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22 수 21:56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인물·칼럼
     
홍종학 후보 확실한 검증 있어야 한다
2017년 11월 05일 (일) 13:01:47 김병철 기자 byungchul66@hanmail.net
   
▲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26일 서울 여의도 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나서고 있다.

얼마전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3일 지목한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부의 대물림'을 보고 놀랐다.

비례대표 4번으로 제19대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으로 당선된 인물이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분명히 재산 증식에 증거는 있는데 아니라고 우기는 모습에 기가찼다.

자신의 중학생 딸에게 '쪼개기 증여'를 하는가 하면 부인과 딸 소유 건물 임대차 계약에 세입자들에게 일방적으로 불리한 조항을 만들어 '갑질조항'을 형성했다.

예전에는 자신이 국회의원시절 먼저 '을의 보호'를 위한다는 식으로 주택과 상가 건물주들의  갑질 문제를 지적하고 법 개정을 외치면서 나중에는 자신이 갑질행세를 한 셈이다.

그것도 청와대도 가세해 홍 후보자를 감싸며 '쪼개기 증여'가 합법적 절세 방법이라며 국세청 홈페이지에도 소개했다고 터무니없는 말을 내세웠다.

확인 결과 어디에도 그런 말은 없고 오직 미성년 자녀에게 쪼개기 증여를 하면 가산세가 붙는다고 명시했다.

과연 홍 후보자를 안고있는 청와대는 무슨 마음인지 알고싶다.

누구말대로 문 정부의 철학과 가치관이 맞으면 내편이라 나쁜것도 옳거나 용서되는 논리리 이해하고싶다.

하물며 장관 후보자인데도 어찌 그런 안일한 생각을 하는지 홍 후보자 역시 도덕적으로 문제가 있다고 봐야 할것이다.

그는 공정한 인사 청문을 위해서라도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

요즘같이 긴박한 남북대치 속에서도 파쟁과 당리당략에만 묻혀 있는 정치권을 보면서 국민은 기가 막히고 한심스러워 망연자실할 수 밖에 없다.

우리도 정말 국민을 위한 정치가 필요하다. 표를 얻기 위해 굽실거리고 당리당략에 휩쓸리는 정치가보다는 당을 떠나 지역은 물론 韓國의 미래를 위해 일할 그런 정치가가 꼭 필요하다.

지역에 산재한 문제의 해결은 지역구에서 기본적으로 해야될 의무 사항이다.

구·시의원이 해야 할 일은 그들에게 맡기고 좀 더 큰일을 할 수 있는 인물은 아주 확실하고 선망이 있어야한다.

다가오는 홍 후보자 인사 청문회에 누군가 자세히 들여다 보고 검증해야 한다.

문 정부도 느껴야한다. 어제 대구 동성로에서 1주년 촛불집회가 있었다.

내용인즉 아직까지 이게 나라라며 <적폐청산> 은 고사하고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美 대통령 국빈대접, 세월호 진상규명,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 배치 철회, 비정규직 철폐 등을 시행하지못한걸 호소하며 약 500여명이 모였다.

제발 문 정부는 예전 촛불을 그렇게 하라고 든 것이 아님을 인식하고 촛불집회가 없기를 바래본다.

코리아뉴스 김병철 취재부장

김병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본사: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광명로 31.205(성남동) | [발행/편집인 대표이사 朴勳映]
TEL:031-758-8856  | F:02-6080-7005  | 등록일자2006년1/18 |  대표직통:02.6080-9093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서울사무소 : 금천구 독산로44길 46-2 | TEL. 010-8335-3998 | 웹하드: phy3692/ikn1234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