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0 일 19:34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운세
     
구박사의 금주의 운세-2009. 12. 28∼ 2010. 1. 3
2009년 12월 25일 (금) 14:20:48 박훈영 기자 phy3623@ikoreanews.com


구박사의 금주의 운세



쥐 띠
.眼空一世格(안공일세격)으로 주위 사람들의 추대를 받아 권력을 쥐고 난 후 모든 세상 사람들을 업신여기고 또 지나치게 교만을 부리는 격이라. 개구리가 올챙이 적 시절을 모르면 주위 사람들에게 배척을 받게 될 것인바 어려웠을 때를 생각하라.

36년생 가족들에게 내 능력이 인정을 받는 때라.

48년생 혼자 조용히 해결 함이 좋으리라.

60년생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힌다.

72년생 도적수, 문단속을 잘하라.

84년생 때가 아니니 과감히 물러서라. .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소 띠
.輕薄弟子格(경박제자격)으로 어떤 사람에게 뛰어난 재주가 있어 그 사람을 높은 지위에 앉혀놓았으나 행동이 경박하여 일을 그르치는 일이 많은 격이라. 재주가 아무리 뛰어나면 무엇하겠는가 행동이 경박하면 모든 일이 수포로 돌아가니 주의하라.

37년생 이성의 유혹 과감히 뿌리치라.

49년생 배우자 아닌 이성으로 고민한다.

61년생 뛰면 뛴 만큼 소득이 생긴다.

73년생 지금까지 한 일은 모두 물거품이 되리라.

85년생 멋있는 것만이 능사가 아니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호랑이띠
.自高自大格(자고자대격)으로 현재 잘 나가고 있다고 하여 스스로 잘난 체 하고 교만하게 행동하여 많은 사람들의 눈총을 받는 격이라. 인생살이에 있어 오르막 길이 있으면 반드시 내리막 길이 있는 것이므로 현재 잘나가고 있을 때 적선해야 함이라.

38년생 그것이 바로 현명한 길이니 계획대로 하라.

50년생 가정의 기강을 바로 잡으라.

62년생 재산증식 운, 건강도 호전되리라.

74년생 친구로 인한 횡재 운이 따른다.

86년생 사치는 나의 생명을 위협받는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토끼띠
.四面受敵格(사면수적격)으로 한나라의 장수가 열심히 전투에 임했으나 중과부적으로 수세에 몰려 사면으로 적의 공격을 받아 곧 성이 함락될 위기에 처한 격이라. 지금 포기하기에는 이르므로 젖 먹던 힘까지 다하여 난국을 헤쳐 나갈 수 있도록 하라.

39년생 아무 소용이 없으니 참으라.

51년생 보지 못한 일은 못 봤다고 하라.

63년생 예, 아니오를 분명히 하라.

75년생 괜한 일로 오해가 시작되니 말조심을 해야 함이라.

87년생 드디어 때가 왔으니 과감히 밀어 부치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용 띠
.泰然自若格(태연자약격)으로 자기 주관이 뚜렷한 사람이 옆에서 아무리 감언이설로 충동질을 해대도 태연하게 움직임이 없는 격이라. 주위의 외풍에도 흔들리지 않고 자기 자신의 할 일만 꾸준히 해 나가면 성공하리니 뚜렷한 주관이 있어야 하리라.

40년생 이성으로 인한 득재 운이 있다.

52년생 앞뒤 재지 말고 일단 부딪치라.

64년생 재물 취득 운이 좋을 것이라.

76년생 주위의 권유를 뿌리치지 말라.

88년생 그 일은 걱정하지 않아도 해결될 것이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뱀 띠
.倉庫任置格(창고임치격)으로 곡식을 수확하여 수매 시기를 맞추고자 창고업자에게 보관해 달라고 맡겨두는 격이라. 현재는 아무리 나에게 많이 있어도 아무 쓸모가 없으니 시기를 기다리기 위하여 잠시 감추어 두는 것도 때로는 필요한 법이리라.

41년생 자녀가 승진 운도 기대되는 좋은 운이라.

53년생 힘들여 한일, 배로 되돌아온다.

65년생 친구들의 감언이설에 속지 말라.

77년생 금전 거래, 보증 절대 불가.

89년생 아주 가까운 사람이 적일 수 있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말 띠
.正本不實格(정본부실격)으로 집을 지으려고 설계를 하였더니 그 원본이 부실하여 집을 지을 수가 없는 격이라. 노력한 만큼 대가가 주어지지 않음으로써 의기소침해 질 운이므로 끝까지 물고 늘어지면 해결될 기미가 보이리라.

30년생 내가 먼저 한 발 양보해야 한다.

42년생 내놓은 부동산 팔릴 기미가 없다.

54년생 휴식은 다음을 위한 청량제다.

66년생 일단 동남쪽으로 여행이나 다녀 오라.

78년생 힘이 들 것이니 친구와 상의해 보라.

90년생 지금 있는 그대로만 보이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양 띠
.九重宮闕格(구중궁궐격)으로 아홉 겹 단단히 쌓인 속에 들어 앉아있는 궁궐과 같은 격이라. 속에서는 어떠한 음모가 진행되고 있는지 짐작이 가지 않아 답답한 심정이요, 빨리 정보를 입수하여야만 내가 살아날 수 있으리라.

31년생 재산 증식의 기회이니 부동산에 투자하라.

43년생 지금 그것을 딴 사람에게 빌려 주라.

55년생 지금은 이르니 때를 기다리라.

67년생 그것은 내 것이 되지 않는다.

79년생 아끼던 물건을 다른 곳으로 옮겨 놓으라.

91년생 우왕좌왕하지 말고 중심을 잡을 것이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원숭이띠
.名正言順格(명정언순격)으로 항상 평상시에도 주의가 바르고 말이 사리에 맞아 여러 사람들의 칭송을 받는 격이라. 나의 능력과 패기를 이제야 세상이 알아주게 되리니 현재하고 있는 일만 꾸준하게 변함없이 계속하게 되면 반드시 복이 오리라.

32년생 결정 난 일에 미련을 두지 말라.

44년생 나에게는 힘이 부치는 일이다.

56년생 좋은 문서를 주고받을 운이 있음이라.

68년생 옳은 것은 옳다고 하라.

80년생 가족들에게 속보이는 일을 하지 말라.

92년생 내 마음대로 되지 않는 운이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닭 띠
.傷兵捕虜格(상병포로격)으로 전쟁터에 나가 부상을 입었는데 엎친데 덮친 격으로 포로가 되고 만 격이라.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할 형편에 빠지고 말았으니 쥐 죽은 듯 잠잠하게 있으면서 때를 기다리는 편이 훨씬 나으리라.

33년생 낭패를 당하니 친구 따라 강남가지 말 것이라.

45년생 보증을 서주면 크게 후회한다.

57년생 그 일은 반드시 이루어지니 걱정 말라.

69년생 가족들의 경사가 있을 운이라.

81년생 모든 것이 나의 손에 달려있음이라.

93년생 우선 윗 돌 빼다 아랫돌을 막으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개 띠
.他山之石格(타산지석격)으로 상대방의 하찮은 언행일지라도 자기 자신의 지덕을 연마하는 데에는 도움이 되는 격이라. 상대편을 너무 무시하지 말 것이요, 비록 나이 어린 사람이라 하더라도 나에게는 반드시 배울 점이 있다는 것을 명심하라.

34년생 자금 융통이 나의 뜻대로 된다.

46년생 형제로 인한 경사운이 있다.

58년생 욕먹을 각오를 하고 결행하라.

70년생 가족들에게 솔직하게 털어 놓으라.

82년생 이성과의 만남 순조롭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돼지띠
.破廉恥漢格(파렴치한격)으로 아주 세상에서 비난을 비난받아야 할 죄를 짓고서도 그것을 수치스럽게 생각하지 않고 뻔뻔스럽게 태연히 행동하는 사람과 같은 격이라. 부끄러운 줄 알고 자숙하고 근신해야 할 것인바 경거망동을 삼가야 하리라.

35년생 계획했던 일이 어긋나게 되리라.

47년생 그 일을 성공하기에는 내 힘만으로는 부족하다.

59년생 도적수가 있으니 문단속을 철저히 하라.

71년생 손윗사람에게 구조 요청을 하라.

83년생 일단 한 발 물러서는 것이 좋으리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박훈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대표이사 朴勳映]
TEL:02.6080-9093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TEL. 010-3795-3998 | 웹하드: phy3692/ikn1234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