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8 토 09:59
 
 기사/사진검색
> 뉴스 > 대구/경북
     
경상북도 문경새재 맨발페스티벌, 가을을 재촉하다
- 7km 걸으며 수려한 풍광도 만끽
2022년 08월 22일 (월) 12:43:39 박병삼 논설위원 겸 대기자 willbr@hanmail.net
   

절기상 가을의 문턱인 추분을 지나 아침저녁으로는 선선함을 느낄 수 있지만, 햇살 뜨거운 낮에는 더운 기운이 가득하다.

지난 20일 문경새재 야외공연장은 아침부터 시끌벅적했다.

전국에서 온 맨발걷기 동호회, 참가자 등 1만여명이 마치 100m출발선상에 있는 선수마냥 출발을 기다리고 있었다. 맞춤을 한 복장이 장관이었다.

2022 문경새재 맨발페스티벌 힘찬 신호와 함께 일제히 출발했다.

이날 이달희 경북도 경제부지사, 신현국 문경시장, 박영서 경북도의회 부의장, 문경시의장, 지역도의원 등도 함께 걸었다.

이번 맨발걷기페스티벌은 문경새재 야외공연장을 출발해 제3관문 까지 7km를 걸었다.

제1관문을 들어서며 삼삼오오 짝을 지어 정겨운 담소를 나누는 모습이 정겨웠다.

중간 중간 마주하는 볼거리인 경북도 개도 100주년 기념 타임캡술광장, 문경새재 오픈세트장, 조선 경상감사의 인수인계를 하던 교귀정 등을 배경으로 인증샷을 찍기도 했다.

뜨거운 햇살이 고개를 드는 시간이지만, 녹음으로 우거진 길은 시원함을 주기에 충분했다.

맨발의 행렬은 제1관문을 지나 제2관문을 접어들었다.

조곡관 인근 계곡사이로 흐르는 조곡약수에서 갈증을 해소하며, 주막에는 조선 한양길, 선비와 상인들이 술 한 잔으로 여독을 풀 듯, 막걸리 시원하게 한잔 들이키는 모습도 볼 수 있었다.

제3관문을 들어서는 행렬의 길이는 약간 짧아지는 듯 도착지에 다다랐다. 완주메달을 받아들었다 .

걷기는 최고의 운동이다. 걸으면 세로토닌 행복 호르몬이 분비돼 건강해진다고 한다.

특히, 흙과 친해지는 맨발걷기는 좋은 박테리아 접촉으로 면역력 향상, 뇌의 균형발달, 몸에 정전기가 빠져나가 병과 멀어진다고 한다.

자녀들에게는 창의성과 사회성을 키워주고, 감기, 천식, 아토피가 사라지는 효과가 있다고 한다.

이런 건강최고 맨발걷기 명소는 경북도청 인근에도 있다. 천년숲 황톳길이 그 곳이다.

도청이 바라다 보이는 곳에 위치한 이곳은 천년숲 사이로 황톳길 800m, 황토체험장, 황토지압길, 세족시설까지 갖춰진 신도청 주민들의 치유와 힐링의 장소이면서, 건강챙김의 장소, 아이들의 놀이터로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이달희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문경새재는 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국내관광지 1위에 선정될 만큼 힐링 로드이다”며“가을은 걷기에 너무나 좋을 계절이다. 경북에는 지역별로 테마길, 힐링길, 해안길, 숲길 등 다양한 길이 많이 잘 조성되어 있다. 오는 가을에는 경북의 길로 떠나는 여행계획을 세워보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병삼 논설위원 겸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