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19 일 22:21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정치
     
소방관 1인당 면적, 강원도가 서울보다‘68배’넓어
지자체별 편차 심각, 농어촌 지역 소방관 증원 절실
2018년 01월 05일 (금) 20:34:26 김형동 기자 hyungdong60@ikoreanews.com

도시와 농촌지역 간 소방관 1인당 면적의 차이가 극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서울 강동(갑)/행정안전위원회)이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국 평균 소방관 1인당 국토면적은 2.23㎢였다. 서울특별시의 경우 0.09㎢인 반면, 강원도의 경우 6.11㎢로 68배 가까이 차이가 나는 중 지역별 편차가 극심했다. 대형 화제사건이 발생한 충북 제천시의 경우에도 소방관 1인당 면적이 6.85㎢로 전국 평균에 크게 밑돌았다.

전국적으로 국토 면적 총 100,107㎢에 소방관은 44,792명으로 평균적으로 2.23㎢ 당 1명의 소방관이 근무하고 있다. 이는 여의도 면적은 77%에 해당한다. 면적 대비 소방관이 가장 많은 서울특별시의 경우, 총 면적 770㎢에 소방관 6,865명이 근무하고 있어 1인당 면적은 0.09㎢이며 이는 2000세대 규모의 아파트 단지 크기와 비슷하다. 면적 대비 소방관이 가장 적은 강원도의 경우 16,874㎢에 2,760명의 소방관이 근무하고 있어 1인당 면적이 6.11㎢로 웬만한 신도시 택지지구보다 크다.

소방관 1인당 면적이 작은 지자체는 서울에 이어 부산 0.26㎢, 대구 0.40㎢, 대전 0.41㎢, 광주 0.42㎢ 수준이었고, 도 단위로는 경기도가 1.29㎢로 면적 대비 소방관이 가장 많았다. 소방관 1인당 면적이 큰 지자체는 강원에 이어 경북 5.71㎢, 전남 5.12㎢, 충북 4.24㎢, 전북·경남 3.89㎢ 순이었다. 특히 같은 관내에서도 농어촌 지역의 경우 소방관이 더욱 적어서 전국에서 가장 큰 기초지자체인 강원도 홍천군의 경우 소방관 1인당 면적이 11.59㎢에 달했다.

진선미 의원은 “제천 화재 사건에서 보듯이, 농어촌 지역의 소방인력과 장비가 부족해 화재 대응을 적시에 하지 못하고 있다. 소방공무원은 인구 뿐 아니라 물리적 면적을 고려한 인력 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하며 “소방공무원의 신속한 증원을 통해 도농간 격차를 해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형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본사: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광명로 31.205(성남동) | [발행/편집인 대표이사 朴勳映]
TEL:02.6080-9093  | F:02-6080-7005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서울사무소 : 금천구 독산로44길 46-2 | TEL. 010-8335-3998 | 웹하드: phy3692/ikn1234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