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0 일 19:34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운세
     
2010년 1월 6일(음력 11월 22일) 丙辰 수요일
2010년 01월 05일 (화) 23:11:02 박훈영 기자 phy3623@ikoreanews.com



구박사의

오늘의 운세





쥐 띠
.防微杜漸格(방미두점격)으로 어느 소년이 둑 밑을 지나다 보니 물이 새고 있어 그 둑의 무너짐을 방비하고자 동네 사람들을 불러 모아 단단히 고치는 격이라. 일이 한번 터지면 걷잡을 수 없이 커지게 되는 것이므로 사전에 미리미리 점검해야 되리라.

36년생 혼자 힘으로는 벅차니 협조를 요청하라.

48년생 친구의 비보를 접하고 상심하게 되리라.

60년생 배우자에게 속 보이는 일을 하지 말라.

72년생 이 것 저 것 생각할 여유가 없음이라.

84년생 이성으로부터 면박을 당한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소 띠
.老士宿儒格(노사숙유격)으로 오랫동안 수많은 경서들을 섭렵하고 많은 제자들을 가르친 학문이 깊고 나이가 많은 선비가 세인들의 추앙을 받는 격이라. 그간의 연구 결과가 이제야 빛을 보게 되는 때로서 나는 가만히 있어도 주위에서 알아서 하리라.

37년생 왜 나만 이별의 쓴맛을 보아야 하는가?.

49년생 자녀로 인한 경사 운이 있다.

61년생 모든 일이 순조롭게 풀려 나가리라.

73년생 친구의 도움으로 횡재수가 생긴다.

85년생 생각하지 않던 용돈이 생긴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호랑이띠
.千苦萬難格(천고만난격)으로 하나의 장비도 없이 드넓은 사막에 홀로 낙오되어 그 곳을 빠져 나오느라 온갖 고난을 겪는 격이라. 산 넘어 산이요 물 건너 물이니 어찌 어렵지 않겠는가 생각지 않던 어려움에 처하나 대비책이 없으니 어이하리.

38년생 될 것이니 걱정하지 말고 결행하라.

50년생 문서를 취득할 찬스를 잘 잡을 것.

62년생 교통사고를 주의하라, 특히 검정 색 계통 차 조심.

74년생 친구와 식사라도 함께 하라.

86년생 야외로 나가 마음을 정리하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토끼띠
.兩者擇一格(양자택일격)으로 나이가 꽉 찬 혼기의 규수가 시집을 가느냐 유학 가서 박사학위를 받느냐 두 가지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하는 기로에 선 격이라. 둘 중 어느 한쪽을 택하든 결과는 같으리니 주저하지 말고 빨리 결정을 내려야 하리라.

39년생 내 잘못이 크니 빨리 사과하라.

51년생 친구의 도움이 결정적이다.

63년생 동북 방에서 해답을 찾는다.

75년생 진심을 보이면 성사된다.

87년생 상심하면 마음의 병이 생기니 웃어 넘기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용 띠
.三台六卿格(삼태육경격)으로 덕망이 있고 지혜가 뛰어나며 총명한 사람이 중요한 자리에 기용되어 승승장구 하더니 육판서와 삼정승을 두루두루 거치는 격이라. 그동안 쌓았던 경험과 축적된 지혜를 다시 한번 공익을 위하여 써야 할 때임을 알라.

40년생 정확하게 보고 들어야 손해가 없다.

52년생 나의 노력이 빛을 보게 되리라.

64년생 이런 낭패가...나에게 이런 일이 생기다니....

76년생 뜻밖의 돈이 들어와 희색 만면.

88년생 이성으로 인한 근심수가 있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뱀 띠
.大相不同格(대상부동격)으로 한 집에 쌍둥이가 있다 하여 구분하기 어렵겠다는 짐작으로 방문하였는데 의외로 이란성 쌍둥이라 조금도 같은 데가 없어 당황한 격이라. 어딘지 모르게 전혀 같지 않은데서 같은 데가 있을 것이니 둘의 공통점을 찾으라.

41년생 여행 계획의 무산으로 우울해진다.

53년생 금전상의 이익에는 여자를 조심하라.

65년생 있는 것을 너무 믿지 말고 노력하라.

77년생 계약은 성사되나 파기를 주의하라.

89년생 친구들에게 왕따 당하는 것을 조심하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말 띠
.錦衣玉食格(금의옥식격)으로 어떤 사람이 추종하던 사람이 귀히 되어 나를 중용하게 되므로 비단옷과 좋은 음식을 먹는 격이라. 이제까지의 고난과 괴로움이 하루아침에 깨끗이 씻겨 가리니 아무 걱정하지 말고 다음 일을 구상하라.

30년생 기회는 두 번 다시 오지 않는다.

42년생 누가 내 답답한 속을 알아주리요.

54년생 자식의 말을 귀 담아 들으라.

66년생 배우자와 상의하면 해결 되리라.

78년생 동정은 금물, 순수한 사랑 필요한 때라.

90년생 내가 최고가 아님을 알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양 띠
.仁勇俱全格(인용구전격)으로 난세의 영웅이 어짊과 용맹스러움을 골고루 다 갖춰 장졸들의 사기가 충천해 있는 격이라. 갖춰야 할 것은 다 갖춰져 있으니 모든 일이 부족함이 없이 태평성대를 구가하는 운으로서 모든 것이 순조롭게 풀릴 것이라.

31년생 과한 조건이니 요구조건을 축소하라.

43년생 돈, 사랑 둘 중 하나만 선택하라.

55년생 된다 걱정말고 결행하라.

67년생 직장상사의 원조를 받을 운이라.

79년생 가족들과 먼저 상의해 보라.

91년생 자금 융통이 순조롭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원숭이띠
.超過利益格(초과이익격)으로 어떤 사람이 장사를 하고 있는데 지나가던 사람이 좋은 물건을 알아보고 전부 사가는 바람에 초과하여 이익을 본 격이라. 내가 하고 있는 일을 요령을 피우지 않고 꾸준히 하면 나의 공을 알아주리라.

32년생 걱정 말라 해결될 것이라.

44년생 배우자의 감시를 받고 있으니 멈추라.

56년생 배우자의 간섭을 귀찮게 생각 말라.

68년생 당신이 찾는 것은 다른 곳에 있다.

80년생 오랜만에 밝은 얼굴이 된다.

92년생 보통 일이 아니니 일단 물러 서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닭 띠
.久旱甘雨格(구한감우격)으로 오랫동안 비가 내리지 않아 가물었던 땅에 단비가 내려 만물을 소생시키는 격이라. 이제야 때가 왔다. 결전의 날이 온 만큼 너무 서두르지 말고 하나하나 단단히 챙기면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

33년생 건강 주의, 특히 폐 기관지 계통.

45년생 정도에 지나친 욕심은 금물이다.

57년생 배우자로 인한 근심 운이 있다.

69년생 나의 건강을 과신하지 말라.

81년생 빨리 결정을 내려야 할 때라.

93년생 부모님께 욕이 되는 일이니 손을 떼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개 띠
.百害無益格(백해무익격)으로 나의 인생을 살아가는데 있어 한 친구가 하는 일이 나에게는 백가지 해는 있어도 이익은 한가지도 없는 격이라. 너무 미워하지 말라, 백해무익하던 친구도 언젠가는 써 먹을 수 있으니 불가근 불가원하라.

34년생 수입증대, 매매 운이 좋다.

46년생 우선 나의 건강을 먼저 생각하라.

58년생 자녀로 인한 기쁜 일이 있다.

70년생 모처럼 한가한 때를 맞는다.

82년생 도적수가 따르니 호주머니 단속을 잘하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돼지띠
.雜居拘禁格(잡거구금격)으로 여러 사람이 또 다른 죄를 지으매 모두 한데 묶어 구금시키는 격이라. 내가 조금은 덜 힘들 터인데도 상대방의 말 한마디 때문에 더욱 힘들게 되는 때이므로 어떠한 일이든 나 혼자서 계획하고 해결해 나가야 하리라.

35년생 원거리 여행은 몸에 이롭다.

47년생 가족들을 불러 식사라도 하라.

59년생 타인과 상의해 보면 길이 보인다.

71년생 이성의 말에 귀를 기울일 것이라.

83년생 표리가 같으니 믿어도 좋으리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박훈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대표이사 朴勳映]
TEL:02.6080-9093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TEL. 010-3795-3998 | 웹하드: phy3692/ikn1234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