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0 일 19:34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운세
     
2009년 12월 26일(음력 11월 11일) 乙巳 토요일
2009년 12월 25일 (금) 14:17:16 박훈영 기자 phy3623@ikoreanews.com



구박사의 오늘의 운세



쥐 띠
.大相不同格(대상부동격)으로 한 집에 쌍둥이가 있다 하여 구분하기 어렵겠다는 짐작으로 방문하였는데 의외로 이란성 쌍둥이라 조금도 같은 데가 없어 당황한 격이라. 어딘지 모르게 전혀 같지 않은데서 같은 데가 있을 것이니 둘의 공통점을 찾으라.

36년생 배우자에게 속 보이는 일을 하지 말라.

48년생 왜 나만 이별의 쓴맛을 보아야 하는가?.

60년생 친구의 도움으로 횡재수가 생긴다.

72년생 모든 일이 순조롭게 풀려 나가리라.

84년생 생각하지 않던 용돈이 생긴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소 띠
.各房居處格(각방거처격)으로 화기애애하고 즐겁게 살던 부부가 아주 조그마한 일로 심하게 다투고는 각방을 쓰므로서 사이가 점점 멀어지는 격이라. 가까운 사이일수록 사소한 일에는 신경을 쓰지 않아야 할 것이니 말 한마디라도 주의하여야 하리라.

37년생 될 것이니 걱정하지 말고 결행하라.

49년생 예상외로 높은 소득이 따르리라.

61년생 자녀로 인한 경사 운이 있다.

73년생 자금, 가정, 자녀 문제 모든 것이 만사 O.K!

85년생 다리의 골절을 주의하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호랑이띠
.皮骨相接格(피골상접격)으로 한 겨울에 양식이 떨어져 일주일을 굶고 살아 피골이 상접한 격이라. 아주 어려운 시기에 접어들었음이요, 나올 구멍은 없고 들어갈 일은 많으니 한숨만 나오는 때라, 이때는 허리띠를 졸라 매고 절약하여야 하리라.

38년생 아무 것도 부족함이 없으리라.

50년생 장거리 여행이 좋으리라.

62년생 자녀의 경사로 가족이 화합되리라.

74년생 직장에서 능력을 인정 받는 운이라.

86년생 마음 먹은 공부가 순조롭지 못하는 때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토끼띠
.探花蜂蝶格(탐화봉접격)으로 온 들에 꽃이 만발하여 있으매 그 꽃을 탐내는 벌과 나비인 격이라. 좋은 일일 듯 하나 지나치면 나의 몸을 망치는 결과가 올 것이니 정도를 지키고 분수를 지켜야만 고불상신을 가히 면할 수 있으리라.

39년생 움직인 만큼 재산이 생기리라.

51년생 친구는 적이 아니다. 언쟁을 삼가라.

63년생 끝까지 붙잡고 늘어지라.

75년생 구애하는 것과 받는 것 모두 좋으리라.

87년생 과식, 과음을 삼갈 것이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용 띠
.出血競爭格(출혈경쟁격)으로 두 동종 업체가 제품의 제작원가가 뻔한데도 한 업체에서 생산원가에 공급하므로 또 다른 업체가 원가 이하로 납품하는 격이라. 둘 다 망하는 것은 뻔한 이치요, 강 건너 불 보듯 확실한 일이니 빨리 협상하라 .

40년생 용서하고 관용을 베풀면 내 사람이 되리라.

52년생 상대방을 너무 믿지 말고 노력하라.

64년생 집 장만에 허점과 부실함이 보인다.

76년생 상대방을 칭찬할 것이라.

88년생 계약이 파기 될 것을 주의하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뱀 띠
.盜聽塗說格(도청도설격)으로 나에게는 아무 일이 없는데도 불구하고 길거리에 떠도는 뜬소문으로 고민을 많이 하는 격이라. 괜한 일로 상심할 운이 있으나 의연한 자세로 생활해 나가게 되면 크나큰 낭패는 면하게 될 것이라.

41년생 이익은 있으나 이성을 주의하라.

53년생 자금줄, 은행융자는 불투명하다.

65년생 답답해하지 말고 조깅이라도 하라.

77년생 출장 중 병고가 생기니 조심하라.

89년생 너무 큰 욕심이니 철회하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말 띠
.期限促迫格(기한촉박격)으로 아주 깊은 병으로 시한부 생명인 사람이 인생을 정리할 시간이 촉박한 격이라. 내 수명을 알았으니 너무 서두르지 말고 차근차근 가까운 곳에 있는 것부터 정리하라. 나머지는 내가 안 해도 다 정리될 것이라.

30년생 그것은 내 것이 되지 않으니 포기하라.

42년생 아끼던 물건을 다른 곳으로 옮겨 놓으라.

54년생 우왕좌왕하지 말고 중심을 잡으라.

66년생 이미 결정 난 일에 미련을 두지 말라.

78년생 나에게는 힘이 부치는 일이다.

90년생 내 마음대로 되지 않는 운이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양 띠
.尾生之信格(미생지신격)으로 그동안에 줄곧 약속을 지키고 의리가 있어 믿음이 굳은 격이라. 그동안 쌓았던 공이 헛되지 않았음을 보여주게 될 것이요, 좋은 친구를 만나는 때이므로 나의 진심을 보여야 할 것인바, 순수하게 대해야 함이라.

31년생 옳은 것은 옳다고 하라.

43년생 요령부득이니 다른 쪽으로 방향을 전환하라.

55년생 나 아니면 안 된다라는 생각을 하라.

67년생 뜻밖의 횡재수가 생길 운이라.

79년생 나의 노하우를 인정받게 되는 운이라.

91년생 휴식 후에 다음을 생각하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원숭이띠
.眼空一世格(안공일세격)으로 주위 사람들의 추대를 받아 권력을 쥐고 난 후 모든 세상 사람들을 업신여기고 또 지나치게 교만을 부리는 격이라. 개구리가 올챙이 적 시절을 모르면 주위 사람들에게 배척을 받게 될 것인바 어려웠을 때를 생각하라.

32년생 혹시나 하는 생각에 방심하지 말라.

44년생 이제 곧 50%는 해결된다.

56년생 나의 형제를 포용하여야 함이라.

68년생 기쁨 후에는 반드시 슬픔이 온다.

80년생 급히 서두르면 일을 그르치게 된다.

92년생 일부만 보고 판단하지 말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닭 띠
.自高自大格(자고자대격)으로 현재 잘 나가고 있다고 하여 스스로 잘난 체 하고 교만하게 행동하여 많은 사람들의 눈총을 받는 격이라. 인생살이에 있어 오르막 길이 있으면 반드시 내리막 길이 있는 것이므로 현재 잘나가고 있을 때 적선해야 함이라.

33년생 내 문제가 쉽게 해결된다.

45년생 욕심은 욕심을 낳는 법이다.

57년생 문서를 취득할 운이 좋음이라.

69년생 귀인의 도움으로 기사회생할 운.

81년생 이성간의 미묘한 갈등이 해소된다.

금전○ 매매 ○ 애정 △ 직장 ×





개 띠
.怒甲移乙格(노갑이을격)으로 종로에서 뺨 맞은 사람이 한강에 가서 화풀이하는 것과 같이 어떤 사람에게서 당한 노여움을 다른 사람에게 화풀이하는 격이라. 이것은 수양이 부족하여 일어난 일이니 우선 남을 탓하기 전에 내 탓이라 생각해야 함이라.

34년생 욕먹을 각오를 하고 시작하라.

46년생 이성으로 인한 기쁨이 따르게 되리라.

58년생 화해하라. 그러면 뜻밖의 소득이 생길 것이라.

70년생 자금 융통이 좋으리라.

82년생 돈이 인생의 전부가 아님을 알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돼지띠
.閒司漫職格(한사만직격)으로 그동안 휴일도 없이 바쁘게 업무에만 매달려온 사람에게 휴식을 취하라는 의미에서 일이 많지 아니하고 한가한 자리로 발령을 낸 격이라. 모처럼 만에 취해보는 휴식이니 만큼 모든 것을 잊어버리고 휴식만을 생각하라.

35년생 지금 당장 목전의 일부터 처리하라.

47년생 배우자의 병고가 차도를 보인다.

59년생 온 가족이 즐거워할 일이 생긴다.

71년생 괜한 일로 마음 고생 하지말고 잊으라.

83년생 걱정말고 기다리면 해결된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박훈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대표이사 朴勳映]
TEL:02.6080-9093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TEL. 010-3795-3998 | 웹하드: phy3692/ikn1234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