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0 토 11:26
 
 기사/사진검색
> 뉴스 > 해외동포뉴스
     
이기철 재외동포청장, 파독 근로자기념관 방문
- 현장목소리 청취, 실질적 지원을 위해 관계부처와 협의키로
2024년 02월 23일 (금) 18:20:35 김만수 기자 daehan-ms@hanmail.net
   
▲ 이기철 재외동포청장이 서울 서초구 양재동에 있는 ‘파독 근로자 기념관’을 방문해 파독 광부·간호사 등 근로자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임원진과 기념촬영 모습. 사진제공=재외동포청

이기철 재외동포청장이 서울 서초구 양재동에 있는 ‘파독 근로자 기념관’을 방문해 파독 광부·간호사 등 근로자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고 23일 밝혔다.

재외동포청은 소외된 동포들을 보듬기 위해 민생현장을 찾아 소통하고 있으며 이번 기념관 방문은 지난달 30일 고려인 동포가 거주하는 인천 함박마을에 이어 두 번째다.

이 청장은 먼저 기념관에 전시된 파독 근로자들의 사진과 소품 등 역사적인 전시물을 관람했으며, 이어 파독 근로자들의 안부를 묻고 건의 사항을 청취하는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는 김춘동 ‘한국파독광부·간호사·간호조무사 연합회(이하 한국파독연합회)’ 회장과 파독 근로자 40여 명이 참석했고 참가자들은 열악한 생활 환경으로 인한 어려움을 호소하며 ‘파독광부간호사법’ 개정을 통해 정부 차원의 실질적인 지원 등을 요청했다.

이에 이 청장은 “파독 근로자들의 헌신에 대해 이제는 국가가 예우로서 보답할 때”라며 “여러분들이 실질적인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관계 부처와 지속해서 논의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이 청장은 “앞으로도 재외동포청은 재외동포의 든든한 대변자로서 동포들이 어디에 계시든 ‘조국이 나를 잊지 않았구나’라고 느끼실 수 있도록 꼼꼼히 챙기고 따뜻하게 보듬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1960~1970년대 독일에 파견된 1만8천여 명의 광부와 간호사는 광업과 간호업에 종사하며 벌어들인 임금의 대부분을 고국으로 송금했으며 이는 대한민국의 경제 근대화에 중요한 기반이 됐다.

파독근로자 기념관은 2013년 파독 5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설립됐으며, 이후 파독 근로자들의 소통 장소이자 그들의 공헌을 시민들에게 알리는 홍보의 장으로 활용되고 있다.

 

김만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