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1 월 16:33
 
 기사/사진검색
> 뉴스 > 라이프
     
볼보자동차코리아, 도심형 SUV The New XC90 출시
새로운 편의 장치를 대거 장착 ...
2007년 01월 07일 (일) 19:52:54 변영배 byun121212@daum.co.kr
볼보자동차코리아(대표 이향림)는 오는 7일(일), 볼보의 대표적인 SUV XC90의 페이스 리프트 모델 The New XC90 2.5T, The New XC90 D5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볼보 최초의 SUV인 XC90은 2003년 탄생한 이후 강력한 성능 및 역동성, 세련된 유럽풍 디자인 그리고 볼보만의 독보적인 안전성으로 세계적인 SUV로 평가 받는 모델이다.

이번 XC90 페이스 리프트는 기존 XC90에 보다 스포티하고 프리미엄한 디자인 터치와 새로운 편의 장치를 대거 장착했으며, 2,521cc의 직렬 5기통 저압터보 엔진 XC90 2.5T(AWD)와 2,401cc 5기통 터보 디젤 엔진을 장착한 XC90 D5(AWD) 두 가지 버전으로 출시된다. 또한 두 모델 모두 상시4륜구동형을 채택, 겨울철 눈길 빙판길 주행에 탁월한 성능을 발휘한다.

XC90 페이스 리프트 모델은 무엇보다, 고유한 XC90의 디자인 라인은 지키면서 기존 XC90보다 스포티하고 고급스런 현대적인 디자인 터치로 디자인 변화를 꾀했다.

외관상 변화는 크롬과 알미늄 그리고 기능적인 변화가 많이 추가 되었다. 그릴과 스키드 플레이트(Skid Plate)에 각각 크롬터치가 추가 되었으며, 알미늄 터치의 루프레일, 바디컬러와 매칭이 된 몰딩/손잡이/범퍼, 사이드미러 일체형의 방향지시등 그리고 고급스러워진 후미등을 꼽을 수가 있다. 또한, 일렉트릭 실버 메탈릭, 섀도우 블루 등 XC90만의 개성을 나타낼 수 있는 색상이 추가됐다.

인테리어에도 고급 소재의 가죽 장식재와, 고기능 가죽 패널, 그리고 베이지 컬러(선택가능) 인테리어 등을 활용해 편안함과 고품격 이미지를 잘 살려냈다. 또한, 센터콘솔 및 디스플레이 등 곳곳에 크롬 터치를 추가하였다.

특히, 이번 XC90 페이스리프트는 세계 최고의 스피커 제조사인 덴마크의 다인오디오(Dynaudio)의 라우드 스피커, 알파인 디지털 클래스 D앰프를 탑재했고, 여기에 볼보 유일로 출고시 기본 장착되는 돌비 프로로직 서라운드(Dolby Pro Logic II Surround) 시스템으로 완벽한 프리미엄 사운드를 구현할 수 있다.

전복방지 시스템 (RSC: Roll Stability Control), 미끄럼 방지 시스템(DSTC: Dynamic Stability Traction Control) 등 볼보만의 독보적인 안전장치 역시 대거 탑재한 XC90 페이스 리프트 모델 출시로 볼보자동차코리아 측은 SUV 시장에서의 독보적인 인기를 새해에도 그대로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볼보자동차코리아 이향림 대표는 “이미 전 세계적으로 사랑 받고 XC90이 보다 매력적이고 소비자의 요구를 한층 반영한 페이스 리프트 모델로 재탄생했다”며, “새로운 디자인의 볼보XC90 페이스 리프트 출시를 통해 2007년 프리미엄 SUV 시장에서의 볼보의 입지를 보다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변영배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