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파워브랜드
12.2 금 23:12
 
 기사/사진검색
> 뉴스 > 대구/경북
     
대구시, ‘탄소중립 미래’ 시민·지역사회와 함께 만든다
- 각계 인사 40명으로 ‘대구시 탄소중립 시민협의체’ 발족
2021년 06월 06일 (일) 17:33:01 이영수 사회부장 panchano@naver.com
   

대구시가 지난 4일 ‘대구시 탄소중립 시민협의체(이하 협의체)’ 발대식을 시작으로 대구시 탄소중립 전략 마련에 본격 착수한다.

협의체 위원장은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재하 대구상공회의소 회장이 공동으로 맡게 된다. 

위원은 ▲시민생활 ▲기후환경 ▲경제산업 ▲에너지전환 ▲녹색교통 ▲건물·도시 ▲산림·농축산 ▲순환경제 8개 분야별로 5명씩, 총 40명이 위촉됐다. 

협의체를 통해 탄소중립 전략이 충실히 수립·실행될 수 있도록 협의체 위원에는 산·관·학 전문가, 기업인, 시민단체 활동가, 시민 대표 등이 고루 위원으로 포함됐다. 

협의체는 앞으로 각 분야별로 연구와 토론을 통해 탄소중립 전략을 마련하고 지역사회에서 적용할 수 있는 사업 과제와 실행 방안을 도출하게 된다. 

대구시는 2010년 지자체 최초로 ‘기후변화대응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2017년부터 공공부문 온실가스 감축 목표 관리제 1위를 기록하는 등 기후변화 대응 선도도시로 인정받고 있다. 

작년 7월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 대표도시로서 205개 지자체의 탄소중립 선언을 주도한 바 있고 지난 4월에는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Race to Zero’ 캠페인에 국내 최초로 가입하는 등 국내외 기후변화 대응 연대·협력에도 앞장서고 있다. 

대구시는 협의체 논의와 연구용역을 거쳐 연말까지 2050 탄소중립 전략을 수립하고 내년부터 지역에 본격적으로 확산시켜 탄소중립 선도도시로서 위상을 다질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탄소중립 시민협의체는 대구시 탄소중립 미래를 설계하고 지역사회에서 변화를 만드는 구심점이 될 것”이라며 “협의체를 주축으로 탄소중립을 정착·확산시켜 근대화·산업화의 선도도시 대구가 ‘탄소중립 선도도시 대구’로 재도약하는 계기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영수 사회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