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22 일 20:18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사회
     
국경없는의사회, 의료 및 비의료 구호활동가 채용 본격 확대
2018년 08월 13일 (월) 17:19:35 박훈영 기자 phy3623@ikoreanews.com

국제의료구호단체 국경없는의사회가 한국인 구호활동가 채용에 본격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그간 일본 사무소를 통해 진행해오던 채용 과정을 한국 사무소에서 전격적으로 도맡아 운영하게 됐다. 이에 따라 지원서 접수, 면접, 채용, 계약, 파견 등 일련의 구호활동가 모집 과정을 한국에서 전부 담당하게 됐다. 한국인 뿐만 아니라 한국에서 체류 및 취업이 가능한 외국인 또한 지원할 수 있다.

채용을 총괄하는 김은선 국경없는의사회 한국 인사부장은 “한국인 의료 및 비의료 구호활동가들의 필요에 더욱 세심히 대응하기 위해 채용 전반을 직접 관리하기로 했다”며 “더 많은 한국인들이 국제 구호활동 현장에서 활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해 지원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지난해 기준, 구호 현장에 파견된 전세계 국경없는의사회 국제 구호활동가 3600여명 중 한국인 구호활동가는 단 15명에 그쳤다. 현재 한국 사무소에 등록된 활동 가능한 한국인 구호활동가는 약 36명이지만, 모두가 항상 현장에 파견되는 건 아니다.

티에리 코펜스 국경없는의사회 사무총장은 “한국인 구호활동가들은 현장에 일단 파견되면 ‘일 잘하기로’ 소문난 경우가 많지만 그 숫자가 적어 아쉽다”며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위해 본인이 가진 전문성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한국인들이 많이 지원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국경없는의사회 한국은 구호활동가 채용과 관련된 정보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별도 웹사이트 또한 선보였다. 모집 분야, 채용 과정, 채용설명회, 인터뷰 영상 등 지원자들을 위한 다양한 정보가 마련돼 있다.

특히 모집 분야 부문에는 의사 등 의료인 뿐만 아니라 재무 및 인사 등 행정 담당, 기술적인 지원을 담당하는 로지스티션(Logistician) 등 비의료 분야 또한 포함돼 있어 눈길을 끈다. 국경없는의사회에 의하면 전체 구호활동가의 절반 가량은 비의료 분야 종사자다.

국경없는의사회 현장에 12회 이상 파견돼 활동해 온 행정가 김아진 구호활동가는 “이 일이 내 직업이라고 생각한다”며 “의료인이 아니더라도 내가 가진 전문성으로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도울 수 있다는 건 큰 보람”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쉴 땐 확실히 쉬고, 일할 땐 현장에서 다양한 국가 출신 동료들과 함께 생명을 살리는 데 일조한다”며 “집중력 있게 일하고 동시에 여러 나라를 여행하며 다양한 문화를 경험할 수 있다는 게 큰 장점”이라고 덧붙였다.

국경없는의사회는 1971년에 의사 및 언론인들이 모여 설립한 국경없는의사회는 독립적인 국제 인도주의 의료 구호 단체로서 전 세계 60여개국에서 주로 무력 분쟁, 전염병 창궐, 의료 사각지대, 자연재해 속에서 폭력과 소외, 재앙을 당해 생존을 위협 받는 사람들을 위해 의료 지원 활동을 하고 있다. 국경없는의사회는 1999년에 노벨평화상을 수상한 바 있다.

박훈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본사: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광명로 31.205(성남동) | [발행/편집인 대표이사 朴勳映]
TEL:02.6080-9093  | F:02-6080-7005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서울사무소 : 금천구 독산로44길 46-2 | TEL. 010-8335-3998 | 웹하드: phy3692/ikn1234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