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파워브랜드
8.11 화 17:20
 
 기사/사진검색
> 뉴스 > 보건/의학
     
‘생명의 나무’모링가 전남 적응시험 잰걸음
전남산림자원연구소, 재배법 구명해 새 소득품목 육성
2016년 04월 26일 (화) 21:20:57 정찬남 기자 jcrso@hanmail.net
   
 
  ▲ 모링가 나무(사진)  
 
전라남도산림자원연구소(소장 박화식)가 전남에서 생육 가능한 열대아열대 유용수종 적응시험을 통해 전남에 적합한 식물자원을 발굴키로 하고 영양이 풍부해‘생명의 나무’로 불리는 모링가나무 연구에 본격 나설 계획이다. 모링가나무는 십자화목 모링가과(Moringaceae)에 속하며 열대아열대 기후 지역에 분포하는 다년생 식물로 5~12m까지 자란다. 원산지 인도에서는 5천 년 전부터 섭취한 기록이 있으며, 인도의 고대 전통의학인‘아유르베다’에 300여 가지 질병을 치유하고 예방한다는 기록이 있는 매우 특별한 자원이다. 각종 아미노산, 무기질, 비타민 등 우리 몸에 꼭 필요한 여러 영양소를 종합적으로 함유하고 있어 슈퍼푸드 열풍의 신흥 강자로 떠오르고 있다. 전라남도산림자원연구소는 새로운 소득작물로서 열대아열대 수종인 모링가나무의 전남지역 적응성 검정, 재배 농가에 대한 기술 지원 및 산업화 전략 모색 등을 위해 지난해부터 묘목 60그루와 1천 립의 종자를 확보해 활착률과 생육 상황 등을 조사한 결과 생존 활착률 89%를 보였다. 또한 모링가나무의 영양성분 및 유효성분을 분석한 결과 모링가 잎은 단백질, 칼슘, 철, 베타카로틴, 비타민 C와 E, 무기물 등이 다른 채소보다 2배 정도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항산화 효능은 줄기(16%)보다 잎(87%)에서 높게 측정돼 천연 항산화제 및 기능성 소재로서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돼 향장품을 소재로 한 제품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전라남도산림자원연구소는 모링가나무로부터 다양한 생리활성 효능 및 기능성 물질 성분의 함유량을 높이고, 재배농가의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재배 토양을 다양화하고, 그에 대한 성분 변화를 모니터링해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박화식 전라남도산림자원연구소장은“기능성 식의약 소재로서 활용가치가 높은 모링가나무의 전남 적응 가능성과 재배 방법 구명은 물론 잎과 줄기를 활용한 생체, 분말, 오일 형태의 산업화 방안을 본격적으로 연구할 계획”이라며“황칠, 동백나무 등 지역 토종 산림자원과 연계해 더 많은 소득자원을 발굴하고, 재배 및 산업화 기술 등은 농가에 보급하겠다”고 말했다. 전라남도산림자원연구소는 매년 30여 건의 다양한 산림자원 융복합 연구를 추진하고 있으며 올해도 표고버섯, 복령, 트러플, 꽃송이버섯 등 단기 임산소득원 개발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정찬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TEL. 010-3795-3998 | 웹하드: korealife/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