Ciara), 어셔(Usher), 퓨쳐(Future), 리타 오라(Rita Ora), 트레이 송즈(Trey Songz), 니요(Ne-Yo), 이기 아잘레아(Iggy Azalea), 퍼기(Fergie), 조 조나스(Joe Jonas), 닉 조나스(Nick Jonas), 커먼(Common), 솔란지 노울스(Solange Knowles), 빅 션(Big Sean), 타이니 템파(TinieTempah) 등이 있다.

소셜 미디어를 통해 어제 전세계적으로 발표한 이번 캠페인은 디지털, 옥외 및 인쇄물 광고뿐 아니라 흥미진진한 실험적인 방법을 통해 2015년3월호 잡지 발간 시기에 맞춰 세계 20개국에서 전개될 예정이다. 이번 시즌에는 캘빈클라인과 비버의 팬 및 따르는 사람들을 중심으로 사회 참여와 대화를 확대함으로써 회사가 지금까지 벌여온 것 중 가장 디지털 기술에 주안점을 둔 캠페인을 진행하게 될 것이다. 또 이번 캠페인에서는 브랜드가 작년 2월에 시작한 행사인 브랜드의 팬들로 하여금 캘빈클라인 제품을 입고 찍은 자신의 사진을 ‘#mycalvins’해쉬 태그와 함께 소셜 미디어에 올려 캠페인에 참여하도록 유도할 예정이다.

뮤지션이자 댄서, 배우, 가수 겸 작곡가로 트위터에서 최근 2014년 트위트 순위 1위 뮤지션에 오른 비버는 현재까지 4개의 1위 앨범을 발표했고 ‘네버 세이 네버’(Never Say Never)(2011년)와 ‘빌리브’(Believe)(2013년) 등 2편의 영화에 출연했다. 비버는 디지털 곡목인 ‘베이비’(Baby)가 역대 최고인 930만 카피 이상이 판매되어 2013년 미국음반산업협회(RIAA)로부터 ‘다이아몬드’(Diamond)상을 수상했다. 그는 같은 해에 ‘뷰티 앤 어 비트’(Beauty and a Beat)를 불러 ‘틴 초이스 어워드’(Teen Choice Award)의 ‘초이스 메일 아티스트’(Choice Male Artist) 및 ‘초이스 싱글: 메일 아티스트’(Choice Single: Male Artist) 부문 상을 받았다. 그는 작년에 최신 앨범 ‘저널스’(Journals)를 발표하고 1주일에 한 곡씩 불러서 거의 모든 노래가 차트 톱40에 들었다. 더 상세한 정보는 www.justinbiebermusic.com 에서 볼 수 있다.

현재 최고 슈퍼모델 중 한 사람인 라라 스톤은 회사와 오랜 관계를 유지해 오고 있으며 2007년 봄 캘빈클라인 컬렉션 패션쇼에 처음 출연한 데 이어 2010년 가을 이후부터 회사의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를 위한 전세계 광고 캠페인의 간판 모델로 여러 번 활동했다.

스톤은 “캘빈클라인과 유지하고 있는 관계를 생각할 때 이번 광고물 촬영은 그 가족들과 재결합하는 기회가 되었으며 저스틴과 함께 일한 것은 참으로 즐거운 일이었다”면서 “우리는 촬영장에서 좋은 시간을 가졌으며 촬영하는 동안 재미있는 일이 많았다. 이번에 찍은 광고물이 캘빈클라인 브랜드의 에너지를 잘 포착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2015년 봄 글로벌 미디어 캠페인 광고물은 캘빈클라인 자체 광고 에이전시와 창작 스튜디오가 광고 대행사인 웬즈데이 런던(Wednesday London)과 협력하여 제작했다.

캘빈클라인은 세계 선도적 패션 디자인 및 마케팅 스튜디오이다. 회사는 여성 및 남성 용 디자이너 컬렉션 의상과 다양한 제품을 생산하여 라이선싱 계약과 여러 가지 다른 관계를 바탕으로 전세계의 광범위한 네트워크를 통해 판매하고 있다. 캘빈클라인 브랜드 제품 라인은 여성용 드레스와 정장 의류, 남성용 복식품과 맞춤 의류, 남성 및 여성용 스포츠웨어, 브리지 및 컬렉션 의류, 골프 웨어, 진, 언더웨어, 향수, 안경류, 여성용 평상복, 양말류, 양말, 신발류, 수영복, 보석류, 시계, 야외복, 핸드백, 소형 가죽 제품, 가정용 비품(가구 포함) 등이다. 더 상세한 정보는calvinklein.com에서 볼 수 있다.

세계 최대 의류 회사 중 하나인 PVH 코퍼레이션(PVH Corp.)은 캘빈클라인과 타미 힐피거(Tommy Hilfiger) 브랜드를 소유하고 전세계적으로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회사는 세계 최대 셔츠 및 넥웨어 기업으로서 자체 브랜드와 반 호이젠(Van Heusen), 캘빈클라인, 타미 힐피거, IZOD, 애로우(ARROW), 워너스 앤 올가(Warner’sand Olga) 등의 브랜드 및 스피도(Speedo), 제프리 빈(Geoffrey Beene), 케네스 콜 뉴욕(Kenneth Cole New York), 케네스 콜 리액션(Kenneth Cole Reaction), 마이클 마이클 코어스(MICHAEL MichaelKors), 션 존(Sean John), 챕스(Chaps), 도널드 트럼프 시그너춰 컬렉션(Donald J. Trump Signature Collection), 조지프 아부드(Joseph Abboud), DKNY, 아이크 비하르(Ike Behar), 존 바바토스(John Varvatos) 등 라이선스 브랜드를 통해 다양한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더 상세한 정보는 pvh.com에서 볼 수 있다.
이채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