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 월 16:07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생활/유통
     
후포항-울릉도 최신 썬플라워크루즈에 ‘세스코 바이러스케어’ 도입
2022년 09월 28일 (수) 16:25:55 박훈영 기자 phy3623@ikoreanews.com
에이치해운은 육지에서 울릉도까지 최단 거리 노선으로 취항하는 1만5000톤급 대형 카페리 ‘울릉썬플라워크루즈’에 방역 전문기업 세스코의 바이러스케어 서비스를 도입했다. 에이치해운은 2021년 해양수산부의 고객 만족도 평가 우수 선사로 선정된 바 있으며, 인천과 백령도를 잇는 선박 ‘하모니플라워’ 등을 운항하고 있다

종합환경 위생기업 세스코(대표이사 전찬혁)는 울릉도행 대형 호화 카페리(car ferry) ‘울릉썬플라워크루즈’에 바이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경북 울진 후포항에서 울릉도 사동항을 취항하는 에이치해운(대표이사 황영욱)은 최근 울릉도를 찾는 여행객이 증가하고 있다며, 최신 호화 여객선을 감염 걱정 없이 더 이용하도록 철저한 세스코 방역 관리를 도입했다고 밝혔다.

울릉썬플라워크루즈는 국내 연안 여객선 최초로 선박 내 모든 여객 구역마다 세스코 공기살균기를 총 80대 설치했다. 바이러스 감염을 예방할 것으로 기대된다.

세스코 공기살균기는 공기 중 떠다니는 바이러스와 세균이 감염 전파력을 잃도록 유전 정보를 손상시키는 전문 장비다. 특수 설계한 UV살균터널로 살균력을 극대화했으며, 코로나19 바이러스(SARS-CoV-2)와 인플루엔자A(H1N1) 등에 대한 살균력을 인증 받았다.

울릉썬플라워크루즈는 최근 국내에서 건조된 1만5000톤급 대형 호화 여객선이다. 여행객 628명과 차량 200대를 동시에 수송할 수 있는 카페리다. 또 독립된 공간의 VIP 객실부터 3등 객실까지 다양한 형태의 공간과 좌석을 갖췄다. 편의 시설도 카페테리아, 휴게실, 편의점, 반려동물 보호실, 코인 노래방, 야외 매점 등으로 다채롭다.

대형 카페리로서 목포해양대학교 안전성 평가를 통과했으며, 겨울을 포함한 사계절 내내 항로를 유지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에이치해운 담당자는 “다른 노선 대비 대형 선박 운항을 4시간 10분 최단 시간으로 주파했다”며 “뱃멀미 걱정 없이 육지에서 울릉도까지 가는 가장 빠르고 안전한 뱃길이 되겠다”고 말했다.
 

박훈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