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4 월 17:47
 
 기사/사진검색
> 뉴스 > 대구/경북
     
경북도, 반도체 전문인력 2만 양성 업무협약 체결
- 구미 반도체특화단지 유치 총력
2023년 02월 20일 (월) 12:56:33 박병삼 논설위원 겸 대기자 willbr@hanmail.net

경북도가 반도체산업 육성을 지원하는 관계 기관 네트워크를 구축한다.

경북도는 20일 구미시청 대강당에서 반도체기업·교육기관·연구기관 등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반도체 특화단지 유치 및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업무협약식에는 △경상북도 △구미시 △경북반도체산업초격차육성위원회 △경북대학교 △금오공과대학교 △대구경북과학기술원 △대구가톨릭대학교 △영남대학교 △포항공과대학교 △한국세라믹기술원 △한국산업기술시험원 △구미전자공업고등학교 △구미전자정보기술원 △한국반도체디스플레이기술학회 등 지자체, 교육 및 연구기관 등 14개 기관이 협약에 참여했다.

SK실트론을 비롯한 도내 반도체 선도기업 10개사를 포함한 50개사에서는 반도체 특화단지에 입주하거나 연구개발·테스트베드·인력양성 등 반도체 특화단지 조성 사업에 적극 참여키로 하고 이날 사업 참여 의향서를 경북도에 제출했다.

업무협약은 △특화단지 내 반도체 선도기업의 육성 △반도체기업 맞춤형 교육과정개발을 통한 인력지원 △반도체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기업지원 및 연구개발 인프라 확충 △행정적·재정적 지원 사항 등 반도체산업 초격차 달성을 위한 상호 협력과 지원에 관한 사항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경북도는 반도체산업 육성을 위해 지난해 9월 ‘경북반도체산업 초격차 육성 계획’을 발표하고 지역 반도체 기업의 인력 부족 현상을 해결하는 방안을 모색했다.

경북도는 구미시와 산·학·연 협력 등을 통해 10년간 전문인력 2만명 양성 계획을 수립하고 정부의 반도체 인력 10년간 15만명 양성전략에 적극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경북도와 구미시는 반도체 글로벌 공급망 재편 및 반도체 수요 증가에 맞춰 첨단 반도체산업을 지역 미래 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국가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 유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구미는 전자와 반도체, 첨단소재에 이르기까지 첨단산업이 발전한 지역이며 대기업, 중견중소기업 등 3,000여개의 기업과 내륙 최대의 산업단지를 구비하고 반도체산업 핵심요소인 산업단지 부지, 풍부한 공업용수 및 안정적인 전력을 완비하고 있다.

구미가 반도체 특화단지로 지정될 경우 기반시설 구축과 공동연구 개발 인프라 설치, 인력양성, 인허가 신속 처리, 세제 혜택 등 다양한 정부 지원을 받을 수 있어 일자리 5,000명 고용창출, 반도체 소재 수출 10% 증가, SiC(12인치 급) 양산기술 및 GaN 웨이퍼(8인치 급) 생산기술 확보 등 반도체산업 육성의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반도체는 국가안보자산으로 세계는 반도체 패권전쟁 중”이라며, “국가 반도체산업의 위상을 확립하고 지역경제 성장을 위해 반도체 전문인력 양성과 구미에 반도체 특화단지가 지정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병삼 논설위원 겸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