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0 일 19:34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운세
     
이달의운세]2010년 1월 1일 ∼ 1월 31일
2010년 01월 02일 (토) 21:37:13 박훈영 기자 phy3623@ikoreanews.com




쥐 띠
.破竹之勢格(파죽지세격)으로 용맹스럽고 병법이 뛰어난 장수가 병권을 지휘할 수 있는 지위에 올라 대치 관계에 있는 적진을 거침없이 뚫고 쳐들어가는 당당한 기세와 같은 격이라. 현재 상태에서는 부족한 것이 없으니 서두르지 말고 대처하라.

36년생 바라보는 것만으로 만족하는 것이 좋으리라.

48년생 식중독, 설사, 대장병 주의.

60년생 깊은 산 속에서 산신령을 만나는 기분이다.

72년생 등산, 낚시 등으로 휴식을 취하라.

84년생 5:5 동점, 좀더 노력하라.

96년생 친구 때문에 눈물을 흘린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소 띠
.途中下車格(도중하차격)으로 서울 가는 기차표를 가지고 타고 가다 급한 볼일이 생겨 도중에서 하차하고 만 격이라. 늘 준비성이 없어서 일어난 일이라, 이제부터라도 각성하고 준비에 게을리 하지 말 것이요, 우선 급한 불은 꺼야 하리라.

37년생 이리 보나 저리 보나 빠져나갈 구멍이 없다.

49년생 예의와 순서를 지키면 나에게도 기회가 오리라.

61년생 다음을 위하여 조금은 남겨두라.

73년생 든든한 후원자가 나타난다.

85년생 인생은 동전 던지기와 같다.

97년생 가족의 사고소식을 접하고 우울해 진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호랑이띠
.九死一生格(구사일생격)으로 버스가 수 십 길 낭떠러지로 굴러 떨어져 모든 사람들이 다 죽어 버렸으나 나 혼자만 멀쩡하게 살아 나온 격이라. 어려운 일에 처했다가 나만의 일은 해결되어 기사회생하게 되는 천운으로 쉽게 풀리리라.

38년생 친구의 도움이 도로아미타불이 된다.

50년생 된다 걱정하지 말고 결행하라.

62년생 우선 뒤를 돌아보고 반성하라.

74년생 이성과의 데이트로 즐거우리라.

86년생 친구의 조력을 받게 되리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토끼띠
.民困民窮格(민곤민궁격)으로 3년간 깊은 한해가 들어 온 국민들이 빈곤하고 곤궁에 처한 격이라. 너무나 바짝 마른 땅에서도 풀 씨가 올라오는 법이니 너무 낙심하지 말고 구원을 요청하라, 자존심을 버리는 것이 급선무라.

39년생 친구도 친구나름이니 함부로 믿지 말라.

51년생 믿고 일단 밀어 주라, 은공을 알게 되리니...

63년생 무엇이 되었든 양보해 주라.

75년생 머리를 아프게 했던 숙제가 시원스럽게 풀린다.

87년생 계획대로 밀어 부치라, 해결될 것이니...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용 띠
.恩山德海格(은산덕해격)으로 어려운 일을 당하여 끼니 걱정을 하고 있을 때 옆집에 사는 사람들의 도움을 받아 은덕이 산과 바다 같은 격이라. 나의 어려운 시기에 도움을 주었던 사람을 생각하고 나 역시 여유가 생겼을 때 덕을 베풀어야 할 것이라.

40년생 이제야 주위에서 나를 알아준다.

52년생 모든 일이 순풍에 돛 단 격이라.

64년생 여행 길에서 이익을 보게 된다.

76년생 위장병 조심, 과음 과식을 주의하라.

88년생 가족의 일로 수심이 가득하리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뱀 띠
.氷山一角格(빙산일각격)으로 나에게 아주 크나큰 능력이 있음에도 이제 조금 그 능력을 씀으로써 아직 나의 진면목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는 격이라. 적재적소에 쓰일 날이 곧 오리니 모든 것을 참고 기다리면 순리대로 풀려 나가게 될 것이라.

41년생 바삐 뛰어보았자 소득이 없는 때라.

53년생 고심해보았자 별 뾰쪽한 수가 없다.

65년생 주위 사람들의 시달림을 받게 된다.

77년생 근심했던 문제가 터지기 전에 방비하라.

89년생 물건을 구입하는 것이 좋으니 결행하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말 띠
.紛亂無力格(분란무력격)으로 집안에 어려운 일이 일어났어도 이 일을 해결할 만한 힘이 없는 격이라. 어려움이 있어 구조를 기다려 봐도 구조가 없어 혼자 고통을 감내해야 하는 때라.

42년생 건강, 특히 지병을 조심할 것이라.

54년생 땅에 투자하라 득이 되리니....

66년생 움직인 것만큼 재산이 생기리라.

78년생 가족들과 단란한 한 때를 즐기리라.

90년생 절교, 그 것이 최상의 방법이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양 띠
.資格審査格(자격심사격)으로 1차 필기시험과 2차 논술시험을 당당히 높은 점수로 합격하고 마지막 3차 자격심사를 받는 격이라. 지금까지 자신 있게 1, 2차를 통과하였으니 원래의 마음자세로 임하게 되면 아무 탈없이 마지막 관문도 통과하리라.

43년생 형제의 경사로 집안이 화목해진다.

55년생 일단 뒤로 한 걸음 물러섬이 좋으리라.

67년생 집안에 경사가 따르는 운이라.

79년생 친구의 도움이 결정적이다.

91년생 나의 귀중한 것을 다른 곳으로 치워 두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원숭이띠
.富裕好食格(부유호식격)으로 부유한 집에서 태어난 사람이 아무 근심 걱정 없이 호의호식하며 지내는 격이라. 절대 남의 부유함을 부러워하지 말 것이요, 나도 노력하고 뛰면 충분히 나의 행복을 쟁취할 수 있으리니 열심히 노력하라.

32년생 그곳에서 얼른 딴 곳으로 옮기라.

43년생 집안의 도적 수를 주의하라.

55년생 집에서 북쪽으로 가면 찾을 수 있다.

68년생 배우자에게 털어놓고 상의하라.

80년생 정면 대결이 곧 해결의 길이다.

92년생 우선 내 것을 먼저 보여 주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닭 띠
..戀人別離格(연인별리격)으로 사랑하는 애인과 조그마한 꼬투리를 가지고 서로 싸워 이별하고는 훌쩍훌쩍 우는 격이라. 되던 일도 막히게 되고 진행되던 일도 끊겨 막막한 상태로 사는 재미를 못 느끼게 되는 때라.

33년생 중요한 것을 잃어버릴 운이라.

45년생 솔직하게 말하면 해결되리라.

57년생 나 혼자 고민할 일이 아니다.

69년생 좋은 문서를 주고받을 운이라.

81년생 가족들이 모처럼 만에 한 자리에 모인다.

93년생 드디어 연구과제가 결실을 본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개 띠
.德和豊厚格(덕화풍후격)으로 그동안 나의 가슴을 짓눌렀던 불화의 구름이 마침내 걷히고 서서히 태양이 떠오르는 격이라. 이제야 나의 공들였던 일들이 결실을 맺게 되고 주위의 시선을 한 몸에 받게 되며, 영광의 찬사를 얻으리라.

34년생 섣부른 행동은 금물이니 참고 기다리라.

46년생 모처럼 가족들의 칭찬 받을 일이 생긴다.

58년생 아닌 밤중에 홍두깨라.

70년생 손재 운이 따르니 주의하라.

82년생 지금 당장 궤도수정이 필요한 때라.

94년생 손해보지 않으려면 사전에 준비를 철저히 하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돼지띠
.未來指向格(미래지향격)으로 어느 거지가 현실에 젖어 나태해지면 평생 거지밖에 되지 못하나 미래를 생각하고 한 푼 두 푼 모아 나가는 격이라. 티끌 모아 태산이 될 것이니 너무 서두르지 말고 한 삽 한 삽 떠나가다 보면 태산도 옮길 수 있으리라.

35년생 친구에게 털어놓고 의논하라.

47년생 뜻하지 않은 행운이 따르리라.

59년생 자녀로 인한 경사 운이 있다.

71년생 시험 운, 승진 운이 기대된다.

83년생 부모님의 병세가 호전되는 운이라.

95년생 좋은 것이 좋은 것이니 서로 화해하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박훈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대표이사 朴勳映]
TEL:02.6080-9093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TEL. 010-3795-3998 | 웹하드: phy3692/ikn1234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