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0 일 19:34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운세
     
구박사의 오늘의 운세 2009년 12월 30일(음력 11월 15일) 己酉 수요일
2009년 12월 29일 (화) 14:14:01 박훈영 기자 phy3623@ikoreanews.com





쥐 띠
.怒氣發散格(노기발산격)으로 내 주위에서 숱한 악행과 병폐를 보고도 참고 참다가 드디어 노기를 터뜨리게 되는 격이라. 나의 힘이 약한 줄 알고 나의 존재를 무시했던 사람들이 이제야 나의 존재를 서서히 알게 되리니 너무 앞서 가지 말라.

36년생 물고기가 물을 만났음이라.

48년생 정이 들만큼 들었으니 어찌...

60년생 집 수리, 판매는 절대 안 된다.

72년생 예의와 순서를 지키면 나에게도 기회가 온다.

84년생 친구와 교외로 여행을 다녀 오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소 띠
.一身安健格(일신안건격)으로 모든 일이 순조로이 풀려 모두 마무리가 되고 이제는 나의 일신이 편안한 때가 된 격이라. 그동안의 숙제가 풀려 내 자신에게 유리한 쪽으로 기울게 될 것인바, 아무 근심걱정을 하지 말 것이라.

37년생 그 일은 될 것이니 걱정하지 말라.

49년생 친구의 사고소식을 접하고 우울해 진다.

61년생 내가 먼저 화해를 청하라, 될 것이다.

73년생 부모님 말씀을 깊이 새겨들으면 득이 되리라.

85년생 우선 뒤를 돌아보고 반성하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호랑이띠
.怒甲移乙格(노갑이을격)으로 종로에서 뺨 맞고 한강에서 화풀이하는 격이라. 아무 상관도 없는 사람에게 화풀이를 하여 대판 싸움이 나게 되니 나 혼자 속으로 화를 삭히고 다른 사람에게는 내색을 하지 말 것이라.

38년생 인생은 동전 던지기와 같다.

50년생 든든한 후원자가 나타난다.

62년생 조금 아깝더라도 포기하라.

74년생 처음부터 길을 잘 들이라.

86년생 지금까지의 노력한 대가가 없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토끼띠
.損害補充格(손해보충격)으로 사업을 막 시작하여 몇 달 간 계속 적자만 보고 있다가 좋은 아이템으로 지금까지의 적자를 메우게 되는 격이라. 금전이 도래하게 되고 좋은 소식이 연발하여 희희낙락하게 될 것이니 가정의 화목 또한 당연하리라.

39년생 조금만 더 참고 기다리면 이기리라.

51년생 형제로 인한 근심수가 따른다.

63년생 교통사고, 특히 택시를 조심하라.

75년생 윗어른들의 말을 들으라.

87년생 이성으로 인한 수심 운.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용 띠
.道成德立格(도성덕립격)으로 드디어 위정자들이 물러가고 정도를 걷던 정치가가 나와 도를 이루어 덕이 서는 격이라. 근심은 물러가고 즐거움이 올 것이요, 굶주림은 물러가고 호사스러움이 오니 있는 그대로 과장하지 말고 생활하라.

40년생 잊어 버리라, 마음만 아프다.

52년생 그동안 공들였던 일이 이루어진다.

64년생 부하직원때문에 타격을 입는다.

76년생 그동안 숨어서 한 선행이 빛을 본다.

88년생 과욕이 아니면 성취할 수 있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뱀 띠
.純金取得格(순금취득격)으로 금광에서 수년간 금을 캐려고 땅을 팠으나 아무런 소득이 없다가 순도가 높은 금 광맥을 이제야 찾은 격이라. 어려움이 지나고 행운과 행복이 찾아드는 때로서 지금까지의 공에 대한 포상도 주어지리라.

41년생 하던 일을 계속하라, 그러면 얻게 되리라.

53년생 가족의 칭찬을 받는다.

65년생 고민이 깨끗이 해결될 것이라.

77년생 이성과의 만남 순조롭다.

89년생 마음 먹은 대로 이루어진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말 띠
.獨立宣言格(독립선언격)으로 막강한 힘을 가진 사람 밑에서 하인 노릇을 하다가 자금의 여유가 생겨 이제 독립을 선언하는 격이라. 이제 막 걸음마를 시작한 아기와 같이 불안한 면도 없지 않을 것이나 그 희망은 창대 하리라.

30년생 스트레스를 많이 받을 운이라. .

42년생 아침의 가벼운 운동이 꼭 필요하다.

54년생 휴식이 필요하니 무조건 쉬고 보라.

66년생 집안에 경사가 연발할 운이라.

78년생 이성간에 문제점이 해결될 것이다.

90년생 그동안의 고통에서 해방된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양 띠
.怨天愚人格(원천우인격)으로 비가 많이 오는데도 행정당국에서는 강둑이 염려 없다고 하여 안심하던 차 둑이 터져 가산을 모두 잃고 하늘과 사람을 원망하는 격이라. 나 자신 외에는 믿을 것이 없는 법이니 마음 단단히 먹고 사태를 관망하라.

31년생 부부싸움으로 우환이 생기게 된다.

43년생 자녀의 건강을 조심시킬 것이라.

55년생 자금불통, 매사가 어렵다.

67년생 어찌 이것이 황당한 일이 아니런가?

79년생 반드시 노력의 대가가 생기게 되니 염려 말라.

91년생 좋은 기회이니 반드시 꽉 잡으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원숭이띠
.圓融無碍格(원융무애격)으로 모든 사람들에게 원만하고 막힘이 없어 만인들에게 칭송을 받는 격이라. 나의 위치가 확고하게 확립되는 시기이니 만큼 흔들리지 말고 평상시의 마음이 변하지 않고 그대로 보이도록 하여야 할 것이라.

32년생 원거리 여행은 금물이니 삼갈 것이라.

44년생 9회말 역전승의 찬스가 온다.

56년생 고기가 큰 바다로 나가는 때라.

68년생 번번이 실패만 하리니 물러서라.

80년생 가족들에게 털어놓고 상의해 보라.

92년생 교통사고, 특히 검정 색 차를 주의하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닭 띠
.平時封鎖格(평시봉쇄격)으로 상습적으로 국제적인 테러를 자행하는 국가를 평상시에 봉쇄하여 경제난에 시달리게 하는 격이라. 외부의 세력에 의하여 낭패를 볼 수 있으니 미리 화해하는 것이 좋을 것이므로 화해할 기회를 찾으라.

33년생 십 년 공부 도로아미타불이다.

45년생 예상치 못한 일로 손해를 볼 운이라.

57년생 이성으로 인한 이득이 생긴다.

69년생 하얀 종이에 처음 쓰는 것과 같으리라.

81년생 친구들과 여행 계획을 세우라.

93년생 일이 막히게 되어 한 숨을 내쉴 운이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개 띠
.被相續人格(피상속인격)으로 수많은 재산을 벌어 모아놓고 죽음이 임박하매 상속을 해 주고자 하는 사람을 찾는 격이라. 돈은 버는 사람이 따로 있고, 쓰는 사람이 따로 있는 법이니 이것이 자연의 순리요 이치이니 그대로 따름이 좋으리라.

34년생 매사가 순조롭게 풀리리라.

46년생 이성과의 말다툼을 주의할 것이라.

58년생 친구들 때문에 낭패를 당하리라.

70년생 직업변동, 조심 조심할 필요가 있음이라.

82년생 헛된 망상에서 빨리 벗어나야 함이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돼지띠
.枯木逢雨格(고목봉우격)으로 그동안 가뭄이 들어 바짝 말랐던 나무가 단비를 만나 이제 막 갈증을 풀고 있는 격이라. 매사가 마음 먹은 대로 풀려 나가 순조롭게 일이 진행될 것이요 모처럼 만에 포만감에 젖는 때라.

35년생 서북간으로 여행을 다녀 오라.

47년생 좋은 일이 연발하게 되리니 가히 좋도다.

59년생 오랜만에 맛보는 즐거움 이여라.

71년생 직장상사와의 칭찬을 받게 된다.

83년생 가족들로부터 내 능력을 인정받게 된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박훈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대표이사 朴勳映]
TEL:02.6080-9093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TEL. 010-3795-3998 | 웹하드: phy3692/ikn1234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