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0 월 14:20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정치
     
지난 5년 금융사고 1조 7천억원 날아가
년 이후 5년여간 금융사고 907건 발생해 1조 7천억원 손실
2017년 09월 20일 (수) 23:52:34 김형동 기자 hyungdong60@ikoreanews.com

 

금융사고 손실 국민은행 4,531억원으로 독보적 1위, 동양생명 3,178억원, 하나은행 1,646억원, 신협 1,639억원, 수출입은행 1,151억원 순으로

김한표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2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907건의 금융사고가 발생해 1조 7천억원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사고는 금융기관 직원 등이 법을 어기거나 부당한 방법으로 횡령, 부실대출 등을 통해 손실이 발생하는 것을 뜻한다.

은행부문에서 259건 8,720억원, 보험부문에서 222건 3,356억원, 중소서민부문(저축은행, 카드사, 캐피탈 등)에서 371건 4,366억원, 증권부문에서 55건 655억원, 의 금융사고 피해가 발생했다.

국민은행은 지난 2013년 ‘동경지점 부당대출 사건’을 비롯해 4,531억원으로 금융사고 손실이 가장 컸고, 올해 초 발생한 ‘육류담보대출 사기’ 사건으로 3,178억원의 손실을 입은 동양생명이 2위를 차지했다. 하나은행 1,646억원, 신협 1,639억원, 수출입은행 1,151억원이 뒤를 이으며 천억원 이상 금융사고 손실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신협의 경우 대형금융사고는 없었음에도 2012년 이후 143건의 금융사고가 발생해 해마다 200~500억원대의 피해를 입어 4위를 차지해 전반적인 내부통제가 부실한 것으로 드러나 특단의 대책이 요구된다.

증권부문에서는 NH투자증권이 138억원의 손실을 입어 유일하게 백억대 피해를 기록했다.

김 의원은 “감독당국의 느슨한 감시와 금융기관의 내부통제 부실로 금융사고가 끊이지 않아 막대한 피해가 발생했다”며 “그 피해는 고스란히 소비자와 주주에게 전가되는 만큼 금융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형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본사: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광명로 31.205(성남동) | [발행/편집인 대표이사 朴勳映]
TEL:02.6080-9093  | F:02-6080-7005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서울사무소 : 금천구 독산로44길 46-2 | TEL. 010-8335-3998 | 웹하드: phy3692/ikn1234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