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0 일 19:34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운세
     
구박사의 오늘의 운세-2010년 1월 5일(음력 11월 21일) 乙卯 화요일 소한
2010년 01월 05일 (화) 23:08:34 박훈영 기자 phy3623@ikoreanews.com



구박사의

오늘의 운세





쥐 띠
.恩人不在格(은인부재격)으로 내가 도움을 많이 받았던 천리 먼 곳에 있는 은인을 모처럼 만에 짬을 내어 찾아갔는데 집에 없는 격이라. 내가 바랐던 일이 중도에 막히게 되고 그동안의 고생이 헛수고가 되는 순간이나 나의 기지로 가히 모면하리라.

36년생 경사가 겹쳐 즐거우리라.

48년생 일단 시작하고 보는 것이 좋으리라.

60년생 뒤를 돌아보고 반성하라.

72년생 화해를 청하라, 될 것이다.

84년생 친구의 사고소식을 접하게 되리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소 띠
.多元放送格(다원방송격)으로 세계 여러 곳을 연결하여 다원방송을 하므로 세계 곳곳의 일을 소상하게 아는 격이라. 한 군데만 정통하면 될 터이나 남의 사정도 알아야만 나의 일도 대처하게 될 것이니 다방면으로 보고, 배워 두라.

37년생 인생은 동전 던지기와 같다.

49년생 내가 언덕이 되어 주어야 함이라.

61년생 내 마음이 버선 짝이라면 뒤집어나 보일 것인데....

73년생 술병으로 고생을 하니 주의하라.

85년생 모든 일이 콱콱 막힐 것이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호랑이띠
.順風渡船格(순풍도선격)으로 여러 부류의 사람들이 배를 타고 항해를 하고 있는데 순풍이 불어와 아무 탈없이 항해를 계속하는 격이라. 윗사람의 신임을 한 몸에 받게 되고 나아가서 대가도 주어지는 때이니 열심히 일을 하라.

38년생 나의 어려움을 솔직하게 털어놓고 도움을 요청하라.

50년생 나의 건강이 최고임을 알라.

62년생 혈압 주의, 스스로 조심해야 함이라.

74년생 너무 급히 서두르면 손해 보게 된다.

86년생 교통사고, 특히 영업용을 주의하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토끼띠
.每事不成格(매사불성격)으로 어떠한 일을 하건 하는 일마다 모두 실패하고 하나도 이루어지지 않는 격이라. 나의 노력이 헛수고가 되며, 주위 사람들에게 자칫 신용을 잃을 수도 있으니 이럴수록 성실하고 진실된 나의 진면목을 보이라.

39년생 지금은 때가 아니니 참으라.

51년생 이성으로 인하여 고민하게 된다.

63년생 식중독, 설사, 대장병을 주의하라.

75년생 좋은 일, 승진 운도 기대 된다.

87년생 시험, 취직 모두 좋은 운이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용 띠
.秋草逢霜格(추초봉상격)으로 좋았던 시절은 가고 가을이 오니 그 가을 풀꽃에 서리가 내려 시드는 격이라. 울고 싶은 마음이 들것이나 풀꽃이 서리를 만나는 때는 결실을 맺게 되는 법이니 너무 두려워 말고 과감히 일을 추진해야 할 필요성이 있는 때라.

40년생 반드시 노력한 만큼의 대가가 따른다.

52년생 친구들을 만나 식사라도 하라.

64년생 이성에 눈독들이지 말라. 다치게 된다.

76년생 생각하지 않던 후원자의 도움이 있다.

88년생 좋은 기회가 왔다. 꽉 잡으라.

금전 ○ 매매 △ 애정 ○직장 ×





뱀 띠
.濟衆榮達格(제중영달격)으로 주위의 여러 사람들이 성공을 거두어 부귀와 영달을 누리게 되는 격이라. 남의 잘된 일이 곧 나의 기쁨으로서 나도 덩달아 성공하게 되는 것이니 타인을 거울 삼아 나도 노력하여야 할 때라.

41년생 운명이라 생각하고 더 노력하라.

53년생 걱정하던 일이 스스로 풀리리라.

65년생 친구는 오히려 해가 된다.

77년생 고립무구, 나 혼자 결정해야 함이라.

89년생 부모님께 기대지 말 것이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말 띠
.蕩盡家産格(탕진가산격)으로 사업을 해보고자 탐문 중에 좋은 아이템이 있다는 사기꾼의 말에 속아 전 재산을 탕진한 격이라. 모두 나와 같은 사람들만 있는 것은 아니요, 사람들의 속도 역시 볼 수 없으므로 정도를 가지고 대해야 하리라.

30년생 속보이는 일이니 물러서라.

42년생 천추에 남을 한은 이제 버리라.

54년생 자녀로 인한 근심수가 있다.

66년생 사업부진으로 상심할 운이라.

78년생 과한 부탁이다 빨리 철회하라.

90년생 어쩔 수 없으니 친구의 도움을 받으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양 띠
.發生豫察格(발생예찰격)으로 지진이 크게 발생하기 전에 지진이 일어날 것을 미리 알아 대피시키는 격이라. 가래로 막아야 될 것을 호미로 막는 결과를 가져 올 것이나, 기분 내는 것도 좋지만 나의 형편을 먼저 돌아보고 기분을 내야 할 것이라.

31년생 바랄게 따로 있지 그것은 안 된다.

43년생 친구와는 절대 다투지 말 것이라.

55년생 조금만 버티면 나의 승리가 되리라.

67년생 속단하지 말고 보류하라.

79년생 상태를 잘 살펴보고 결정하라.

91년생 긴장을 풀면 모든 일을 망치게 되리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원숭이띠
.平時封鎖格(평시봉쇄격)으로 상습적으로 국제적인 테러를 자행하는 국가를 평상시에 봉쇄하여 경제난에 시달리게 하는 격이라. 외부의 세력에 의하여 낭패를 볼 수 있으니 미리 화해하는 것이 좋을 것이므로 화해할 기회를 찾으라.

32년생 부동산 매매 운이 좋으리라.

44년생 공사수주를 받을 수 있는 기회다.

56년생 아직은 이르니 때를 기다리라.

68년생 모처럼 용돈이 두둑해진다.

80년생 친구에게 한 발 양보하라.

92년생 내복이 그뿐이려니 생각하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닭 띠
.圓融無碍格(원융무애격)으로 모든 사람들에게 원만하고 막힘이 없어 만인들에게 칭송을 받는 격이라. 나의 위치가 확고하게 확립되는 시기이니 만큼 흔들리지 말고 평상시의 마음이 변하지 않고 그대로 보이도록 하여야 할 것이라.

33년생 친척들로부터 비난을 받는다.

45년생 일을 막 보기로 처리하지 말라.

57년생 멀리 간 친구들이 그리워진다.

69년생 서로 연관 지어 생각 말라.

81년생 억지를 부린다고 해결될 일이 아니다.

93년생 돌아가는 것이 오히려 편하리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개 띠
.兩數兼將格(양수겸장격)으로 두 친구가 앉아 장기를 두고 있는데 한참을 접전하다 보니 내가 양수겸장을 놓아 상대방이 쩔쩔 매는 격이라. 상대방의 허를 찌르기 위해서는 내 자신이 정신을 바짝 차리지 않으면 안될 것인바 항상 긴장을 풀지 말라.

34년생 우선 건강부터 조심하라.

46년생 돈이 인생의 전부가 아니다.

58년생 자만심은 금물이니 겸손하라.

70년생 내 능력을 과신하지 말라.

82년생 내가 가지고 있다고 큰 소리 치지 말 것이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돼지띠
.大願成就格(대원성취격)으로 십 년 동안 깊은 산 속에서 토굴을 파놓고 공부하던 사람이 열심히 노력한 결과 드디어 과거에 장원급제하여 큰 소원을 성취한 격이라. 그간의 노력에 대한 공과가 이제야 나타나는 시기이므로 조금만 참고 기다리라.

35년생 둘 다 내 것이 아니니 돌려주라.

47년생 소중한 것을 잃어버릴 운이라.

59년생 견리사의를 생각하라.

71년생 잃어버린 물건은 동북간 방에 있다.

83년생 이성으로부터 결별 통보를 받는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박훈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대표이사 朴勳映]
TEL:02.6080-9093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TEL. 010-3795-3998 | 웹하드: phy3692/ikn1234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