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8 목 10:55
 
 기사/사진검색
> 뉴스 > 맛자랑/멋자랑
     
최현숙 족발보쌈 2014 대한민국 배달 대상 신뢰의 배달 상 수상
2014년 12월 23일 (화) 15:23:21 김형동 기자 hyungdong60@ikoreanews.com
   

화정동에 위치한 ‘최현숙 족발보쌈’이 2014년 12월 8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더 클래식 500’ 대연회장에서 개최된 2014 대한민국 배달대상에서 신뢰의 배달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신뢰의 배달 상은 주문 취소 없이 모든 주문을 소화한 업소에게 수여하는 상으로, 고객과의 신뢰가 생명인 배달업에서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족발은 콜라겐 성분이 다량함유 되어 있어 미백 및 노화방지효과 까지 있고 베타카로틴 성분 및 칼륨성분도 많아 암을 예방하고 나트륨 배출을 촉진시켜 콜레스테롤과 혈압의 수치를 안정화 시켜 주어 심혈관 질환에도 좋은 것이고 골다공증 예방과 임산부들에겐 콜라겐 성분이 풍부하기 땜에 모유생산 하는데도 탁월한 효과가 있다.

2014 대한민국 배달대상은 배달앱 ‘배달의 민족’을 서비스하는 우아한형제들(대표 김봉진)에서 주최하는 올 한해 가장 뛰어난 성과를 올린 업소에게 시상하는 상이다. ‘2014 대한민국 배달대상’은 본상 3개 부문, 특별상 5개 부문 등 총 8개 부문으로 나뉜다. 본상은 ▲한 해 동안 가장 많은 주문을 받은 업소에게 수여하는 인기업소 상 ▲리뷰 관리에 탁월한 성과를 거둔 업소에게 수여하는 커뮤니케이션 상 ▲주문 취소 없이 모든 주문을 소화해 낸 업소에게 수여하는 신뢰의 배달 상 부문으로 나뉜다. 수상 업소에게는 배달의 민족이 특별 제작한 메달과 상장이 주어지며 배달의 민족 내 업소 명에 배달대상 수상 업소임을 알리는 특별 배지가 달린다.

   



이 날 시상식에서 신뢰의 배달 부문 대상을 수상한 ‘최현숙 족발보쌈’의 최현숙 대표는 고객과의 신뢰를 고집하며 35년간 노하우를 쌓아왔다. 최현숙 족발보쌈은 국산 돼지 생 족 유통을 고집하고, 배달된 생 족의 털을 손질하고 핏물을 완전히 제거한 후에 한약재 14가지와 생강, 마늘을 혼합하여 만든 육수에 2시간 정도 삶은 후 건진다. 10~15분 정도 김을 빼주고 온장고에 보관하여 판매하는데 주말이면 하루에 100여개씩 소요되고 있다. 족발은 한 번에 다 삶아 놓고 판매하면 표면이 건조해지면서 뻣뻣해지고 식감이 떨어질 수 있기 때문에 번거로워도 하루에 3번 족발을 삶는다. 족발은 삶은 후 한 시간가량 지났을 때 간이 잘 베이고 숙성이 잘되어 쫄깃해지고 가장 맛있기 때문이다. 최 대표는 고객과의 신뢰를 쌓으며 지금껏 명성을 유지하는 비결 이라고 한다

   


.최 대표는 “. 아무리 조리법이 좋아도 손맛과 전통의 노하우는 따라갈 수 없다”며, 우리나라에서 최고의 족발 맛이라고 자부한 최현숙 족발보쌈은 화정에서 사업을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아 곧 유명한 배달 사이트에서 1위를 했고, 3개월째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얼마 전 고양시 에서 주최한 음식 축제에서도 시민들에게 인기가 높은 나머지 지금은 배달의 주문량도 증가 했다는 귀뜸이다. 음식 축제 이후 더욱 유명세를 타게 되었다. 최근 동절기를 맞아 통영에서 직송한 굴로 계절 음식을 판매하고 있다.
   

김형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