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0 일 19:34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운세
     
춘강 구홍덕 원장-구박사의 금주의 운세-2010. 1. 4∼ 2010. 1. 10
2010년 01월 02일 (토) 21:32:56 박훈영 기자 phy3623@ikoreanews.com



구박사의

금주의 운세





쥐 띠
.行方不明格(행방불명격)으로 아주 크나큰 난리가 난 뒤에 식구들을 찾아보니 그중 한 명이 행방불명이 된 격이라. 답답한 심정에 잃어버린 것을 찾으려 하나 오리무중으로 감을 잡기가 어려우니 정중동을 지킴이 좋을 것이라.

36년생 속는 셈 치고 눈을 한번 감아주라.

48년생 나의 과오를 자녀들에게 사과하라.

60년생 그것도 내 복이라 생각하라.

72년생 움직이면 움직인 만큼 손해 본다.

84년생 오히려 손해가 되리니 좋아하지 말 것이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소 띠
.發生豫察格(발생예찰격)으로 지진이 크게 발생하기 전에 지진이 일어날 것을 미리 알아 대피시키는 격이라. 가래로 막아야 될 것을 호미로 막는 결과를 가져 올 것이나, 기분 내는 것도 좋지만 나의 형편을 먼저 돌아보고 기분을 내야 할 것이라.

37년생 과감히 사과하고 물러서라.

49년생 친구의 말에 상처를 입는 운.

61년생 부도수표를 주의하라.

73년생 돈을 빌려주면 반드시 손해 본다.

85년생 진득하게 때를 기다리면 득이 된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호랑이띠
.支配階級格(지배계급격)으로 한나라의 수많은 국민들 중에 나는 지배 계급에 속하여 편안한 격이라. 높은 자리에 있을 때 나보다 못한 사람의 심정을 이해하여야 할 것이요, 너무 목에 힘을 주는 것은 삼가고 더욱 겸손해질 필요가 있음이라.

38년생 손해만 보게 되리니 경거 망동을 삼가라.

50년생 조금 아깝더라도 지금 포기하라.

62년생 처음부터 길을 잘 들이라.

74년생 지금까지의 노력한 대가가 없다.

86년생 조금만 더 참고 기다리면 이기리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토끼띠
.權門貴族格(권문귀족격)으로 나의 가문이 귀족에 속해 있어 아무 어려움이 없이 세상을 살아가는 격이라. 나의 힘과 능력 때문에도 그렇지만 주위의 여건이 잘 맞아 떨어져 참 많은 경제적인 풍요를 누리게 될 것이라.

39년생 형제로 인한 근심수가 따른다.

51년생 교통사고, 특히 택시를 조심하라.

63년생 부하직원때문에 타격을 입는다.

75년생 손해보지 않으려면 어른들의 말을 잘 들으라.

87년생 이성으로 인한 수심 운이 따르리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용 띠
.忠君愛國格(충군애국격)으로 태평성대가 계속되므로 모든 국민들이 임금께 충성하고 나라를 사랑하는 격이라. 모든 일이 막힘이 없이 풀려 나갈 것이요, 그동안 풀리지 않던 숙제가 풀릴 것이니 근심하지 말고 그대로 예정대로 밀고 나가라.

40년생 빨리 잊어 버리라, 마음만 아프다.

52년생 그동안 공들였던 일이 이루어진다.

64년생 그동안 숨어서 한 선행이 빛을 본다.

76년생 과욕이 아니면 성취한다.

88년생 될 것이니 하던 일을 계속하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뱀 띠
.擧功褒賞格(거공포상격)으로 아주 뛰어난 일을 한 사람으로 공적이 알려져 포상을 받게 되는 격이라. 아무도 모르게 행하여 왔던 선행이 세상에 알려져 사회적으로 귀감이 되는 때로서 주위의 칭송이 자자하고 또한 감격과 감동을 맛보게 되리라.

41년생 자녀로 인한 경사 운이 따른다.

53년생 건강을 주의하라, 특히 혈압계통이라.

65년생 부동산 매매 운이 좋으리라.

77년생 양보할 것은 과감히 양보하라.

89년생 가족의 칭찬을 받는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말 띠
.男女同權格(남녀동권격)으로 민주주의가 잘 발달되어 있는 나라에서 남녀의 차별이 전혀 없이 동등하게 권리가 주어지는 격이라. 서로 조금씩 양보하고 타협점을 찾으면 서로에게 이익이 돌아갈 것인바 서로 빨리 협의함이 좋을 것이라.

30년생 속상하다고 식사는 거르지 말라.

42년생 배우자, 자녀로 인한 기쁨이 있다.

54년생 운이 없다고 자탄하지 말라.

66년생 가족에게 확실한 내 뜻을 밝혀 두라.

78년생 수입이 짭짤해지는 운이라.

90년생 성사될 것이니 일단 계획을 추진하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양 띠
.惡逆無道格(악역무도격)으로 다섯 명의 깡패들이 모여 사람들을 감금하고 납치하고, 폭행을 일삼고 또 패륜행위까지 저질러 악독하고 도리에 어긋난 격이라. 이 어찌 나의 잘못을 구제 받을 수 있겠는가. 모든 것이 나로 인하여 시작되었으니 인정하라.

31년생 각자의 몫을 따로따로 정해주라.

43년생 배우자와 상의하면 해결된다.

55년생 생각하지 않았던 금전이 들어온다.

67년생 문서를 주고받을 운이 있음이라.

79년생 공적에 대한 포상을 받는다.

91년생 부모님의 원조를 요청하면 해결된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원숭이띠
.體質純化格(체질순화격)으로 물이 다른 지방으로 전근을 간 사람이 몇 달 동안 배탈이 나 고생만 하다가 이제야 체질이 순화되어 고생을 더는 격이라. 내가 그만 두지 못할 바에는 빨리 현실에 적응하여 살아가야만 몸과 마음이 편할 것이라.

32년생 그동안 못 받던 빚을 일부 받을 운.

44년생 일찍 포기함이 좋으리라.

56년생 복권 당첨, 추첨 운이 좋다.

68년생 배우자의 병세가 더 나빠진다.

80년생 부모님으로부터 인정을 받는다.

92년생 주위로부터 칭찬을 받게 되리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닭 띠
.農夫祈雨格(농부기우격)으로 농부가 고추 모종을 끝내놓고 비가 오기만을 기다리는데 비가 오지 않고 가뭄만 더하는 격이라. 설상가상으로 되는 일은 없고 답답한 심정이라. 우선 스트레스를 해소시키는 것이 급선무라. 그 후 다음 일을 생각하라.

33년생 자금 불통으로 상심한다.

45년생 나의 자존심이 꺾이는 일이 생긴다.

57년생 내가 먼저 화해하고 수긍하라.

69년생 술과 밥이 생기는 좋은 운이라.

81년생 확실하게 선을 긋고 건네주라.

93년생 미리미리 대비해 두는 것이 좋으리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개 띠
.八尺長身格(팔척장신격)으로 싸움을 함에 있어 계속 지고만 있는데, 팔 척 장신이 나타나 구원해 주는 격이라. 위급한 지경에 처해 있다가도 구원자가 나타나 구제 받는 때로서 너무 근심만 하지 말고 꾸준히 정진하라, 그러면 성공하게 되리라.

34년생 뜻밖의 수입이 생길 것이라.

46년생 미리미리 살펴보면 큰 일은 막을 수 있다.

58년생 일찍 귀가함이 좋으리라.

70년생 예견된 일이니 당황하지 말라.

82년생 주위에 나의 편이 하나도 없으리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돼지띠
.到處狼狽格(도처낭패격)으로 어려운 일에 처해있는 사람이 친구들에게 구원을 요청하러 다니다 여러 곳에서 낭패를 보는 격이라. 현재 나만 어려운 것이 아니라 모든 사람들이 어려워서 일어난 일이니 이해하고 참아야 하리라.

35년생 친구와의 약속을 이행하라.

47년생 잃고 난 뒤에 후회말고 미리미리 단속하라.

59년생 자녀들의 효도를 받고 즐거워한다.

71년생 이성으로 인한 수심 운이 따른다.

83년생 황당한 사건을 목격하게 되리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박훈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대표이사 朴勳映]
TEL:02.6080-9093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TEL. 010-3795-3998 | 웹하드: phy3692/ikn1234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