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0 일 19:34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운세
     
2010년 1월 2일(음력 11월 18일) 壬子 토요일
2010년 01월 01일 (금) 22:42:44 박훈영 기자 phy3623@ikoreanews.com


구박사의

오늘의 운세





쥐 띠
.久旱甘雨格(구한감우격)으로 오랫동안 비가 내리지 않아 가물었던 땅에 단비가 내려 만물을 소생시키는 격이라. 이제야 때가 왔다. 결전의 날이 온 만큼 너무 서두르지 말고 하나 하나 단단히 챙기면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

36년생 길이 아니면 가지를 말라.

48년생 정말 좋은 옷을 한 벌 선사 받으리라.

60년생 내가 베푼 선행이 빛을 보게 된다.

72년생 선대의 은덕에 감흡한다.

84년생 가까운 친구의 도움을 받게 되리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소 띠
.貧苦多難格(빈고다난격)으로 어렵게 살아가고 있는 사람이 아직도 때가 덜되어 빈고하고 어려운 일이 겹쳐 기진맥진하는 격이라.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더 어려운 일이 가중되게 되고 되는 일은 하나도 없을 것이므로 더욱 신중을 기하라.

37년생 둘 다 똑같은 처지에 무얼 더 바라나...

49년생 자금불통으로 매우 힘이 든다.

61년생 그것은 어려운 일이니 포기하라.

73년생 직장 상사의 도움이 있다.

85년생 부모님께 원조를 요청하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호랑이띠
.弱者補藥格(약자보약격)으로 약하디 약한 사람에게는 꼭 필요한 것이 보약인바, 이 보약을 먹어 힘내는 격이라. 강한 사람은 보약이 필요 없는 법, 보약은 약한 사람이 먹어야 되니 괜히 욕심을 부리지 말라, 화를 자초하리라.

38년생 배우자의 조언을 무시하지 말라.

50년생 역전 홈런 한 방의 기회라.

62년생 빨리 피하면 겨우 죽음만은 면하리라.

74년생 싸움은 금물이니 일단 피하라.

86년생 먼저 휴식부터 취하라, 그것이 우선 이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토끼띠
.狂人相面格(광인상면격)으로 호젓한 길을 걸으며 옛날의 친구, 애인, 생활을 회상하고 있는데 난데없이 미친 사람이 나타나 기분이 상한 격이라. 사람이 인생을 살아가다 보면 이런 일도 있고 저런 일도 있는 법이니 너무 깊이 사색하지 말라.

39년생 자존심을 꺾어야 살 수 있다.

51년생 부도!, 어음을 주의하여야 함이라.

63년생 주문량이 절반으로 떨어진다.

75년생 순리대로 적응하며 살라.

87년생 옳다고 생각되면 밀어 부치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용 띠
.三寒四溫格(삼한사온격)으로 한 겨울에 있어 사흘은 춥고, 나흘은 따뜻하니 가히 견딜 만 하여 바삐 움직여 보는 격이라. 고통이 있다가도 금방 쾌락이 찾아오고 슬픔에 쌓여 있다가도 금방 기쁨이 올 것이니 너무 슬퍼하지 말라.

40년생 친구와 다퉈봤자 손해만 본다.

52년생 주위에 씨앗을 뿌리는 마음으로 베풀라.

64년생 지금 그것은 헛된 공이 절대 아니다.

76년생 반드시 귀인의 도움이 있다.

88년생 너무 좋아 말라, 격이 안 맞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뱀 띠
.速成栽培格(속성재배격)으로 과실나무를 심어놓고 몇 년 후의 수확할 시기만 바라보고 있는데 약품이 발명되어 속성으로 재배하는 격이라. 걸음걸음 마다 이익이 발생하고 지금까지 쌓아놓은 덕이 배로 되돌아오리니 너무 걱정하지 말라.

41년생 통쾌한 한판 승부에서 승리한다.

53년생 사업이 순조롭고 자금 융통도 좋으리라.

65년생 화해하라. 그러면 예상 밖의 소득이 생기리니...

77년생 내 개성대로 해도 괜찮으리라.

89년생 이성으로 인한 구설수가 따르게 될 것이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말 띠
.着足無處格(착족무처격)으로 나 자신이 백방으로 노력하고 찾아보아도 어느 곳 하나 발을 붙이고 설자리가 없는 격이라. 나의 외로움을 누가 알아주리요 나의 고통을 그 어느 누가 알아줄 것인가, 다만 나의 노력으로 이 난관을 헤쳐 나가야 하리라.

30년생 뜻하지 않던 보너스를 받을 운이라.

42년생 지금이 호기이니 불러 들이라.

54년생 배우자의 건강에 차도를 보인다.

66년생 소중한 보물을 얻는다.

78년생 직장에서의 경사 운이 따르리라.

90년생 그대로 밀어 부쳐도 하자가 없으리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양 띠
.呵呵大笑格(가가대소격)으로 기쁘고 즐거운 일이 눈앞에 있어 기분이 좋아 소리내어 마음껏 웃어대는 격이라. 모든 일이 쉬 풀리게 되어 기쁨에 기쁨을 더할 것이요, 모처럼 만에 나의 노고에 대하여 포상을 받으므로서 매우 즐거워하는 때라.

31년생 친구와 여행을 다녀 오라.

43년생 배우자와 충돌을 피하라.

55년생 혈압, 심장질환을 주의할 것이라.

67년생 식사를 제때에 하여야 할 것이라.

79년생 욕심은 또 다른 욕심을 낳는다.

91년생 마음을 느긋하게 고쳐 먹으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원숭이띠
.多用之材格(다용지재격)으로 뛰어난 능력을 가진 사람이 있어 다방면으로 많이 쓰이는 재목감과 같은 격이라. 모든 면에서 능력을 인정받아 스포트라이트를 한 몸에 받게 될 것이요 주위 사람들의 부러움을 사게 되는 때이니 힘껏 추진하라.

32년생 천재지변으로 손재운이 따르리라.

44년생 다른 것은 몰라도 자금만은 회전된다.

56년생 나의 호주머니를 노리는 사람이 있다.

68년생 다른 사람을 원망하지 말라 내 탓이다.

80년생 그것도 내 탓이려니 생각하라.

92년생 주위의 도움이 전혀 없게 되리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닭 띠
.叛覆無常格(반복무상격)으로 어떤 일을 처리함에 있어 주장하는 바가 일관성이 없이 배반했다 복종했다 하여 그 주장과 태도가 늘 일정하지 못한 격이라. 사람은 무릇 목에 칼이 들어오더라도 옳지 못한 일은 옳지 못하다고 말할 수 있어야 함이라.

33년생 재물이 들어올 좋은 운이라.

45년생 귀인의 도움이 있으리라.

57년생 한 손에는 떡, 한 손에는 돈을 쥐는 운.

69년생 친구와 지금 당장 화해하라.

81년생 무슨 걱정이 있겠는가, 이만하면 그만인 것을....

93년생 한번 더 생각해 보고 결정하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개 띠
.閒司漫職格(한사만직격)으로 그동안 휴일도 없이 바쁘게 업무에만 매달려온 사람에게 휴식을 취하라는 의미에서 일이 많지 아니하고 한가한 자리로 발령을 낸 격이라. 모처럼 만에 취해보는 휴식이니 만큼 모든 것을 잊어버리고 휴식만을 생각하라.

34년생 육식을 줄여야 해결됨이라.

46년생 나는 나 이것이 진리다.

58년생 남의 것은 욕심내지 말 것.

70년생 내 것만 갖고도 충분하다.

82년생 내 욕심을 줄여야 할 것이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돼지띠
.脂肪過多格(지방과다격)으로 뚱뚱한 사람이 지방질을 과다하게 섭취하여 오히려 해가 되는 격이라. 설상가상으로 위기 중에 또 다른 위기를 만나는 때로서 슬기롭게 대처하고 빨리 군살을 빼야 하는 바 서두르지 않는다면 죽음도 면치 못할 것이라.

35년생 형제간에게 원조를 요청하라..

47년생 처음부터 철저히 준비하라.

59년생 확실히 선을 그어야 뒤에 후환이 없다.

71년생 친구와 다툼이 생기게 되리라.

83년생 경제적인 어려움이 따를 것이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박훈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대표이사 朴勳映]
TEL:02.6080-9093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TEL. 010-3795-3998 | 웹하드: phy3692/ikn1234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