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8 수 14:10
 
 기사/사진검색
> 뉴스 > 국토/해양
     
총 14개 노선.프리미엄 고속버스 전국 달린다
서울~대구·강릉 등 12개 노선 신설 및 확대 운행
2017년 06월 15일 (목) 09:03:16 박훈영 기자 phy3623@ikoreanews.com

 

‘도로 위 비즈니스 클래스’ 프리미엄 고속버스의 운행노선이 대폭 늘어난다.

국토교통부는 프리미엄 고속버스의 운행노선에 서울~대구, 서울~강릉, 서울~여수 등 12개 노선을 추가해 총 14개 노선을 오는 30일부터 운행을 개시한다고 14일 밝혔다.

프리미엄 고속버스는 지난해 11월 25일 운행 개시 이후 승객들에게 큰 호평을 받으면서 기존 운행노선의 증회 및 신규 운행노선의 확대를 지속적으로 요청받았다.

이번에 프리미엄 고속버스가 신규로 투입되는 12개 노선은 고속버스 업계에서 신청한 노선 중 운송수요가 많고 200km 이상 장거리 노선 위주로 선정됐다. 기존 운행 중인 서울~부산, 서울~광주 등 2개 노선도 증회 운행된다.

30일 이후 운행되는 프리미엄 고속버스의 구체적인 노선 및 요금, 1일 운행횟수는 아래 표와 같다.

이번에 확대되는 프리미엄 고속버스 운행노선에는 현대자동차뿐만 아니라 기아자동차에서 생산된 고급차량도 투입될 예정이다.

프리미엄 고속버스는 기존 고속버스에 비해 다양한 안전장치를 추가해 보다 강화된 안전성을 특징으로 한다. 우선 차선 이탈 경보장치(LDWS), 자동 긴급제동 체계(A-EBS) 등 첨단안전장치를 장착해 추돌사고의 위험성을 줄였다. 차량 내 설비를 방염 자재로 갖추고, 무사고 운전기사를 배치하는 등 안전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

아울러 넓은 좌석 공간으로 인기가 많은 프리미엄 고속버스는 이외에도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독서등이나 충분히 넓은 좌석 테이블을 이용해 독서나 노트북 사용이 가능하며 개별 모니터가 전 좌석에 달려 있어 영화, TV 등 여러 콘텐츠도 즐길 수 있다.

   
 

프리미엄 고속버스 운행노선. (제공=국토교통부)

확대·신설되는 프리미엄 고속버스 노선의 승차권은 19일 오전 9시부터 고속버스 모바일 앱, 인터넷 예매사이트(코버스·이지티켓), 해당 노선 터미널 매표소 등을 통해 예매가 가능하다.

특히 고속버스 모바일앱(App)에서는 14개 운행노선 모두에 대해 실시간 예매가 가능하다. 별도의 종이승차권 발권 없이 모바일 승차권을 차량 내 단말기에 태그하면 된다.

고속버스 업계는 프리미엄 고속버스 운행노선 확대·신설을 기념해 요금할인 행사를 30일부터 7월 31일까지 한 달간 진행할 예정이다. 해당 기간 중 평일(월~목)에는 15% 할인된 요금으로 프리미엄 고속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프리미엄 고속버스 운행노선의 대규모 확대가 고속버스 업계 전반의 서비스 수준 향상과 상품 다양화를 통해 이용객의 선택권을 더욱 넓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프리미엄 고속버스 예매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고속버스 인터넷 예매사이트(http://www.kobus.co.kr/, http://www.hticket.co.kr/), 고속버스 모바일앱 또는 전국고속버스운송사업조합(02-536-6460~2)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훈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본사: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광명로 31.205(성남동) | [발행/편집인 대표이사 朴勳映]
TEL:031-758-8856  | F:02-6080-7005  | 등록일자2006년1/18 |  대표직통:02.6080-9093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서울사무소 : 금천구 독산로44길 46-2 | TEL. 02)6080-9093 |  | 웹하드: phy3692/ikn1234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