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6 월 16:21
 
 기사/사진검색
정당소식
심상정, <아이 캔 스피크> 시사회서‘ 관객과의 대화’ 한다
정의당 심상정 국회의원이 오는 16일 파주 명필름아트센터에서 열리는
청와대와 여당은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
청와대는 11일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임명동의안 국회 부결에 대해 “무책임의 극치”, “헌정질서를
인사/이동
국회사무처 인사
관리관 전보법제실장 임재주▣ 이사관▶이사관 승진특별위원회 전문위원
5개 차관급 인선 단행…국토1 차관엔 손병석
문재인 대통령은 9일 법제처장에 김외숙 한국여성변호사회 부회장, 기획재정부 2차관에 김용진
수중문화재 발굴 선박 씨뮤즈號, 잦은 고장에 ‘유명무실’
최근 5년간 수리비(3.5억원) 건조비(6.8억원) 과반 상승...
아시아 최초 수중발굴탐사 전용 선박 누리안호도 연중 2/3는 정비·수리 및 기상악화·휴무로 운휴...송기석 의원, 해양유물 탐사선의 효율적 활용 방안 마련 촉구지난 2006년 건조된 씨뮤즈호를 비롯한 아시아 최대 해양유물 발굴인양선 누리안호 등 수중문화재 발굴 선박이 잦은 고장과
최장기간 황금추석연휴, 여행업계만 덕봤다
여행사들 10월 연휴기간 패키지 상품 2배 이상 폭리 취해
개인형 퇴직연금(IRP) 약 57%(154만개) 깡통계좌로
금융회사‘가입자 늘리기’에 급급해 깡통계좌 양산
'저출산의 덫’ 탈출을 위한 특단의 대책 마련 촉구
...저출산 극복을 위한 이민 확대 및 남북관계 돌파구 마련해야...국책연구기관의 역량 총집결한‘국립인구문제 연구소’신속 추진 필요천정배 의원(국민의당, 광주 서구을)은 2017년도 국정감사가 시작된 12일 복지부 국정감사에서 ‘저출산의 덫’에 빠진 인구위기를
천정배 의원, 광주 서구 숙원사업에 15억 원 확보
스스로 목숨 끊는 학생, 최근 5년간 581명
가정문제와 성적 등으로 고민하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초중고 학생이 최근 5년간 581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항만 내 위험물질 반입신고 누락 급증
위성곤 의원 “항만의 외래 위험 관리 체계 재검토 필요
남북간 핫라인 단절 19개월, 37년만에 최장
작년 2월 개성공단 전면중단 이후 남북간 핫라인이 끊어진 지 20개월이 지났으며...
작년 수산물 무역수지 적자 3조원
작년 수산물 수입 479만톤, 해외제조업체 실사 100곳 중 1곳 불과
김관진의 미군 노후무기 구매지시, 또 있다.
30~40년 운용 후 사막에 버려졌던 해상초계기 도입 추진...北 SLBM 발사에 따른 성능 의문 커져, 소요수정으로 도입 취소
지난 5년 여간 금융사고로 1조 7천억원 날아가
년 이후 5년여간 금융사고 907건 발생해 1조 7천억원 손실
심각한 군사기밀이 공개, 누출되는 사태 재발 방지
수백만원짜리 북한 드론이 수조원대 전략무기인 사드를 손바닥 들여다 보듯이 중계되는 상황 더 이상 없어야
박 부의장, “미래행복통장사업, 집행률 31% 불과
북한이탈주민 실태조사 결과 바탕으로 제도 개선 필요
국회의장동정
정세균 의장, ‘국회의원 태권도연맹 발대식’
정세균 국회의장은 9월1일(금) 오전 10시 30분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진행된 '국회의원 태권도연맹 발대식'에 참석했다.
상호보완적 경제구조 가진 한-미얀마, 협력 시 큰 시너지 창출
정 의장, “한-파키스탄, 다양한 분야 협력 기대”
행사/이벤트
전라북도 헌법개정 국민대토론회 개최
국회 헌법개정특별위원회와 전라북도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헌법개정 국민대토론회가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본사: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광명로 31.205(성남동) | [발행/편집인 대표이사 朴勳映]
TEL:031-758-8856  | F:02-6080-7005  | 등록일자2006년1/18 |  대표직통:02.6080-9093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서울사무소 : 금천구 독산로44길 46-2 | TEL. 02)6080-9093 |  | 웹하드: phy3692/ikn1234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