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7 일 03:19
 
 기사/사진검색
> 뉴스 > 국토/해양
     
포항 이재민 주거불안 해소 총력
LH 임대주택 160채 지원…전세지원 8500만원으로 상향
2017년 11월 20일 (월) 18:15:15 박훈영 기자 phy3623@ikoreanews.com

 

정부가 포항 지진 피해지역 주민의 빠른 복귀를 위해 주거지원에 나선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20일 서울청사에서 개최한 제2차 포항 지진 관련 관계장관회의에서 지진 피해 이재민 주거 지원과 주택 복구 등을 위한 지원방안을 밝혔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중앙사고수습본부장)이 지난 17일 포항시 일대 지진 피해현장을 찾아 사고 수습 상황을 직접 확인하고 있다. (제공=국토교통부)

먼저 지진 피해로 정밀안전진단이 요구되는 주택 거주자 등에 LH에서 보유한 국민임대주택 중 160세대를 이재민 임시거처로 제공할 예정이다.

현재 우선 공급 160세대에 대해서는 청소, 난방, 수도 작업 등을 진행해 18일에 모든 입주 준비를 완료한 상태로 포항시에서 우선 입주자를 선정하면 즉시 입주가 가능하다.

지원조건 부분은 현장에 설치된 국토부·LH 합동 긴급주거지원팀에서 그간 지자체 등과 협의를 거쳐 다른 LH 임대주택과는 다르게 임대보증금 무료, 임대료는 50% 감면해 제공하며 임대료 중 나머지 50%에 대해서도 경북도 및 포항시가 지원을 검토 중으로 이재민의 부담을 최대한 줄여 주는 방향으로 임대주택을 공급할 예정이다.

또한 임대기간은 6개월로 하되 지진 피해가 심해 장기 거주가 필요한 이재민들이 있는 만큼 LH와 협의를 거쳐 연장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할 계획이다.

입주는 포항시에서 수요 조사와 우선 입주대상자를 선정한 후 최종적으로는 주민 협의를 거쳐 시작할 예정이다.

임대주택 160세대 이외에 추가 물량을 확보하는 방안도 추진할 계획이다.

LH가 보유한 다가구 및 다세대 매입임대주택을 활용하기 위해 안전진단 실시 후 문제가 없는 빈집은 즉시 추가 공급하고 현재 입주자 선정 중인 임대주택도 자격확인과 입주의사 확인을 조속히 완료해 발생한 잔여 물량을 제공할 예정이다.

아울러 민간주택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전세임대주택 지원 제도를 확대할 계획이다.

전세가격은 한도를 5500만 원을 8500만 원으로 확대하고 금리는 최초 2년에 한해 50% 할인하며 총 6년 간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조건은 소득 및 자산과 관계없이 포항시에서 긴급지원대상자로 선정되면 지원받을 수 있다.

기금 지원 한도를 초과하는 전세금에 대한 융자금 및 금리 지원 부분에 대해서도 현재 행안부, 경북도, 포항시에서 지원을 검토 중에 있다.

이와 같은 추가 물량 확보 노력에도 물량이 부족할 경우에는 인근 지역인 영남권까지 대상을 확대하는 대안도 검토하고 있다.

국토부는 주거 피해를 입은 주택 소유자의 파손 주택 복구 또는 신규 주택 구입을 지원하기 위해 총 480억 원의 융자 자금을 긴급히 편성하고 지원 한도도 특별재해지역 기준으로 전파·유실의 경우 4800만 원에서 6000만 원, 반파의 경우 2400만 원에서 3000만 원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지진으로 인해 주택이 파손되지는 않았으나 필로티 구조 등 지진에 취약한 기존 주택 소유자의 내진보강비도 지원할 예정이다.

올해 총 200억 원의 융자 자금을 긴급 편성해 단독주택, 연립주택 및 다세대주택 등 내진보강을 희망하는 주택 소유자 대상으로 가구당 4000만 원까지 융자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포항지역의 사고수습을 효율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국토교통부 현장수습지원단’을 20일부터 즉시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

현재 포항지역의 안점점검을 지원하고 있는 ‘안전점검 지원반’과 이재민 주거지원을 위한 ‘긴급주거 지원팀’ 위에 단장을 둬 종합적인 현장수습을 지원할 계획이다.

박훈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본사: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광명로 31.205(성남동) | [발행/편집인 대표이사 朴勳映]
TEL:031-758-8856  | F:02-6080-7005  | 등록일자2006년1/18 |  대표직통:02.6080-9093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서울사무소 : 금천구 독산로44길 46-2 | TEL. 010-8335-3998 | 웹하드: phy3692/ikn1234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