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파워브랜드
12.2 금 23:12
 
 기사/사진검색
> 뉴스 > 대구/경북
     
대구시, 수출물류비 지원 강화
- 글로벌 물류난 극복
2022년 04월 25일 (월) 10:40:52 배전무 편집부장 xodnjs59@naver.com

대구시는 지역 수출기업이 글로벌 물류난을 극복하고 견조한 수출 호조세를 이어갈 수 있도록 수출물류비를 역점 지원한다고 24일 밝혔다.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물류실태를 조사한 결과 항공·해상운임의 급격한 상승, 컨테이너 수급 애로 등으로 올해 하반기까지 해외 물류난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57.6%)했으며, 수출입 물류 애로 해결을 위한 지원방안으로 ‘운임지원 확대(47.8%)’를 최우선으로 꼽았다.

올해 1분기 대구 수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6.8% 증가한 23억5,000달러를 기록하고 3월 수출액은 8억7,000만달러로 역대 최고 월 수출실적을 달성하며 견고한 성장 모멘텀을 이어가고 있다.

하지만 앞으로의 통상 환경은 밝지만은 않다. 해상운임은 코로나19 이전보다 3배 이상 증가했고 선박공급은 여전히 부족하다.

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한 대금 회수 문제, 물류 지연 문제 등이 발생하고 있으며, 중국은 도시 봉쇄로 인해 현지 항구 및 내륙운송이 마비되는 등 글로벌 물류 위기가 지속되면서 지역 기업의 경영 위기는 한층 높아지고 있다.

이와 같은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대구시는 대구지역에 본사를 둔 중소제조기업을 대상으로 올해 1월부터 부담한 해상 및 항공운송료, 해외내륙운송료, 해외창고보관료, 보험료 등을 기업당 최대 400만 원까지 지원한다.

특히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해 러시아, 우크라이나, 벨라루스 현지의 하역 불가로 발생한 반송물류비(shipback)와 운송 지연으로 인한 지체료(Demurrage/Detention)는 최대 100만 원까지 추가로 지원한다.

김동우 대구시 일자리투자국장은 “팬데믹으로 인해 급등한 물류비용이 기업의 발목을 잡은 상황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중국의 봉쇄 조치가 겹쳤다.”라며 “수출물류비 지원을 포함한 다양한 지원사업을 통해 물류 위기 극복에 매진하겠다.”라고 밝혔다.

배전무 편집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