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9 수 19:33
 
 기사/사진검색
> 뉴스 > 라이프
     
타악기 명인 고석진과 사운드 아티스트 피정훈의 창작 음악 콘서트 ‘21포레스트’ 개최
2018년 07월 12일 (목) 19:01:53 박훈영 기자 phy3623@ikoreanews.com

고석진퍼커션이 타악기 명인 고석진과 사운드 아티스트 피정훈의 창작 음악 콘서트 ‘21포레스트’를 7월 24일과 25일 서울 돈화문국악당에서 개최한다.

   
 

온 몸으로, 신들린 듯한 연주를 보여주는 타악기연주자 고석진은 연기, 노래, 한국무용 등 다양한 장르의 예술과 융합을 통해 끊임없이 새로운 사운드와 리듬을 연구하는 음악인으로 인정받고 있다. 꾼 중의 꾼, 달인 등으로 알려진 그는 우리 전통의 엿가위를 국악장단과 접목한 엿가위연주를 최초로 시도하여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으며, 영남 사물놀이 가락을 아프리카 전통 타악기 젬베와 접목한 창작 음악 작품을 발표하는 등 한국음악의 새 지평을 여는 지속적인 활동으로 호평을 받고 있다.

‘김치앤칩스’와의 협업 등 인터랙티브 사운드 아트로 유명한 피정훈은 미디어아트, 뮤지컬, 연극, 영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작곡과 사운드디자이너로 활동하고 있으며 현재 서울예대에서 전자음악 교수로 재직 중이다.

‘21 포레스트’는 고석진의 다양한 한국 전통 타악기 연주와 더불어 타악기에서 발생하는 공명과 배음을 실시간 컴퓨터 분석을 통해 더욱 확장시켜 관객에게 청각적 몰입감을 선사하는 타악+라이브 일렉트로닉스 음악 공연이다.

이는 국내 최초로 시도되는 작업으로 사물놀이에서와 같이 높은 수준의 한국 타악 연주자가 만들어내는 흥과 무아지경의 경지를 라이브 일렉트로닉스로 재해석하여 음악적 완성도와 청각적 경험의 폭을 확대하는 것이 목표이다. 다시 말해 고석진의 신기에 가까운 변화무쌍한 연주에 피정훈의 실시간 신디사이저와 서라운드 시스템의 컨트롤이 더해져 타악기의 흥은 전자음악의 그루브(Groove)변화로, 무아지경은 트랜스(Trance)의 다이내믹레인지로 확장, 변형하는 작업인 것이다.

고석진퍼커션은 새로운 것을 만들어 가되 근본을 잃지 않아야 한다는 의미의 法(법)古(고)創(창)新(신)의 정신을 근간으로 하여 음악 작업을 이어오고 있는 퍼커션이다. 타악기의 깊은 성음을 통하여 예술적 가치를 만들어 내고, 음악적 가치를 높여 한국음악을 계승 발전시키고자 노력하고 있다.

◇타악창작공연
 
21 포레스트[for rest]-<전통타악 과 라이브 일렉트로닉스>

21세기 현재, 우리에게 들려오는 소리는 어떤 음악인가?
장르를 구분하기조차 어려운 다양한 음악들이 인터넷으로 통해 아주 쉽게 들려오고, 또 빠르게 잊혀 진다.
휴일 낮에나 볼 수 있는 국악프로 한 개, 라디오에선 국악채널 한 개(클래식채널에서 한 시간), 국악은 이렇듯 우리 곁에서 겨우 숨만 붙이고 살아간다.
 
숨 쉬듯 음악을 연주하고 숨 쉬듯 음악을 들었으면 좋겠다.
옛 조상들이 숨 쉬었던 전통장단을 기반으로 오늘날 우리가 숨 쉬는 음악을 만들어 현재를 사는 우리와 함께 숨 쉬듯 들었으면 좋겠다.
옛 조상들이 노동요로 일의 고단함을 치유하였듯이, 뒤돌아 볼 겨를도 없이, 한숨 쉴 여유도 없이 앞만 보고 달려가는 사람들에게 오늘날 마음의 고단함을 치유할 수 있는 숨의 음악을 들려주고 싶다.
 
장단... 박자... 그 어디쯤......
수많은 장단, 그 안에 수많은 호흡, 숨이 있다.
내가 살고 있는 서울은 어떤 호흡으로 숨 쉬고 있을까?
도시의 호흡을 연주하고 싶다.
그리고, 그 음악 안에서 사람들과 숨 쉬고 싶다.

새로운 숨을 위하여!
음악의 기본이 되는 장단이 음악의 중심에 있지 못한다.
이제 음악의 중심을 이끌어 가는 타악으로 새로운 숨을 쉬는 음악을 연주하고자 한다.
우리 안에 늘 있지만 언저리에 있던 국악을 우리 마음의 중심으로 들어와 숨 쉬게 하고자 한다.
21세기 새로운 전통이 되는 음악으로 그 호흡을 이어나가는 숨을 쉬고자 한다.

일 시 : 2018년 7월 24일(화), 25일(수) 8시
장 소 : 서울 돈화문국악당
타 악, 연 출 : 고석진 / 작곡, 사운드디자인 : 피정훈
출 연 : 고석진, 피정훈, 강안나, 박주현, 정주리, 김다솜, 풍원현, 최태훈
공연시간 : 75분 / 관람연령 : 만 8세이상 / 관람료 : 일반 3만원
주 최 : 고석진퍼커션

타악, 연출 고석진 

* 고석진퍼커션 대표
* 중요무형문화재 제7호 고성오광대 이수자
* 서울예술대학교 무용학과 한국무용전공 졸업
* 동국대학교 문화예술대학원 한국음악전공 석사졸업
* 소리꾼 ‘장사익’ 타악(모듬북연주)세션 1997년~2013년
* 세로토닌 드럼클럽 맨토
* 재)서울예술단 단원 2000년~현재
* 전국청소년탈춤경연대회 개인부문 금상 1992년(중요무형문화재 제7호 고성오광대 문둥북춤)
* 굿패 노름마치 활동 1997년~2000년
* 서울예술단 ‘김용배입니다’ 공연 (주역) (예술의전당 토월극장) 2006년
* 개인연주회 예인열전 시리즈- 고석진 <공空 성聲> 한국문화의집<KOUS> 2012
* 그룹 타 정기공연 ‘가세놀이’ 연출 및 타악연주 2014년

작곡, 사운드디자인 피정훈

* 현) 서울예술대학교 실용음악과 교수
* 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무대예술아카데미 주강사
* 뮤지컬 <더데빌>, <설록홈즈>, <공동경비구역JSA> 등
* 연극 <엘렉트라>, <멕베스411>, <리어왕>, <산허구리> 등
* 무용 <HereThrere>, <춤의 연대기>, <75분의 1초> 등
* 사사 David Budries, Matthew Suttor, Frank Tirro (Yale University), Scott Metcalfe (Peabody Insititute), 김준 (동국대), 김선하 (연세대)

박훈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본사: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광명로 31.205(성남동) | [발행/편집인 대표이사 朴勳映]
TEL:02.6080-9093  | F:02-6080-7005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서울사무소 : 금천구 독산로44길 46-2 | TEL. 010-8335-3998 | 웹하드: phy3692/ikn1234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