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8 목 10:55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정치 > 민노당
     
이명박 대통령의 1.19 개각, 과연 국민의 지지를 이끌어 낼 것인가.
2009년 01월 19일 (월) 18:25:43 정득환 논설위원 iperi@iperi.org



이명박 대통령은 각별히 ‘19일’이라는 날짜를 몹시 좋아하는 모양이다. 그도 그럴 것이 ‘19일’이라는 날짜는 이명박 대통령의 생신 날짜 이자, 결혼기념 일자, 여기에 더해 제 17대 대통령직에 당선되었던 날짜이기도 하다. 이 날짜에 맞추기라도 한 듯, 비록 소폭이기는 하지만 이 대통령께서는 어제 주요 국가권력 기관장에 대한 인사에 뒤이어 오늘 제 2기 내각을 이끌 장/차관 등 주요 정무직 인사를 또다시 이 날짜에  단행했다.

우선 국민의 최대 관심사였던 기획재정부 장관에 윤증현(62), 통일부 장관에 현인택(54),국무총리 실장 권태신(59), 금융위원장 진동수(59), 대통령실경제수석비서관 윤진식(62) 등을 내정했다.<■ 1.19 정무직 인사내용 참조>.

이번 인사 중 특히 눈에 뛰는 것이 국무총리실 국무차장으로 박영준 전 대통령실 기획조정비서관을 재기용한 것이다. 이 대목에서 우리는 이 대통령의 인사스타일을 다시 한번 느낄 수 있다. "한번 눈에 띄면 결코 버리지 않는다"는 인사원칙을 이 대통령은 이번에도 지켜낸 셈이다. 이 외에도 이주호 전 대통령실 교육과학문화수석비서관을 교육과학기술부 제 1차관으로 기용한 것이 특별히 눈에 띈다.

기타 인사의 경우 국민에게 널리 알려진 인물들이 아니라는 점에서 특이한 점은 없다. 다만 비상경제정부에 걸맞게 기획재정부 장관 및 금융위원장, 그리고 대통령실경제수석비서관까지 3사람 모두를 재경부 출신으로 등용했다는 점이다. 현재 진행형인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서는 먼저 이 세 사람이 호흡을 함께 하는 것이 그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지금까지 경제위기 극복의 중심에 서 있는 유관기관이 주요 위기 대책에 있어서 오히려 자주 엇박자를 냄으로서 정부에 대한 대국민 신뢰의 위기를 초래했던 것이 사실이다.

이런 점에서 이번 인사의 정당성과 함께 개각의 의미 또한 찾을 수 있다. 이로써 이번 1.19 정무직 인사에서 정치인은 완전히 배제될 수 밖에 없었고, 특히 이 점은 일반 국민으로부터도 좋은 평가를 받게 되지 않을까한다. 따라서 이번 1.19 개각은 이 대통령에 대한 대 국민 지지율을 크게 끌어올리는 전기가 될 것이다.

Newly Named Minister- and Vice Minister-Level Officials
- Minister of Strategy and Finance Yoon Jeung-Hyun
- Minister of Unification Hyun In-Taek
- Minister of the Prime Minister's Office(PMO) Kwon Tae-Shin
- Chairman of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Chin Dong-Soo
- Senior Secretary to the President for Economy Yoon Jin-Sik
- Vice Minister of Strategy & Finance (Tax, Policy & International affairs)
Hur Kyung-Wook
- 1st Vice Minister of Education, Science and Technology
Lee Ju-Ho
- 2nd Vice Minister of Education, Science and Technology
Kim Jung-Hyun
- Vice Minister I, MOPAS Jung Chang-Sub
- Vice Minister II, MOPAS Kang Byung-Kyu
- Vice Minister of Trade and Energy Ahn Chul-Shik
- Vice Minister of Gender Equality Chin Young-Kon
- 2nd Vice Minister of Land, Transport and Maritime Affairs
Choi Jang-Hyun
- Administrator of Defense Acquisition Program Administration
Byun Moo-Ken
- Administrator of Korea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
Chun Byung-Seong
- Vice Minister for Government Policy of the PMO
Park Young-June
- Vice Minister for General Affairs of the PMO Cho Won-Dong
- Chairman of Appeals Commission Choi Min-Ho

 1.19 정무직 인사 내용

   

기획재정부 장관 윤증현
△경남(62) △서울대 행정학과 △아시아개발은행 이사 △재정경제원 금융정책실장 △재정경제원 세제실장 △전 금융감독위원회 위원장

 

   

통일부 장관 현인택
△제주(54) △고려대 정치외교학과 △고려대 일민국제관계연구원장 △한국정치학과 부회장 △고려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국무총리실장 권태신
△경북(59) △서울대 경제학과 △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대표부 대사 △재정경제부 제2차관 △대통령비서실 경제정책비서관 △국무총리실 사무처장

 

 

   

금융위원회 위원장 진동수
△전북(59) △서울대 법대 △청와대 금융비서관 △금융감독위원회 상임위원 △재경부 국제업무정책관 △조달청장 △재경부 제2차관 △수출입은행장

 

   

대통령실 경제수석비서관 윤진식
△충북(62) △고려대 경영학과 △서울산업대 총장 △산업자원부 장관 △재정경제부 차관 △관세청장 △한국투자금융지주 회장

 

   

기획재정부 제1차관 허경욱
△서울(53) △서울대 경영학과 △재정경제부 국제업무정책관 △재정경제부 국제금융국장 △대통령실 국책과제비서관

 

   

교육과학기술부 제1차관 이주호
△대구(47) △서울대 국제경제학과 △대통령실 교육과학문화수석비서관 △ 국회의원(제17대) △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

 

 

   

교육과학기술부 제2차관 김중현
△서울(53) △연세대 화학공학과 △연세대 나노과학기술연구소장 △연세대 연구처장 겸 산학협력단장 △연세대 화공생명공학과 교수

 

   

법무부차관 이귀남
△전남(57) △고려대 행정학과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 △대검찰청 공안부장 △대구고등검찰청 검사장

 

   

행정안전부 제1차관 정창섭
△서울(54) △서울대 법대 △경기도 행정1부지사 △경기도 기획관리실장 △행정안전부 차관보

 

 

   

행정안전부 제2차관 강병규
△경북(54) △고려대 법대 △행정자치부 지방행정본부장 △대구시 행정부시장 △행정안전부 소청심사위원회 위원장

 

 

   

지식경제부 제2차관 안철식
△충북(55) △성균관대 경제학과 △산업자원부 에너지산업본부장 △산업자원부 지역산업균형발전기획관 △지식경제부 에너지자원실장

 

 

   

여성부차관 진영곤
△전북(51) △서울대 경영학과 △기획예산처 양극화편성대책본부장 △기획예산처 사회서비스향상기획단장 △보건복지가족부 사회복지정책실장

 

 

   

국토해양부 제2차관 최장현
△광주(52) △고려대 경영학과 △해양수산부 차관보 △해양수산부 해양정책본부장 △한국컨테이너부두공단 이사장

 

 

   

방위사업청장 변무근
△경북(62) △해사24기 △ 해군본부 정보작전참모부장 △제3함대 사령관 △전 해군교육사령관

 

   

기상청장 전병성
△충남(53) △건국대 법학과 △환경부 환경전략실장 △환경부 자원순환국장 △대통령실 환경비서관

 

   

국무총리실 국무차장 박영준
△경북(48) △고려대 법학과 △ 제17대 대통령 당선인 비서실 총괄조정팀장 △서울시 정무담당 보좌역 △전 대통령실 기획조정비서관

 

 

   

국무총리실 사무차장 조원동
△충남(52) △서울대 경제학과 △재정경제부 차관보 △재정경제부 경제정책국장 △국무총리실 국정운영실장

 

   

소청심사위원회 위원장 최민호
△전북(52) △한국외대 법학과 △ 행정자치부 공보관 △충청남도 행정부지사 △행정안전부 인사실장









정득환 논설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