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파워브랜드
1.23 목 15:02
 
 기사/사진검색
> 뉴스 > 부산/경남/울산
     
‘대‧중소기업 구매상담회’ 참여기업 모집
2019년 06월 21일 (금) 02:06:04 박훈영 기자 phy3623@ikoreanews.com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가 동반성장위원회와 함께 대중소기업의 동반성장 문화 정착을 위한 ‘제1회 혁신성장 투어’ 행사 준비의 일환으로 ‘대중소기업 구매상담회’에 참가할 중소기업을 모집한다.

‘대중소기업 구매상담회’는 오는 7월 17일(수),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제1회 혁신성장 투어’ 행사 프로그램 중 하나로, 중소기업 기술과 제품의 판로개척을 위해 마련됐다. 경상남도는 이번 구매상담회를 통해 도내 중소기업과 대기업 구매담당자간 1:1 만남의 장을 마련하여 중소기업의 판로를 지원하고,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공동기술 개발 등의 상생협력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참가를 희망하는 기업은 6월 20일(목)부터 28일(금)까지 ‘제1회 혁신성장투어’ 온라인 접수 홈페이지(https://win-win.micehub.com)를 통해 누구나 무료로 신청가능하고, 자세한 내용은 해당 홈페이지를 방문하면 확인할 수 있다.

구매상담회 상담분야는 기계/자동차, 건설, 전기/전자, 조선/항공, 유통/서비스 등이며, 동반성장위원회가 사전 모집(5.27.~6.14.)한 삼성, LG, SK 등 대기업 72개사도 직접 참여할 예정이다.

아울러 경상남도는 이번 구매상담회가 1회성 행사로 끝나지 않도록 사후지원도 강화한다. 구매상담회에 참여한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기술혁신 온라인 플랫폼인 ‘상생누리(http://www.winwinnuri.or.kr)’를 통해 국내외 판로확대를 계속적으로 지원하는 동시에 구매 상담을 한 대기업의 추가 상담요청이 있는 경우에는 1:1 추가 상담도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문승욱 경상남도 경제부지사는 “우수한 기술과 제품을 보유하고도 판로를 확보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들이 많다”며 “대기업 구매담당자와 직접 만나 설명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한 만큼 도내 기업들이 많은 관심을 가지고 참여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제1회 혁신성장 투어’는 오는 7월 17일 창원컨벤션센터에서 대중소기업 구매상담회, 우수제품전시회, 경상남도와 동반성장위원회 간 업무협약 체결, 동반성장 대토론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개최될 예정이다.

 

‣ 일시/장소 : 2019. 7. 17.(수) 10:00~17:00 / 창원컨벤션센터 컨벤션홀
‣ 행사규모 : 대기업 72개사, 중소기업 200개사, 참가인원 2천여 명
‣ 주요내용 : 혁신기술 구매상담회, 중소기업 우수제품 전시회, 중소기업 컨설팅, KAI 1차 협력사 모집 및 협력사별 채용상담, 동반성장 대토론회 및 지원 사업 설명회, 혁신성장 홍보관, 청년취업 멘토링 콘서트 등 


‘혁신성장 투어’는 동반성장위원회가 혁신주도형 동반성장* 문화 확산을 위해 올해 처음 시작하는 행사로, 경남에서 첫 선을 보이게 된다. 특히 이날 행사에 참가하는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1차 협력사 모집을 위한 인증과 협력사의 인력채용 상담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박훈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 회장 : 서재빈
TEL:02.6080-9093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TEL. 010-3795-3998 | 웹하드: korealife/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