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8 목 10:55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정치 > 국회사무처
     
국회의장, 페레이라 우루과이 하원의장과 회담
- 부산 신항의 경험과 기술이 심수항 개발에 도움이 될 것 -
2015년 01월 15일 (목) 15:18:54 채병민 객원기자 pegasus0264@hanmail.net
   
 
   
 
   
 
   
 
정의화 국회의장은 1.15(목) 오전 11시 국회접견실에서 아니발 페레이라 우엘모(Anibal PEREYRA Huelmo) 우루과이 하원의장과 회담을 갖고, 양국간 협력 관계 증진 방안에 대해 폭넓은 의견을 나눴다.

정 의장은 “전쟁박물관에는 6‧25 전쟁 당시 모포 7만장을 지원한 우루과이 정부에 대한 기록이 전시되어 있다”면서 “한반도 통일, 동북아 평화를 위해 대한민국을 항상 지지해주는 우루과이에 감사를 표한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이어 “우루과이 방한단이 부산 신항을 방문하여 관련 시설을 둘러보았다고 들었다”면서 “부산 신항 개발‧운영으로 경험과 기술을 축적한 한국 기업들이 로차(Rocha) 심수항 개발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페레이라 하원의장은 “한국과 우루과이 관계자들이 심수항 개발과 관련한 교류를 원만히 진행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우루과이에도 부산 신항과 같이 현대화되고 발달된 항구가 만들어지기를 희망한다”고 답했다.

정 의장은 끝으로 “우리기업이 참여하고 있는 뿐따 델 띠그레(Punta del Tigre) 복합화력발전소 사업이 근로자의 파업 여파로 공기가 지연되고 추가 비용이 발생하고 있다고 들었다”면서 “우호적인 투자환경 조성을 위해 순조롭게 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협조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정 의장과 페레이라 의장은 이날 회담에 앞서 1.12(월) 저녁국회의장 공관에서 만찬을 함께하며 양국관계 발전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눈 바 있다.

이날 회담에는 우리 측에서는 원혜영‧강길부‧최봉홍 의원, 구기성 입법차장, 김성동 의장비서실장, 김일권 국제국장, 조준혁 외교특임대사가 참여했으며, 우루과이 측에서는 알바 로사 플로리오 레냐니(Alba Rosa FLORIO LEGNANI) 주한우루과이대사, 하이메 마리오 트로보(Jaime Mario TROBO) 국제관계위원장, 예루 파르디냐스(Yeru PARDINAS)‧피츠제라드 칸테로(Fitzgerald CANTERO)‧이반 포사다(Ivan POSADA) 국회의원, 호세 페드로 몬테로(Jose Pedro MONTERO) 하원사무총장, 오스카 피키넬라(Oscar PIQUINELA) 국제협력실장 등이 함께 했다.
채병민 객원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