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4 월 17:47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인물·칼럼
     
하이서울유스호스텔, 자체 동아리 신규 단원 모집
2024년 01월 26일 (금) 13:27:22 박훈영 기자 phy3623@ikoreanews.com
유스굿윌가이드 동아리의 독일 청소년 OPEN 문화 교류
유스굿윌가이드 동아리의 독일 청소년 OPEN 문화 교류

서울시립 하이서울유스호스텔은 수도권에 거주하는 만 24세 이하 대학생을 대상으로 ‘유스굿윌가이드(관광통역가이드)’, ‘유스트래블서포터즈(콘텐츠제작 동아리)’, ‘하이영(청소년운영위원회)’ 3개 동아리의 신입 단원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모집 기간은 2월 12일(월)까지며, 서류 합격자 발표는 2월 15일(목)로 예정돼 있다. 면접 예정일은 2월 20일(화), 최종 합격자 발표는 2월 22일(목) 이뤄진다. 최종 선발 단원은 하이서울유스호스텔 홈페이지(http://hiseoulyh.com/ko/hi-news) 등을 통해 공지될 예정이다. 신청서 다운로드 및 선정자 공고는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스굿윌가이드’는 창단 14년째를 맞이한 서울 일일 투어 가이드 봉사단으로, 한국과 서울의 문화를 알리는 민간 외교 활동을 수행한다. 만 24세 이하의 외국어로 소통이 가능한 대학생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서울을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과 소통해 한국의 다양한 문화를 소개하는 활동을 하게 된다. 정기적인 관광 통역 가이드 활동뿐만 아니라 외국인과 함께하는 문화교류 활동도 예정돼 있어 외국인과 소통하기를 원하는 대학생이라면 만족할 동아리다.

‘유스트래블서포터즈’는 국내외 청소년 및 가족에게 서울여행의 즐거움을 더해주는 여행 청소년 지원 재능 봉사단으로, 올해 2기를 모집한다. 여행 카드뉴스 제작, 활동 영상 제작 등 다양한 콘텐츠 활동이 예정돼 있으며, 만 24세 이하의 대학생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창의적 아이디어로 단원들과 함께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하려는 대학생들을 환영한다.

‘하이영(Hi-Young) 청소년운영위원회’는 시설 운영 참여, 의견 제안, 자체 프로그램 운영 등을 통해 청소년들의 참여와 창의성을 증진하고 기획 및 홍보 능력을 향상시켜주는 활동을 한다. 하이서울유스호스텔의 기관 특성에 맞게 호텔이나 관광 직무를 희망하는 대학생이 특히 관심을 보일 대외 활동들이 주를 이룬다. 월 1회 회의 또는 활동이 예정돼 있으며, 대학생 자체 기획 사업을 통해 자신의 역량을 키워나갈 열정적인 참가자를 기다린다.

하이서울유스호스텔은 청소년들을 위한 다양한 활동과 문화체험을 통해 지역 사회와의 원활한 교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선발된 단원들은 활동을 통해 원활한 소통 능력을 배양하고, 봉사에 열정적으로 참여할 수 있다. 하이서울유스호스텔 홍승현 본부장은 “문화교류 활동과 봉사에 관심 있는 대학생들이 하이서울유스호스텔 동아리 단원으로서 뜻깊은 활동에 참여해 뜻을 펼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선발된 단원을 대상으로 2월 29일(목)부터 3월 1일(금)까지 연합 발대식 및 워크숍이 예정돼 있으며, 동아리별 아이스 브레이킹과 오리엔테이션 진행, 외부 강사 강연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소속감을 고취할 예정이다.
 

박훈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