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파워브랜드
2.17 월 22:53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인물·칼럼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신년사
2019년 12월 30일 (월) 21:40:09 정찬남 기자 jcrso@hanmail.net
   
 
  ▲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 사진, 광주광역시 제공  
 

인공지능 광주시대를 열겠습니다

경자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어둠을 뚫고 무등산 위로 우뚝 솟아오른 해처럼 힘찬 기운이 우리 시민들의 각 가정에 함께 하기를 기원합니다.

지금, 광주는 매일이 새로운 역사입니다. 해묵은 현안들을 해결하고, 수많은 성과들을 창출하며 정의롭고 풍요로운 광주의 미래를 열고 있습니다.

◆ 지역역량 결집해 해묵은 현안 해결 =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역대 가장 성공적인 대회로 치러냈고, 도시철도 2호선 건설도 16년간의 분열과 갈등에 마침표를 찍고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갔습니다. 청년들에게 많은 일자리를 제공하고 제조업의 경쟁력을 높일 광주형 일자리 사업을 성공시켜, 23년만에 국내 자동차공장이 우리 광주에 건설되고 있습니다.

2019년 끝자락,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 출범과 함께 광주 산단 4곳이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되는 유종의 미를 거두었습니다.

◆ 2020년, 인공지능 광주시대 원년으로 = 지난 1년 동안 인재, 예산, 집적단지 마련 등의 기반을 다져온 광주는 1월 중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함께 인공지능 산업융합 사업단을 설립하고, 광주인공지능산업 비전과 추진전략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인공지능 4대강국 대한민국을 뒷받침하는 인공지능중심도시 광주로 발돋움합니다.

◆ 5‧18 40주년, 세계로 미래로 = 5‧18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행사는 전 세계인이 함께하는 민주주의 축제의 장을 만들겠습니다. 광주만의 울분과 분노를 뛰어넘어 우리 모두의 승리와 희망의 역사로 세워나가는 것이 진정한 5‧18 정신 계승입니다. 온전한 진상규명을 통해 뒤틀리고 왜곡된 역사를 바로 잡는 일에도 모든 역량을 결집하겠습니다.

◆ 광주만의 유일함을 경쟁력으로 = 광주에서만 만날 수 있는 대표공연, 대표음식, 대표마을을 경쟁력 삼아 국제관광도시로 도약하는 한해를 만들겠습니다. 삼향(의향‧예향‧미향) 광주의 매력으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문화산업을 발전시켜 나가겠습니다.

◆ 아이 낳아 키우기 좋은 행복한 광주 = 새해, 여성가족국을 신설합니다. 한 아이를 키우는데 도시 전체가 나서겠다는 각오로 결혼, 출산, 보육‧육아, 교육, 일자리, 복지, 안전에 이르기까지 시정 전반에 미래세대에 대한 고민을 담겠습니다. 청년들이 떠나는 광주에서 돌아오는 광주를 만드는 또 하나의 전환점이 될 것입니다.

◆ 5대 핵심 기구 설립 = 핵심 시책들의 추진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올해 광주에 경제자유구역청, 한국수영진흥센터, 광주시설관리공단, 사회서비스원, 광주관광재단 등 5개 기구를 신설합니다.

2020년에도 광주는 혁신과 소통 양 날개로 힘차게 도약할 것입니다. 혁신으로 미래 먹거리와 일자리를 창출하고, 소통으로 지역의 역량을 결집해 광주발전의 동력으로 삼고, 청렴으로 공직자의 기본된 도리를 지키며 시정에 대한 신뢰를 공고히 다져나가겠습니다.

새로운 10년, 나아가 새로운 100년을 여는 2020년, 항상 시대를 선도해온 광주시민의 힘을 믿고 나아가겠습니다.

사랑하는 시민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2020년 1월 1일

광주광역시장 이 용 섭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 회장 : 서재빈
TEL:02.6080-9093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TEL. 010-3795-3998 | 웹하드: korealife/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