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4 금 12:58
 
 기사/사진검색
> 뉴스 > 교육
     
남도학숙 2018년도 신규 입사자 모집
제2남도학숙 건립공사 올해 12월 준공…내년 2월 개관‧입사...광주 397명, 전남 411명 등 총 808명…입사 경쟁률 완화 전망
2017년 12월 26일 (화) 20:31:33 정찬남 기자 jcrso@hanmail.net
 
▲ 서울 및 수도권 대학에 진학한 광주,전남출신 학생들의 주거공간인 서울 제1남도학숙(사진)

재단법인 남도장학회(이사장 광주광역시장 윤장현, 전라남도지사 권한대행 행정부지사 이재영)는 광주・전남 출신 대학생들의 주거부담 완화와 장학지원을 위해 운영하고 있는 서울 남도학숙의 2018년도 신규 입사생을 모집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입사생 모집 규모는 내년에 개관하는 제2남도학숙(서울 은평구 소재) 입사생 517명과 현재 운영 중인 제1남도학숙(서울 동작구 소재)의 입사생 291명 등 총 808명이다.

시・도별로는 광주 397명(남 184명, 여 213명), 전남 411명(남 190명, 여 221명)으로 2017년보다 2배 이상 늘어났다.

이에 따라 내년부터 남도학숙 입사경쟁률은 대폭 완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1994년 개관한 남도학숙은 지역 인재양성의 밑거름 역할을 해와 규모 확대 등을 요구하는 시‧도민의 목소리가 높았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이 같은 의견을 선제적으로 수용해 지난 2014년 10월 제2남도학숙 신축 안을 광주·전남 상생발전 공동협력사업으로 선정했다. 이어 2015년 4월 건립규모 등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서울시 은평구 별관부지 5960㎡를 매입해 건립 부지를 확보했다.

또 2015년 11월 건축설계공모를 통해 무등산 주상절리와 다도해의 푸른물결을 형상화한‘남도풍경’ 당선작으로 선정하고 실시설계 등을 통해 2016년 7월 공사를 착공했다.

 
▲ 서울 은평구 녹번동 소재에 준공을 앞두고 있는 제2남도학숙(사진)

내년 2월에 문을 여는 제2남도학숙은 지하철 3호선 녹번역과 불광역, 6호선 역촌역에서 도보 10분 이내 거리에 위치하고 있으며 강북지역 주요 대학과의 접근성도 뛰어나다.

시 관계자는“원거리 공사현장과 주택가의 열악한 환경에서도 공사 중 안전사고와 큰 민원 없이 완벽하게 공사를 마무리 할 수 있었던 것은 광주시·전남도·은평구 간 긴밀한 협력이 있었기 때문이다”며“주변 주민들에게도 낙후된 은평구의 교육환경 개선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는 상생공익사업임을 꾸준히 설명하고 설득한 결과”라고 말했다.

한편 남도학숙은 월 16만 원의 저렴한 이용료와 각종 장학제도, 교양강좌 등 대학생활과 사회진출에 유용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어 학생과 학부모의 호응이 높다. 지난 11월 실시한 제1남도학숙 생활 만족도 조사 결과 89.8%의 학생들이 학숙 생활 전체에 만족감을 나타냈으며, 그 중 급식(1일 3식) 만족도는 96.5%로 가장 높았다.

<제1남도학숙 : 서울특별시 동작구 여의대방로 44길 46>

<제2남도학숙 : 서울특별시 은평구 은평로 21길 52>

세부 선발 인원(단위:명)

구 분

광 주

전 남

비고

총계

소계

소계

808

374

434

397

184

213

411

190

221

 

제1남도학숙

291

113

178

136

51

85

155

62

93

 

 

신입생(일반)

168

69

99

78

29

49

90

40

50

 

 

신입생(예체능)

6

2

4

3

1

2

3

1

2

 

 

재학생

113

40

73

53

20

33

60

20

40

 

 

대학원생(석사)

4

2

2

2

1

1

2

1

1

 

제2남도학숙

517

261

256

261

133

128

256

128

128

 

 

신입생(일반)

303

154

149

153

78

75

150

76

74

 

 

신입생(예체능)

4

2

2

2

1

1

2

1

1

 

 

재학생

202

101

101

102

52

50

100

49

51

 

 

대학원생(석사)

4

2

2

2

1

1

2

1

1

 

 

장애인

4

2

2

2

1

1

2

1

1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본사: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광명로 31.205(성남동) | [발행/편집인 대표이사 朴勳映]
TEL:02.6080-9093  | F:02-6080-7005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서울사무소 : 금천구 독산로44길 46-2 | TEL. 010-8335-3998 | 웹하드: phy3692/ikn1234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