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0 일 19:34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운세
     
2010년 1월 1일(음력 11월 17일) 辛亥 금요일 신정
2010년 01월 01일 (금) 10:29:54 박훈영 기자 phy3623@ikoreanews.com



구박사의

오늘의 운세





쥐 띠
.阿鼻叫喚格(아비규환격)으로 무간 지옥에 떨어져 형벌을 받는데 그 고통을 못 참고 울부짖으며 소리 지르는 격이라. 실패에 실패를 거듭하여 쓴맛을 보는 때로서 너무 나의 능력을 과신하고 있으니 한 발 물러서서 다시 한번 생각해 보라.

36년생 주위 사람들이 나를 인정해 주게 되리라.

48년생 투자한 만큼 소득이 생긴다.

60년생 물건을 잡으라 재산형성의 지름길이다.

72년생 부모님의 안부가 걱정된다.

84년생 걱정말고 마음껏 먹고 춤추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소 띠
.派遣部隊格(파견부대격)으로 한참 무더운 여름날에 부대 안에 있지 않고 해수욕장으로 파견을 나간 부대와 같은 격이라. 때에 맞춰 일이 풀리게 되고 도움을 요청하려고 하는데 상대방이 먼저 알고 도움을 주는 때이니 걱정하지 말 것이라.

37년생 죽마고우를 상면한다.

49년생 된다 근심하지 않아도 되리라.

61년생 딴 생각말고 배우자를 생각하라.

73년생 시험 운 취직 운 모두 호운이다.

85년생 실로 오랜만에 시원함을 맛본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호랑이띠
.落落長松格(낙락장송격)으로 오랜 세월을 버텨오며 모진 풍파를 겪고 가지가 길게 늘어진 키가 큰 소나무와 같은 격이라. 노련한 장수와 같으니 그 누가 나를 이길 수 있을 것인가, 겁먹지 말고 계획했던 대로 밀고 나가면 반드시 성공하리라.

38년생 자녀로 인한 경사 운이 있다.

50년생 재미있는 일에 휩싸인다.

62년생 원숙한 일 처리가 기대된다.

74년생 친구와의 여행은 금물이다.

86년생 예전에 내가 하던 대로만 하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토끼띠
.夏扇冬曆格(하선동력격)으로 여름에는 부채를 선물하고, 겨울에는 책력을 선물하는 것과 같이 철에 맞게 선물을 하는 격이라. 모든 것이 때가 있는 법이니 너무 서두르지 말고 계획만 제대로 세우고 빈틈없이 준비하면 반드시 좋은 때가 찾아오리라.

39년생 허세를 부리지 말 것이라.

51년생 친구들의 인정을 받는 운이라.

63년생 매사에 성실히 임하면 반드시 승산이 있다.

75년생 힘든 일이니 부모님과 상의해 보라.

87년생 일단 나의 능력을 보이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용 띠
.百藥無效格(백약무효격)으로 건강이 아주 좋지 않은 사람에게 백방으로 처방을 받으려 애쓰지만 백 약이 무효인 격이라. 현재로서는 어찌할 수 없는 상태이나 낙심하지 말고 포기하지 말라 언제 나에게 기회가 올지 모르니 긴장을 풀지 말라.

40년생 친구의 충고를 기꺼이 받아 들이라.

52년생 과거에 배고프던 시절을 생각하라.

64년생 돈보다 명예를 중시할 것.

76년생 친구들이 나에게서 멀어지는 운.

88년생 혼자서는 외로우니 단결하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뱀 띠
.暫不離側格(잠불리측격)으로 국가 원수가 외국에 순방 길에 올랐는데 경호원들이 그의 곁을 잠시도 떠나지 않고 경호하는 격이라. 매우 안전한 상태요, 남들은 모두 어려움에서 헤어나지 못하는데도 나만큼은 순조롭게 항해를 계속하게 되리라.

41년생 자녀에게 행운이 따른다.

53년생 친구를 택하는 것이 우선이다.

65년생 그동안 희망하던 일이 성사된다.

77년생 길이 아니면 가지를 말라.

89년생 큰 염려 말라, 느긋해 지라, 담대해 지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말 띠
.千年一淸格(천년일청격)으로 황토 흙탕물이 바다와 같이 큰물을 이루어 흐르는 황하강의 물이 맑아지기를 천년간 기원하듯 가능하지 않는 일을 바라는 격이라. 이루어질 만한 일을 기원하여야만 성취되는 것이니 좀더 작은 것을 바라고 기원하라.

30년생 급히 서두르면 일을 그르치게 된다.

42년생 내가 걱정한다고 될 일이 아니다.

54년생 유쾌한 소식으로 기쁜 마음이 된다.

66년생 자녀로 인한 부부싸움을 조심하라.

78년생 직장 상사와의 대립은 절대 금물이다.

90년생 가족의 화합이 우선이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양 띠
.大逆無道格(대역무도격)으로 상대방에게 돈을 빌려주고 이자를 따먹던 사람이 이자를 형편상 받지 못하자 깡패들을 동원하여 도리에 어긋나는 행패를 부리는 격이라. 그 우물 물을 먹지 않는다고 침을 뱉어서는 안 되는 것이니 순리대로 일을 처리하라.

31년생 자녀의 교통사고를 조심 시키라.

43년생 원거리 여행, 휴식을 취할 때다.

55년생 부부간에 불화가 해소되는 운.

67년생 나의 업적을 인정받는 때라.

79년생 이성교제에 적신호, 점검 필요.

91년생 공과를 구분하여 정확히 하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원숭이띠
.或歌或泣格(혹가혹읍격)으로 어느 집에 기둥 격인 사람이 돌아 가셔서 혹은 울기도 하나 유산이 많아 혹은 노래를 부르는 격이라. 나쁜 일이 있으면 곧 좋은 일로 변모되어 되돌아오는 이치를 깨닫게 해주는 때라.

32년생 배우자의 건강을 돌보라.

44년생 스포트라이트를 한 몸에 받을 운.

56년생 인생은 1+1=2가 아니다.

68년생 친구들의 도움으로 고민이 해결될 운.

80년생 마음의 여유를 가지는 것이 급선무라.

92년생 참은 김에 조금만 더 참으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닭 띠
.雙劍對敵格(쌍검대적격)으로 깊은 산중을 지나다가 산적을 만나 떨고 있을 때 쌍 검을 찬 협객이 나타나 적을 물리치는 격이라. 나 혼자만의 힘으로는 벅찼던 일들이 주위의 원조로 인하여 숨통이 트여 겨우 한숨을 놓으리라.

33년생 꺼져 가는 촛불이 기사회생한다.

45년생 조금만 참으면 어려움이 곧 극복된다.

57년생 자금융통 활발, 사업 활기.

69년생 이익을 눈앞에 두고 의리를 먼저 생각하라.

81년생 부족함이 없으니 이것으로 만족하라.

93년생 알지도 못하면서 아는 체 하지 말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개 띠
.共同親和格(공동친화격)으로 서로 흩어졌던 사람들이 한데 모여 이제야 서로 친목을 다지고 함께 웃는 격이라. 그동안 불화했던 사람들도 마음을 터놓고 같이 살길을 모색하는 때로 내가 먼저 화해의 손길을 뻗치게 되면 몇 배의 소득이 뒤따르리라.

34년생 집 수리, 매매는 절대 안 된다.

46년생 예의를 지켜 순서를 지키라.

58년생 교외로 여행을 다녀 오라.

70년생 부모님 말씀을 깊이 새겨 들으라.

82년생 지금까지 해온 일이 헛수고가 아님을 안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돼지띠
.通而計之格(통이계지격)으로 백화점에 들어가 옷도 사고, 운동기구도 사고, 식료품도 사서 계산대에서 모두 함께 계산하는 격이라. 너무나 통제 없이 집어 들고 와 지출이 심할 것인바 먼저 자신의 분수를 아는 것이 좋을 것이라.

35년생 속 상하다고 때는 거르지 말 것이라.

47년생 이제 서서히 주위를 정리할 때라.

59년생 지금으로서는 휴식이 우선이다.

71년생 내가 노력한 만큼 소득이 있다.

83년생 그 일은 성취되니 용기를 가지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박훈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대표이사 朴勳映]
TEL:02.6080-9093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TEL. 010-3795-3998 | 웹하드: phy3692/ikn1234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