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2 화 20:46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연예
     
제17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AISFF)」 개막
2019년 11월 01일 (금) 10:02:46 박훈영 기자 phy3623@ikoreanews.com

이달 31일(목)부터 6일간 「씨네큐브 광화문」, 「복합문화공간 에무」서 진행

경쟁부문 118개국 5,752편 출품돼 치열한 각축 벌여

   
 

아시아나항공(사장 한창수)이 후원하는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AISFF: Asiana International Short Film Festival)」가 17번째 막을 올렸다.

31일(목), 씨네큐브 광화문에서 진행된 제17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개막식에는 아시아나항공 한창수 사장을 비롯해 AISFF 손숙 이사장과 안성기 집행위원장, 장준환 심사위원장, 박중훈 집행위원, 박서준 특별심사위원, 주보영 특별심사위원이 참석해 국내 최초의 국제경쟁단편영화제인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했다.

이달 31일(목)부터 다음 달 5일(화)까지 6일간 「씨네큐브 광화문」과 「복합문화공간 에무」서 진행되는 제17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는 ▲국제경쟁부문 ▲국내경쟁부문 ▲뉴필름메이커부문 등의 3개 프로그램으로 구성되며, 올해는 총 118개국 5,752편의 출품작들이 경쟁부문에서 치열한 각축을 벌였다.

이중 엄격한 심사를 통해 선정된 국제경쟁부문 35개국 53편, 국내경쟁부문 15편이 총 12개 섹션으로 나뉘어 상영될 계획으로, ‘뉴필름메이커’ 6편도 영화제 기간 동안 관객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우수작에 대한 시상은 사전제작을 지원하는 ‘아시프(AISFF) 펀드 상’을 포함해 총 10개 부문에서 이뤄지며 총 상금 4,600만원과 부상이 함께 수여된다.

더불어 ▲시네마 올드 앤 뉴 ▲이탈리아 단편 특별전-미래의 거장을 만나다 ▲오버하우젠 뮤비 프로그램 ▲숏쇼츠필름페스티벌 & 아시아 컬렉션 ▲특별상영-캐스팅 마켓 매칭작 등의 특별 프로그램도 영화제 기간 함께 운영돼 43편의 단편 영화가 추가로 관객을 찾아갈 예정이다.

한편, 제17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의 개막작으로는 웨이트리스 조나의 우연한 대화를 따라가는 단편영화 <버뮤다>와 은행강도 사건을 독특하게 다룬 단편영화 <약탈자들>이 선정됐다.

박훈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080-9093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TEL. 010-3795-3998 | 웹하드: korealife/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