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파워브랜드
11.29 화 17:28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연예
     
<우리에게 내일은 없다> 크랭크인
희망을 꿈꾸는 그들의 청춘보고서
2006년 01월 25일 (수) 00:00:00 고영제 기자 newsvj@gmail.com
   
<마이 제너레이션>으로 부산국제영화제와 로테르담영화제 등의 다수 영화제와 평단의 폭넓은 지지를 받았던 노동석 감독의 차기작 <우리에게 내일을 없다>(청년필름 제작)가 지난 1월 21일 안양의 한 안마시술소에서 촬영을 시작했다.

'청춘세대에 대한 면밀한 관찰력과 사려깊은 시선'으로 청년세대와 그 세대를 거쳐간 많은 이들의 공감을 얻었던 노동석 감독, 그의 차기작 역시 청춘영화다.

<우리에게 내일은 없다>는 ‘세차만 하다 청춘이 끝날 것이 두려운 청년 종대와, 음악을 하고 싶지만 그러기에는 짊어진 짐이 너무 많은 청년 기수’를 그린다. 두 청년은 세상의 변두리에서 끊임없이 꿈을 꾸는 것으로 이 세상을 버티려고 하지만 그러기엔 현실은 냉정하다. 두 사람의 곁에는 기성세대의 질서를 대표하는 인물인 김사장이 있다.

그는 종대를 조직폭력의 세계로 이끌고, 현실적인 세계에서 성공하고 싶은 종대는 이에 이끌려 안마시술소에서 일하게 된다. 이렇게 <우리에게 내일은 없다>에서는 두 청년이 세상에 부딪히고 깨지면서 새겨지는 상처와, 그래도 희망은 있다고 믿고 싶은 청춘의 에너지를 담는다.

두 주인공중 불안한 내면과 불균형한 청춘의 에너지를 가진 종대 역은 드라마 <반올림>으로 데뷔를 치룬 유아인이 맡았다. 노동석 감독이 ‘선이 가는 외모와는 달리 내면에는 격정적인 에너지가 담겨 있다’고 평한 그는 상처와 결핍, 이를 극복하려는 청춘의 에너지를 가진 종대 역을 훌륭히 소화함으로써 크랭크 인 현장에 안도와 기대를 심어주었다.

감정을 표출하기 보다는 내부에 가두는 것에 익숙한 기수 역은 노동석 감독의 전작 <마이 제너레이션>의 주연배우였던 김병석이 맡았다. 그는 노동석 감독의 조감독 출신으로 <마이 제너레이션>에서 처음으로 연기를 접했지만, 그의 자연스러운 눈빛과 표정은 많은 감독들을 사로잡았고, 이는 수많은 캐스팅 제의로 이어졌다. 노동석 감독과의 인연으로 이번 영화를 선택한 그는 다시 한번 수줍고 인내심이 강한 청년의 모습으로 스크린으로 돌아온다.

두 사람에 맞선 기성세대의 표상인 김사장 역은 최재성이 맡았다. 1991년 드라마 <여명의 눈동자>를 기점으로 <장미빛 인생>, <깡패수업>, 그리고 2005년 <불멸의 이순신>에 이르기까지, 그의 연기를 돌아보면 그가 가진 폭넓은 연기력을 새삼 느끼게 된다. 그는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차근차근 다져진 연기력으로 제 2의 전성기를 맞고 있는 중견배우들을 떠오르게 하는 것이다.

첫 촬영분은 종대가 처음으로 김사장에게 맞서는 장면으로 실제 영화에서는 클라이막스 부분. 제작진의 긴장된 마음과는 달리 촬영장으로 대여한 안마시술소는 모처럼 풀린 겨울날씨에 물이 새기 시작했다.

촬영장을 정돈하고 촬영에 들어간 때는 이미 해가 질 무렵. 습기를 머금은 채 바깥보다 더 차가운 촬영장에서 격렬한 감정과 액션을 첫 촬영분에 담아내야 하는 제작팀은 초긴장 상태였다. 그러나 노동석 감독의 열정이 담긴 여유와 배우들의 탄탄한 교감으로 어우러진 현장은 안도와 기대를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했다.

온몸으로 기성세대에 맞서는 주인공 종대와 기수에게서 청춘을 대표하는 이미지인 ‘희망’을 느꼈다며 이미 반은 성공한 영화라고 웃는 한 스탭의 말이 가슴에 와 닺는 크랭크 인 현장이었다.

‘그래도 희망은 있다고, 끊임없이 꿈꾸는 두 청년의 청춘보고서’ <우리에게 내일은 없다>는 2006년 가을 개봉 예정이다.
고영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