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6 월 16:21
 
 기사/사진검색
> 뉴스 > 가볼만한곳
     
카페 등 갖춘 ‘청계산 송백수목원’ 개장
2017년 01월 17일 (화) 17:17:42 홍수인 기자 hsj_byeol3@naver.com

경기도 양평 서종면에 위치한 ‘청계산 송백수목원’이 올해 개장하며 운영에 들어갔다.

   
 

전체 140만㎡가 넘는 드넓은 부지에 청계산을 비롯한 양평의 자연비경을 그대로 간직한 송백수목원은 이번 시범개장을 계기로 수도권의 새로운 ‘힐링 명소’로 자리잡는다는 계획이다. 

특히 송백수목원은 타 수목원과 차별화된 둘레길을 비롯해 자연 그대로를 체험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은 물론 국내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통해 ‘자연’과 ‘문화’가 융합된 복합휴양공간으로 자리매김 할 예정이다. 

◇국내 유일 수목원 내 ‘둘레길’비롯해 자연 그대로 느낄 수 있는 휴양공간 갖춰 

이번에 시범개장한 송백수목원의 가장 큰 자랑거리는 바로 ‘송백수목원 둘레길’이다. 전국 수목원에서는 유일하게 산 중턱에 설치된 둘레길로 청계산 해발 600m에 3km 길이로 약 2시간 코스로 조성되었다. 해당 둘레길에서는 ‘연인의 길’, ‘과수원길’ 등 다양한 테마로 구성되어 있으며, 피톤치드를 온몸으로 느낄 수 있는 삼림욕 구간도 함께 구성했다. 

둘레길 외에도 다양한 공간을 통해 자연을 직접 체험할 수 있다. 둘레길 외에 소나무와 잣나무로 구성된 산책로와 대나무밭, 식물원, 과실농원, 폭포, 암석공원, 야생화단지등 다양한 가족단위 방문객들을 위한 다양한 체험학습 공간이 마련되었다. 이들을 위한 펜션, 캠핑장, 카페, 식당 등 부대시설도 충실히 갖췄다. 

◇국내 최대규모 한옥 공연장에서 국내 전통문화 체험 가능해 

송백수목원이 다른 수목원과 차별점을 가지는 또 다른 요소는 바로 ‘전통문화 체험’이다. 특히 부지면적 5,000㎡에 실내면적 500㎡에 달하는 ‘송백당(松柏堂)’은 국내 최대 규모의 전통한옥 양식의 문화공연장으로 최대 250명이 각종 공연 및 연회 등 다양한 문화행사를 즐길 수 있다. 

더불어 송백당에 상주하는 ‘송백예술단’을 통해 국내 전통공연의 의상 및 연주를 직접 체험할 수 있다. 특히 송백예술단은 국내에서는 최초로 브라질 삼바 카니발 퍼레이드에 참가한 경험이 있다. 

송백당과 짝을 이루는 ‘희락루(喜樂樓)’ 또한 야외 음악회를 비롯해 다양한 문화행사가 가능한 대형 누각이다. 국내산 소나무로 제조되어 전통한옥의 정취를 살렸고, 송백당과 함께 다양한 문화 행사를 진행할 수 있다는 것이 송백수목원 관계자의 전언이다. 송백당과 희락루에서 다리를 건너면 한옥으로 구성된 ‘사색의 정원’과 ‘항아리 공원’ 등을 통해 고즈넉한 산사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다. 

송백수목원 안경옥 대표는 “복잡한 일상생활에서 벗어나 자연 속에서 여유를 찾고 과거의 문화를 느끼고자 하는 현대인들이 늘고 있다”며 “숲과 펜션이 있는 송백관광농원은 가족단위 방문객들이 남이섬과 아침고요수목원의 장점을 두루 경험할 수 있는 최고의 힐링 여행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홍수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본사: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광명로 31.205(성남동) | [발행/편집인 대표이사 朴勳映]
TEL:031-758-8856  | F:02-6080-7005  | 등록일자2006년1/18 |  대표직통:02.6080-9093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서울사무소 : 금천구 독산로44길 46-2 | TEL. 02)6080-9093 |  | 웹하드: phy3692/ikn1234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