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7 금 20:40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연예
     
<썬데이서울> 미니홈피의 뜨거운 반응 대박 조짐
2006년 02월 19일 (일) 00:00:00 고영제 기자 newsvj@gmail.com
   
상상력으로 무장한 신선하고 기발한 영화 <썬데이서울>의 미니홈피가 지난 1월 초 오픈 이후 하루 평균 방문자수가 7천 여명에 이르면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www.cyworld.com/ssunday2006)

봉태규, 이청아, 고은아가 미니홈피에 떴다!
<썬데이서울> 미니홈피가 인기 있는 이유 중 하나는 미니홈피에서만 누릴 수 있는 깜짝 선물이 많다는 것. 영화 삽입곡인 TBNY의 힙합뮤직 ‘memento’와 이철호의 ‘불놀이야’, 예고편 음악으로 쓰였던 기후의 ‘세상만사’가 미니홈피의 배경음악으로 꾸며져 있어 OST가 발매되지 않는 아쉬움을 미니홈피에서 달랠 수 있다. 또한, <썬데이서울>의 주연배우인 봉태규, 이청아, 고은아가 미니홈피 방문자들에게 특별히 고하는 인사말이 동영상으로 올려져 있다.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쉽게 지나칠 수 있는 소재들을 황당하면서도 기발하게 표현한 즐거운 영화라고 소개하는 봉태규와 이청아, 그리고 드라마 <황금사과>촬영으로 바쁜 와중에도 <썬데이서울> 미니홈피만은 매일 들러서 사진들과 리플 보는 재미에 쏘옥 빠져있다는 고은아의 애교 섞인 인사말까지 만나볼 수 있다.

인기몰이의 키포인트는 다양하고 기발한 이벤트!
<썬데이서울>이 상상 이상의 재기발랄한 영화인만큼 미니홈피에서도 영화와 관련된 독특하고 재미있는 이벤트들이 가득하다. 후끈한 반응을 얻었던 지난 이벤트들을 살펴보면, ‘내가 만약 늑대인간 이라면’, ‘내가 만약 외계인이라면’, ‘내가 결혼도 못하고 귀신이 되었다면’, ‘내가 만약 무림고수라면’ 등 자신이 어떤 상황에 처해있다는 가정하에 참여하는 리플 열전 [IF] 이벤트. ‘나는 일요일 여기 간다’, ‘나는 일요일 이거 한다’, ‘나는 일요일 이거 먹는다’, ‘나는 일요일 이 사람과 만나고 싶다’ 등 ‘일요일’과 연관된 특별한 행동을 사진을 올려서 뽐내는 [일요서울일기] 이벤트. 평소 궁금하게 생각했던 모든 것을 질문하거나, 이미 올려져 있는 질문에 대해 자신의 재치를 총동원하여 기발한 답변을 올리는 [호기심 in] 이벤트까지 다양하다.

현재 새롭게 진행되는 이벤트인 [상상력 배틀]에서는 영화의 스틸컷을 보고 말풍선을 채우는 이벤트로 자신의 상상력을 총 동원해서 참신한 대사를 올리는 것이 관건. [나도 X맨 콘테스트]는 자신이 평범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네티즌들이라면 한번쯤 도전해 볼만한 이벤트이며 이벤트 참여자 및 당첨자들에겐 푸짐한 상품이 준비되어 있다.

누구나 보면 깜짝 놀랄 <썬데이서울>의 독특한 캐릭터!
날라리 서당족 DJ DOC가 캐릭터별 인기투표 1위에 뽑혀...
짱개청년 진수와 평범한 고등학생 덕규가 목격한 이상한 사람들과 기이한 사건들을 잡지 ‘선데이서울’풍으로 풀어낸 영화 <썬데이서울>은 여느 영화에서는 만나볼 수 없는 독특한 캐릭터들의 종합선물세트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왕소심 늑대소년, 내숭100단의 권법소녀, 미스터리 얼짱퀸카 지연, 엽기 귀신가족, 복수는 나의 것! 태풍청년, 친절한 연쇄살인마, 수상한 포장마차 아줌마, 어리버리 경비행기 조정사, 날라리 서당족 등 총 8명의 캐릭터들의 인기를 알아보는 이색 poll이 미니홈피에서 진행되었는데 날라리 서당족(DJ DOC)이 1위에 올랐으며 수상한 포장마차 아줌마(김수미)와 왕소심 늑대소년(봉태규)가 뒤를 잇는 깜짝 결과가 나왔다. 2006년 색다른 즐거움을 안겨줄 영화<썬데이서울>은 오는 2월 9일 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고영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