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파워브랜드
1.24 월 21:40
 
 기사/사진검색
> 뉴스 > 경제
     
인도네시아서 3년간 요소 매달 1만톤 수입…수입선 다변화
2021년 12월 08일 (수) 12:07:00 박훈영 기자 phy3623@ikoreanews.com


정부가 요소의 수입선 다변화를 위해 인도네시아와 월 1만 톤 규모의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이번에 확보한 차량용 요소 1만톤은 이르면 이달 말 도입될 예정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7일 인도네시아 정부와 향후 3년간 월 1만톤의 산업용 요소 물량 도입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산업용 요소에는 차량용도 포함된다.


우리나라의 산업용 요소 수입량이 연간 약 37만톤(차량용 요소는 8만톤)에 달하는 점을 고려하면 수입선 다변화에 실질적인 기여를 할 수 있는 수준이다.

정부는 그동안 수입선 다변화를 위해 여러 국가를 상대로 가능성을 타진했으며 그중 인도네시아는 요소 생산량, 지리적 인접성, 경제교류 성숙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중요한 국가로 검토돼 왔다.

이날 화상으로 양해각서를 체결한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인도네시아도 농번기 대비 등으로 요소가 많이 필요한 시점이나 한국과의 동반자 관계를 고려해 신속하게 요소 공급을 결정해준 것에 감사하다”며 “양국의 돈독한 관계를 바탕으로 공급망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양국의 장기적 요소 협력관계의 첫 성과로 이날 인도네시아의 최대 요소 공기업인 뿌뿍(PTpupuk)과 국내업체 간 1만톤 규모의 차량용 요소 공급계약도 체결됐다. 인도네시아는 이번 물량을 이달 20일까지 공급하기로 했으며 선적·해상운송 등 고려시 이달 말 또는 내년초 국내 도입될 예정이다.

이번에 들여오는 차량용 요소 1만톤은 주요 요소 수입기업과 요소수 생산기업, 요소수 수요기업 등으로 구성된 민관합동 요소 수입다변화 추진 협의체인 ‘요소얼라이언스’ 참여 기업의 수요를 합해 단체 구매로 이뤄졌다. 


정부는 이번 수입을 계기로 구성된 민간주도 요소얼라이언스를 통해 경제적·기술적 검토를 거쳐 다양한 국가들의 요소 생산기업들과 공동 협상하는 등 수입다변화를 추진하기로 했다.

높은 협상력을 갖춘 연합수요를 통해 개별기업이 확보하기 힘든 대규모 물량 계약시 보다 안정적이고 효과적인 요소 공급이 가능해질 것이란 판단에서다.

요소얼라이언스도 이번 도입을 시작으로 국내 종합상사와 함께 다른 국가와 산업용, 차량용 등 대규모 요소 도입 협상을 진행할 계획이다.

현재 베트남, 중동(1~2개) 등을 우선적인 요소 수입다변화 국가로 검토 중이며, 향후 차량·산업 등 용도별로 최적의 대체국가를 선정해 협상할 계획이다.

 

박훈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