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4 월 17:47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운세 > 금주,이달의운세
     
구박사의 이달의 운세 2009년 11월 1일 ∼ 11월 30일
2009년 11월 11일 (수) 21:49:05 박훈영 기자 phy3623@ikoreanews.com

子 쥐 띠
   
.一身安健格(일신안건격)으로 모든 일이 순조로이 풀려 모두 마무리가 되고 이제는 나의 일신이 편안한 때가 된 격이라. 그동안의 숙제가 풀려 내 자신에게 유리한 쪽으로 기울게 될 것인바, 아무 근심걱정을 하지 말 것이라.

36년생 앞뒤 생각하지 말고 무조건 도와주고 보라.

48년생 선행으로 주위 사람의 칭송을 받는다.

60년생 뇌물 조심 적은 것이라도 돌려 주라.

72년생 문서 조심, 특히 계약서를 주의하라.

84년생 수입 증대, 주위를 돌아 보아야 할 때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소 띠
.莫逆逢友格(막역봉우격)으로 길을 거닐다가 우연히 막역한 친구를 만나 지난 과거를 회상하며 그리워하는 격이라. 너무 바삐 살다보니 지난 일을 돌아볼 겨를이 없이 살아온 것이 후회되어 좀더 여유를 갖고 살아보리라고 다짐하는 때라.

37년생 이제는 더 이상 진전이 없다.

49년생 친구의 진한 우정을 느낀다.

61년생 내가 행한 대로 후배들이 따라한다.

73년생 움직이지 말고 그대로 멈춰라.

85년생 그 쪽으로의 방향전환은 위험하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호랑이띠
.愛物盜失格(애물도실격)으로 깊숙한 장롱 속에 감추어둔 나만의 보물을 순식간에 잃어버려 무척 상심하게 되는 격이라. 애지중지하던 것을 잃어버리고 도둑 맞게 되는 운이니 매사 더 단단히 간수해야 될 것이니 명심하고 한번 더 살펴 보라.

38년생 내 것만큼은 다치지 않으니 걱정하지 말 것이라.

50년생 새로운 계획을 세우고 정진하라.

62년생 계획대로 밀어 부치라, 해결될 것이니...

74년생 내가 먼저 솔선 수범해야 한다.

86년생 용돈이 두둑해 지는 좋은 때라.

금전 △ 매매 ×애정 ○ 직장 ○





토끼띠
.九重宮闕格(구중궁궐격)으로 아홉 겹 단단히 쌓인 속에 들어 앉아있는 궁궐과 같은 격이라. 속에서는 어떠한 음모가 진행되고 있는지 짐작이 가지 않아 답답한 심정이요, 빨리 정보를 입수하여야만 내가 살아날 수 있으리라.

39년생 사실대로 털어놓으면 낭패는 면한다.

51년생 일 마무리에 능통한 사람을 찾으라.

63년생 지금은 때가 아니니 칼을 숨겨두라.

75년생 돈과 명예는 같이 오지 않는다.

87년생 겉만 보고 판단하지 말 것이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용 띠
.基礎作業格(기초작업격)으로 크나큰 120층 짜리 건물을 지으려고 기초 공사 작업을 하는 격이라. 무슨 일이든 기초가 튼튼해야 만이 모든 것이 무사할 수 있는 법이므로 쉬임 없이 구상하고 노력하여야 할 것이니 다시 일어서라.

40년생 옛날 생각이 간절한 때라.

52년생 배우자로 인한 즐거운 일이 있다.

64년생 모르던 친구의 소식을 알게 된다.

76년생 도저히 참을 수 없는 일이 생긴다.

88년생 믿고 일단 밀어 주라, 은공을 알게 되리니...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뱀 띠
.尾生之信格(미생지신격)으로 그동안에 줄곧 약속을 지키고 의리가 있어 믿음이 굳은 격이라. 그동안 쌓았던 공이 헛되지 않았음을 보여주게 될 것이요, 좋은 친구를 만나는 때이므로 나의 진심을 보여야 할 것이라.

41년생 즐거운 일이 생겨 흡족한 마음이 되리라.

53년생 좋은 일이 있으나, 복권은 아니다.

65년생 그것도 내 복이려니 하고 위안을 삼으라.

77년생 한 치 오차도 허용해서는 안되리라.

89년생 뜻밖의 이성과 도킹하는 운이라.

금전 ×매매 ○ 애정 △ 직장 ○





말 띠
.七珍萬寶格(칠진만보격)으로 세상의 온갖 진귀한 보물을 취득하여 득의 만만한 격이라. 매우 기분이 좋은 한 때가 될 것이요, 뜻밖의 재산상의 이득도 있을 것이며, 모든 일이 나에게 유리한 쪽으로 풀려 나가게 되리니 걱정하지 말라.

42년생 돈은 돌고 도는 것이니 걱정하지 말라.

54년생 배우자와 먼저 타협하는 것이 좋으리라.

66년생 가족들의 부탁을 들어 주라.

78년생 표창, 승진, 시험운이 매우 좋다.

90년생 모든 것의 열쇠가 나에게 있음이라.

금전 × 매매 ×애정 △ 직장 ○





양 띠
.東國聖君格(동국성군격)으로 동쪽나라의 임금이 선정을 베풀게 되니 하늘에서 적당한 때 비를 주고, 볕을 주어 풍년가를 부르는 격이라. 매사가 윗사람의 원조와 도움으로 술술 풀려 나가게 되고 그간에 미뤘던 일도 깨끗이 해결되리라.

43년생 근심했던 문제가 터지기 전에 방비하라.

55년생 조그마한 것이라도 모아두는 것이 좋으리라.

67년생 그 일은 스스로 해결되니 걱정 말라.

79년생 잔머리 싸움을 하지 말 것이라.

91년생 아끼라, 다음을 위해 덜어 두라.

금전 △ 매매 ×애정 ○ 직장 △





원숭이띠
.麻中之蓬格(마중지봉격)으로 대마 밭에 쑥이 나 곧게 자란 것과 같이 좋은 친구를 사귀게 되어 나 또한 좋은 일을 하게 되는 격이라. 친구 따라 강남 가는 것이 모두 나쁜 것만은 아닌 것이요, 상대방의 선행을 보고 나 또한 본을 받으니 좋음이라.

32년생 참을 때 확실하게 참으라.

44년생 교통사고 주의, 특히 영업용을 조심 할 것.

56년생 그 물건을 국산으로 대체하라.

68년생 정도만 지킬 수 있다면 문제없다.

80년생 상대방의 비위를 거스르지 말라.

92년생 점수에 너무 연연해 하지 말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닭 띠
.傷兵捕虜格(상병포로격)으로 전쟁터에 나가 부상을 입었는데 엎친데 덮친 격으로 포로가 되고 만 격이라.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할 형편에 빠지고 말았으니 쥐 죽은 듯 잠잠하게 있으면서 때를 기다리는 편이 훨씬 나으리라.

33년생 형제와 서둘러 화해하는 것이 좋으리라.

45년생 지금으로서는 절약이 최선의 길이다.

57년생 가격을 낮추기보다는 질을 높이라.

69년생 친구 이 외의 이성은 반드시 후회하게 된다.

81년생 그 일은 돈으로 계산해서는 안 되는 일이다.

93년생 바삐 뛰어보았자 소득이 없는 때라.

금전 △ 매매 × 애정 ×직장 ○





개 띠
.鴛鴦衾寢格(원앙금침격)으로 이제 막 혼례를 치른 신랑과 신부가 비단 금침을 깔고 행복한 미래를 설계하는 격이라. 미래는 희망 찬 좋은 일만 있는 것은 아니요, 쓰고 매운 일도 있다는 것만 알면 결코 후회하거나 한숨 쉬는 일은 없으리라.

34년생 자존심 싸움을 하지 말 것이라.

46년생 최소한의 체면은 유지해야 함이라.

58년생 관재 구설수를 조심하여 언행을 삼가라.

70년생 가족들의 이해를 먼저 구하는 것이 좋으리라.

82년생 뜬소문이 사실로 변할 수 있으니 조심하라.

94년생 고심해보았자 지금으로서는 별 뾰쪽한 수가 없다.

금전 △ 매매 ×애정 ○ 직장 △





돼지띠
.邂逅相逢格(해후상봉격)으로 오랫동안 헤어져 서로 안부도 모르고 살던 친구를 우연히 길에서 만나 기쁨을 나누는 격이라. 뜻하지 않은 즐거운 일이 생겨 온 가족이 행복한 마음에 휩싸이는 때로서 이것이 곧 인생의 참 맛이라 하리라.

35년생 내 프라이버시를 침해 당한다.

47년생 말단 직원의 말을 무시해도 좋으리라.

59년생 그 약속은 절대 이행되지 않는다.

71년생 지금은 정도를 지키는 것이 좋으리라.

83년생 부모님께 나의 속사정을 모두 털어 놓으라.

95년생 손해보지 않으려면 너무 앞서 가지 말라.

금전 × 매매 ×애정 ○ 직장 △

구박사인생클리닉 구홍덕 박사    http://cafe.daum.net/goobagsa 010-8010-1777
박훈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