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7 금 18:51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정치
     
물증 없는 검찰수사는 명백한 야당 사냥!
2022년 11월 17일 (목) 12:49:06 박훈영 기자 phy3623@ikoreanews.com
   
 

서영교 최고위원은 16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과거 참사와 달리 희생자, 부상자, 실종자의 명단을 공개하지 않는 등의 무책임한 정부 조치를 지적하며 진상규명과 재발방지책 마련을 위한 국정조사 필요성을 강조하고, 이재명 당 대표 주변 인물에 대한 물증 없는 검찰 수사, 야당 사냥에 나선 검찰의 행태를 강력 비판했다.

 

서 최고위원은 “10.29 이태원 참사 때 내 아이를 찾기 위해서 부모님이 밤새 헤매고 다녔다. 어느 병원에 누가 있고, 어떤 치료가 필요하고, 이것을 알아야 한 명이라도 더 도울 수 있고 살릴 수 있는데 우리는 누가 어디서, 어떻게 사라졌는지 알지 못한다. 과거 제천 화재 참사, 이천 냉동고 화재 참사, 화성 씨랜드 참사, 대구 지하철 참사, 세월호 참사 등 대부분의 참사에서 희생자, 부상자, 실종자 명단이 공개되었지만, 이번 참사는 달랐다.”고 하며 위패도 없는 분향소에서 애도하게 한 정부의 조치를 지적했다.

 

이어 “제대로 된 진상 규명을 위해 국정조사가 필요하다. 국정조사를 막고 있는 국민의힘을 규탄한다. 박희영 용산구청장, 오세훈 서울시장, 권영세 용산구 국회의원, 윤석열 대통령 모두 국민의힘 당이다. 국정조사를 거부하는 국민의힘은 이태원 참사 책임자와 공범”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서영교 최고위원은 검찰의 야당 사냥을 강력히 비판하며 팩트체크를 통해 사실 관계를 확인해 나갔다. 서 최고위원은 “유동규가 정진상 정무실장에게 돈을 줬다며, 들키지 않으려고 CCTV가 없는 계단을 이용했다고 했다. 그러면 검찰은 최소 그 장소에 가봐야 하는 것 아닌가? 민주당에서 현장에 가 봤더니 들어가는 입구부터 CCTV가 버젓이 있다. 계단을 통해 올라가서 CCTV에 본인 흔적이 남지 않았다고 하는데, 이 CCTV 다 압수수색해서 확인해보면 유동규가 들어간 것 나오지 않겠냐.”며 의문을 제기했다.

 

이어 “기자가 ‘차 안에서 돈을 줬다는데 어디서 준 것인지' 물었더니 유동규가 ‘검사님한테 물어보시죠.’라고 한다. 그 검찰은 정진상 정무조정실장이 시민단체 '성남시민모임'으로 활동했다고 하고, 이재명 변호사 사무실 '사무장' 출신이라는 사실무근의 영장을 썼다.”며 허술함을 넘어 찌라시 수준의 영장을 남발한 검찰을 향해 비판을 이어갔다.

 

끝으로 “지난해 10월, 검찰은 유동규가 천화동인 1호의 배당금 700억 원(세후 428억 원)을 받기로 약속했다며 그를 기소하고, 60여 차례 재판까지 했다. 그러나 갑자기 천화동인 1호가 김용·정진상·유동규 3인방의 것으로 바뀐다. 이러니 유동규의 진술이 사실이 아니며 검찰이 사냥을 위해 조작 수사하고 있다고 의혹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 국민을 현혹하게 하는 뒤바뀐 수사, 물증 없는 일방적 진술은 탄핵해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박훈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