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31 수 21:13
 
 기사/사진검색
> 뉴스 > 부산/경남/울산
     
해운대문화회관, 민·관 공동 기획 옴니버스 오페라 ‘목하인연’ 개최
2022년 12월 01일 (목) 20:22:22 박훈영 기자 phy3623@ikoreanews.com
해운대문화회관이 민·관 공동 제작 옴니버스 오페라 ‘목하인연-나무 아래 머물고 떠난 사람들의 이야기’를 개최한다

해운대문화회관(관장 서영지)이 민·관 공동 제작 옴니버스 오페라 ‘목하인연-나무 아래 머물고 떠난 사람들의 이야기(이하 목하인연)’를 12월 2일, 3일 해운대문화회관 해운홀 무대에 올린다.

부산을 대표하는 작곡가 오세일, 백현주, 진소영 작곡가와 김지용 연출가의 옴니버스 오페라 ‘목하인연-나무 아래 머물고 떠난 사람들의 이야기(이하 목하인연)’는 나무를 서술자로 삼아 각기 다른 4개의 에피소드가 펼쳐지는 옴니버스 형식을 시도한 색다른 창작오페라다. 3명의 작곡가는 개별 에피소드의 음악을 오롯이 책임지므로 관객은 다른 개성을 가진 3명의 작곡가가 들려주는 음악을 한 작품에서 느낄 수 있다.

목하인연은 부산·경남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는 성악가와 지역 예술인들이 만드는 작품으로 조선 시대 조수삼의 ‘추재기이’에서 모티브를 얻었다. 조선 시대 소외된 서민들의 진솔한 삶과 소박한 이야기를 수록한 문집으로 작곡가 3인은 조선시대의 시대 배경을 통일해 작품의 일관성을 유지했다.

작품은 실내악 반주로 진행하며, 부산국제합창제 집행위원장인 김강규 지휘자가 음악을 만들며 베이스 박상진, 소프라노 김유진, 권소라, 이은비, 테너 하태선, 이태흠, 성민기, 바리톤 이태영, 최모세 성악가들이 출연한다.

목하인연은 12월 2일 금요일, 3일 토요일 양일간 공연되며 관람료는 1층 3만원, 2층 2만원이다. 예매는 해운대문화회관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공연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해운대문화회관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공연명: 옴니버스 오페라 목하인연-나무 아래 머물고 떠난 사람들의 이야기

·일시: 2022년 12월 2일(금)~12월 3일(토)/평일(저녁 7시 30분), 주말(오후 4시)
·장소: 해운대문화회관 해운홀
·티켓: 1층 3만원, 2층 2만원
·제작·출연진: △작곡가(오세일, 백현주, 진소영) △연출(김지용) △베이스(박상진) △소프라노(김유진, 권소라, 이은비) △바리톤(이태영, 최모세) △테너(하태선, 이태흠, 성민기)

◇ 시놉시스

1.나무의 기억

자신의 지나간 삶을 떠올리는 나무는 회환에 잠긴다.
곁에 머물다 사라져간 사람들을 추억한다.

2.이룰 수 없는 마음

선비는 과거 준비를 하고 있지만 가슴 속에 자리 잡은 사랑 때문에 번민한다.
선비를 사모하는 낭자의 마음은 타들어 간다.
선비가 애태우는 상대는 누구일까.

3.넘을 수 없는 벽

서자는 뛰어난 재주를 지녔지만 신분의 벽에 가로막혀 실의에 빠져있다. 선비는 이런 서자를 위로하는데…

4.가질 수 없는 사랑

과부와 통정한 도둑은 그녀를 잊지 못한다. 과부 역시 도둑을 그리워한다.
과부와 다시 만난 도둑은 함께 가자 하는데 과부는 그러지 못한다.

5.금지된 사랑

노비 남녀의 사랑은 이뤄지지 못하고, 여자 노비는 대감의 첩이 돼 있다.
둘은 서로에 대한 그리움을 이기지 못하고 몰래 만나고 있다.
도둑이 든 날 두 사람의 밀회가 들통나고, 대감은 진노한다.

 

박훈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