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파워브랜드
2.29 토 13:53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정치
     
박지원 “황교안, 朴에 찍혔다…친박신당 태어나면 어려워질 것”
2019년 06월 28일 (금) 10:19:54 김형동 기자 hyungdong60@ikoreanews.com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28일 “친박(친박근혜계) 신당이 태어나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상당히 어려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홍문종 의원에 이어 한국당 친박계 의원들의 우리공화당행 가능성을 거론하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우리공화당은 어찌 됐든 친박 신당”이라며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성격상 탄핵에 앞장섰던, 자기에게 섭섭하게 했던 사람들을 절대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황교안 대표만 하더라도 (박근혜 정부 때) 법무부 장관, 국무총리도 했는데 박 전 대통령의 탄핵이나 재판받는 과정에서 대통령 권한 대행으로 한마디도 안 했다”며 “속된 말로 박 전 대통령에게 찍혔다”고 주장했다.
 
이어 “(황 대표가) 뒤늦게 잘 보이려고 도로 박근혜당 소리를 들어가며 어떻게든 표를 얻으려고 하는데 친박 신당이 태어나면 상당히 어려워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홍문종 의원을 따라 한국당을 나가는 의원들이 나올 것”이라며 “박 전 대통령 자체가 정치기 때문에 총선 결과 최소한 20석 이상을 확보해서 원내 교섭 단체를 구성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박 의원은 ‘박 전 대통령이 옥중에서 그런 힘을 보탤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 “금년 내로 박 전 대통령은 감옥에서 나올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박 전 대통령을 감옥에 넣어놓을 정도는 안 될 것이다. 굉장한 부담을 느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감옥에 있더라도 박 전 대통령 존재 자체가 어떤 특정인에 메시지를 보내고 변호인이 얘기하면 일파만파 더 센 파장이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우리공화당에 대해서도 “자기들의 존재감이 광화문 텐트라고 생각하는 거 같다. 그런데 그건 솔직히 석기시대 정치 아니냐”며 “21세기에 이제 그런 거 안 해야 한다. 홍문종 우리공화당 공동대표가 갔으면 이제 텐트 걷어치우고 친박 신당으로 당당하게 민생으로 들어가야 한다. 대국민 접촉 활동을 적극적으로 해야 표를 모을 수 있다”고 말했다.
 
김형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 회장 : 서재빈
TEL:02.6080-9093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TEL. 010-3795-3998 | 웹하드: korealife/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