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21 목 22:20
 
 기사/사진검색
> 뉴스 > 라이프
     
하남시 국악협회, 8일 ‘시민과 함께하는 효(孝) 국악 콘서트’ 개최
국악인 박애리 특별출연…지역 국악동호회 회원들, 전국 아리랑 무대 선사
2017년 07월 05일 (수) 10:29:26 김호심 시민기자 hosim67@hanmail.net
   
‘하남시민과 함께하는 효(孝) 국악 콘서트’

한국국악협회 하남시지부(지부장 정남훈)가 오는 7월 8일(토) 오후 6시 하남문화예술회관 대극장에서 ‘하남시민과 함께하는 효(孝) 국악 콘서트’라는 타이틀로 제17회 정기공연을 연다.

‘2017 하남시 보조금 지원사업’으로 진행되는 하남시지부는 지역 국악 동호회 회원들의 음악 역량을 향상하고 예술적 경험 기회를 제공하며, 아울러 지역사회 음악 발전에 기여한다는 데 이번 공연의 의미를 두고 있다.

실제로 공연 중간에 <하남시민 MAKEOVER 프로젝트! ‘우리동네 국악인’>을 기획하여 국악을 사랑하는 지역 국악 동호회 회원들과 함께 무대를 꾸민다.

   
하남민요합창단,정은이 외 하남국악 어린이 예술단, JH컴퍼니, 국악 실내악단 ‘The 나린’공연 모습

‘하남민요합창단’은 서울·경기도 민요인 ‘청춘가’, ‘태평가’, ‘양산도’를 선보인다. ‘하남민요동호회’는 충청·경상도 민요인 ‘천안삼거리’, ‘밀양아리랑’을, 전라도 민요인 ‘성주풀이’, ‘진도아리랑’을 각각 나눠 부른다. 박진규 교사(덕풍중)는 제주도 민요인 ‘너영나영’을 열창한다.

   
경서도 소리꾼 정남훈 명창 공연 모습(한국국악협회 하남시 지부장)

중앙대학교 국악대학 및 동 대학원 석사 출신으로 실력과 이론을 겸비하여 전통무대뿐 아니라 방송, 국악 뮤지컬 등에서 왕성한 활동을 펼치는 경서도 소리꾼이자 연출가인 정남훈 지부장은 ‘정선아리랑’과 ‘창부타령’을 주진희의 춤과 곁들여 무대를 수놓는다.

이번 공연에서는 대중들로부터 많은 인기를 끌고 있는 국악인이자 방송인 박애리 명창이 특별출연해 ‘쑥대머리’, ‘배 띄워라’, ‘신사랑가’ 등 익숙한 곡들을 들려준다.

   
불후의 명곡 소리꾼 박애리

특별히 마지막 무대는 만사형통의 기운을 하남시민들에게 전한다는 뜻에서 모든 출연진이 무대에 올라 민요 ‘뱃노래’, ‘잦은 뱃노래’를 합창하며 하남시민들의 화합을 다진다.

연극배우 조다정의 사회로 진행되는 이번 콘서트에서는 박윤정 명창(경기민요), 정은이(가야금), JH컴퍼니, 국악 실내악단 ‘The 나린’ 등도 함께 출연한다.

한국국악협회 하남시지부는 지난 1999년에 창립한 이래 국악을 통해 하남시민과 소통해 왔다. 특히 해마다 각기 다른 콘셉트로 정기공연을 개최해오고 있는데 올해로 17회째를 맞고 있다.

   
한국국악협회 하남시지부장 정남훈 명창

정남훈 지부장은 “일 속에 파묻혀 사는 현대인들을 위해 좀 더 가까이에서 국악을 감상할 수 있도록 ‘열린’ 마당을 펼쳐 한바탕 신명 나는 공연을 펼치고자 한다”며 공연의 취지를 소개하고 “이번 공연을 통해 국악이 하남시민 속에서 숨 쉬며 발전해나가는 ‘우리 소리’로서 거듭나는 매개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모든 자리 무료(사전예매 필수). 문의:(031-792-0909)

김호심 시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