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파워브랜드
9.29 목 18:03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서울/인천/경기
     
제24회 부천국제만화축제, 4일 온라인 개막
2021년 09월 04일 (토) 19:18:15 박훈영 기자 phy3623@ikoreanews.com
   
 

제24회 부천국제만화축제(위원장 김형배, 이하 만화축제)가 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비대면 축제의 시작을 알린다. 이번 만화축제는 전면 온라인 개최로 공식 홈페이지 및 뉴미디어 채널을 통해 다양한 온라인 프로그램 및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뉴노멀, 새로운 연결’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부천국제만화축제는 가상의 공간에서 홀로그램과 AR·VR 등 디지털 기술을 통해 연출되는 개막식, 축하공연 및 2021 부천만화대상 시상식으로 성대한 막을 올린다.
 
개막식은 9월 4일(토) 오후 2시 한국만화박물관 상영관에서 진행되며, 한국만화영상진흥원 공식 유튜브 채널 ‘한국 만화의 모든 것(All about Korean webtoon)’에서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누구나 관람할 수 있다. 이번 개막식을 통해 국내외 만화가와 관련 산업 종사자, 1백여 명의 만화 마니아들이 랜선으로 만화축제의 시작을 함께 즐길 예정이다.
 
VIP 온라인 축사 및 환영사를 시작으로 2021 부천만화대상 및 장한후배상 온라인 시상식과 장한후배상 헌정 공연이 이어진다. 2021년 부천만화대상은 개막식날 발표되며 후보작은 <나빌레라(HUN, 지민 作)>, <나의 임신중지 이야기(오드 메르미오 作)>, <민간인통제구역(OSIK 作), <유미의 세포들(이동건 作)>이다.
 
또한, 개막선언 퍼포먼스로 4면 LED를 활용한 오프닝 영상과 축제 마스코트인 만덕이와 참가자들이 함께하는 개막공연이 만화와 AR 신기술을 접목하여 펼쳐진다. 개막식은 온라인 참석자들과 만화축제를 만드는 모든 사람들이 온라인을 통해 서로 소통하는 온택트(Ontact)의 의미를 담았다. 개막식 후 웹툰 원작의 인기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의 OST를 부른 가수 가호의 온택트 콘서트가 이어지면서 만화축제 개막을 함께 축하할 예정이다.
 
김형배 축제운영위원장은 “만화를 좋아하는 사람들 모두가 언제 어디서든 온라인 채널을 통해 만화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준비했다.”면서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만화축제가 코로나블루로부터 잠시 벗어나 일상의 소소한 즐거움을 드릴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만화축제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도전! 랜선만화골든벨 프로그램으로 관객들과 소통한다. 도전! 랜선만화골든벨은 700명에 달하는 예선 사전 신청자 가운데 선출된 50명의 도전자들이 온라인으로 펼치는 OX퀴즈 대회이다. 이는 관람객과 소통하기 위한 고민에서 기획된 이벤트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개막식에서는‘제5회 경기국제코스프레페스티벌’ 개막식도 진행된다. 국제 규모의 코스프레 숏폼 영상 공모전인 ‘Cosplay@home’의 시상식을 통해 전 세계 10개국 최강 코스플레이어들의 화려하고도 이색적인 코스프레 영상을 관람할 수 있다.
 
이 밖에도 ‘한불 만화가 대담’에서는 다원(부천국제만화축제 유튜브 채널, 프랑스 대사관 유튜브 채널) 라이브 중계로 프랑스 만화가 엠마와 송아람 작가가 참여해‘뉴노멀 시대, 웹툰 속 젠더를 논하다’를 주제로 활발한 논의를 펼친다. 이번 대담은 일상 속 실례로 페미니즘이라는 무거운 주제에 가볍게 접근할 수 있는 작품 <다른 시선(엠마作>)과 여성 작가의 자전적 요소가 잘 담긴 사실적인 그래픽 노블 작품 <두 여자 이야기(송아람作>)를 토대로 진행된다.
 
개막식 다음날인 5일(일)부터 시작되는 ‘랜선팬미팅’, ‘웹툰쇼케이스’, ‘컨퍼런스’를 통해 인기 작가와 독자 그리고 국내외 산업관계자 간의 시공간을 초월한 만남이 계속 이어진다.
 
제24회 부천국제만화축제(BICOF)는 오는 9월 4일(토)부터 12일(일)까지 9일간 ‘뉴 노멀, 새로운 연결’을 주제로 전면 온라인으로 개최되며, 축제가 끝난 이후에도 ‘지금, 만화’토크쇼, ‘부천플러스’ 만화가 맛집, 랜선팬미팅 프로그램은 계속 진행될 예정이다.

박훈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